Headline News

일몰규제 단통법 …헌법재판소 "헌법에 어긋나지 않아"

메인사진

2년8개월 만에 내려진 ‘합헌’ 결정
휴대전화 구매 시 가장 큰 불만으로 제기되고 있는 단통법(유통구조 개선법)에 대해 헌법재판소가 헌법에 어긋나지 않는다고 판단했다. 이는 지난 2014년 10월 사건이 접수된 뒤 약 2년8개월만에 내려진 판단이다....

  • 썸네일s
  • 썸네일s
  • 썸네일s
  • 썸네일s
> 자동차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현대차 상품성 끌어올린 ‘2017 엑센트’ 출시
 
조원석 기자 기사입력 :  2017/05/19 [16:2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2017 엑센트 (사진제공=현대차)

 

현대차가 4도어 모델에 신규트림을 적용하는 등 가성비를 높인 ‘2017 엑센트’를 출시했다고 19일 밝혔다.

 

4도어 모델인 ‘엑센트’와 5도어 모델인 ‘엑센트 위트’로 구성된 ‘2017 엑센트’는 내ㆍ외장 디자인을 변경하고, 4도어 모델에 상품성과 경제성을 강화한 ‘밸류 플러스’ 트림을 추가한 것이 특징이다.

 

‘밸류 플러스’ 트림은 엔트리 트림인 ‘스타일’에 15인치 알로이 휠과 타이어, 후방 주차보조 시스템, 3종의 도어 잠금 장치(무선/중앙집중식/속도 감응식)와 배터리 세이버 등을 추가해 상품성을 높였다.

 

아울러 현대차는 ‘2017 엑센트’에 프론트 범퍼와 라디에이터 그릴의 디자인을 바 타입에서 메쉬 타입으로 변경하고, 2종의 신규 컬러(블루 라군, 레이크 실버)를 추가해 젊고 세련된 디자인을 선보였다.

 

또한 클러스터 그래픽과 폰트를 직관적으로 변경해 시인성을 높였고, 네비게이션의 FM/AM버튼을 FM버튼과 AM버튼 2개로 분리해 조작성을 높였다.

 

‘2017 엑센트’는 4도어 모델의 엔트리 트림인 ‘스타일’의 가격을 1,100만원대부터 시작(1.4 가솔린 모델 기준)해 부담을 낮추고, 고객 선호 사양을 반영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국내 소형 승용차 시장의 대명사 엑센트가 보다 젊은 감각의 디자인, 높은 상품성과 가격을 바탕으로 업그레이드 되었다”며 “완성에 가까운 기본기를 갖춘 엑센트가 소형차를 고민하는 고객들에게 매력적으로 다가갈 것”이라고 말했다.

 

‘2017 엑센트’의 판매가격은 4도어 모델 ▲1.4 가솔린 1,142만원~1,606만원 ▲1.6 디젤 1,452만원~1,934만원이고, 5도어 모델 ▲1.4 가솔린 1,419만원~1,621만원 ▲1.6 디젤 1,757만원~1,949만원이다.

 

문화저널21 조원석 기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문화저널21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경대수 의원의 고백 “아들, 8살 때 발병한
Movie
톰 크루즈·러셀 크로우·조니 뎁…이렇게 매력적인 ‘괴물’의 세계
썸네일 이미지
유니버설 픽쳐스의 신개념 프로젝트 ‘다크 유니버스’ 라인업이 공개됐다. ... / 이영경 기자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