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윤석열, 국정농단 수사·공소유지 확실히 해낼 적임자”

“서울중앙지검장, 고등검사장급이 부임…지방검사장 직급으로 하향조정 필요”

박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17/05/19 [15:42]

文대통령 “윤석열, 국정농단 수사·공소유지 확실히 해낼 적임자”

“서울중앙지검장, 고등검사장급이 부임…지방검사장 직급으로 하향조정 필요”

박영주 기자 | 입력 : 2017/05/19 [15:42]

“서울중앙지검장, 고등검사장급이 부임…지방검사장 직급으로 하향조정 필요”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서울중앙지방검찰청장에 윤석열 검사를 임명한 배경에 대해 “지금 현재 대한민국 검찰의 가장 중요한 현안은 국정농단 사건에 대한 수사, 공소유지다. 이를 확실히 해낼 수 있는 적임자라 판단했다”고 강조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청와대 춘추관에서 직접 진행한 헌법재판소장 인선 브리핑 이후 ‘윤석열 검사 임명 배경에 대해 직접 설명해달라’는 요청에 이같이 답했다.

 

문 대통령은 “서울중앙지검장은 같은 지방검사장이면서 그동안 고등검사장급이 부임해왔다. 이 부분이 맞지 않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다시 지방검사장 직급으로 하향 조정하면서 신임검사장을 임명한 것”이라 설명했다.

 

문재인 대통령으로부터 서울중앙지검장으로 임명받은 윤석열 검사는 “벅찬 직책을 맡게 됐는데 깊이 고민하고 최선을 다하겠다”며 입장을 밝혔다.

 

윤 지검장은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사건 공소유지와 관련해서도 “지금까지 서울중앙지검과 특검의 재판공조가 잘 이뤄졌으니 그런 기조가 잘 유지될 것”이라 말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춘추관에서 헌법재판소장에 김이수 재판관을 임명한다고 직접 브리핑하고 질의응답을 받았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pyj@mhj21.com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275마력 ‘신형 벨로스터 N’ 세계 최초 공개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