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adline News

일몰규제 단통법 …헌법재판소 "헌법에 어긋나지 않아"

메인사진

2년8개월 만에 내려진 ‘합헌’ 결정
휴대전화 구매 시 가장 큰 불만으로 제기되고 있는 단통법(유통구조 개선법)에 대해 헌법재판소가 헌법에 어긋나지 않는다고 판단했다. 이는 지난 2014년 10월 사건이 접수된 뒤 약 2년8개월만에 내려진 판단이다....

  • 썸네일s
  • 썸네일s
  • 썸네일s
  • 썸네일s
> 경제일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일성신약 “삼성물산, 합병 찬성 대가로 은밀한 제안 제시했다”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에 ‘반대’한 일성신약
“합병 찬성하면 신사옥 건립을 무료로 해주겠다”는 제안 거절
 
임이랑 기자 기사입력 :  2017/05/19 [15:0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에 ‘반대’한 일성신약

“합병 찬성하면 신사옥 건립을 무료로 해주겠다”는 제안 거절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이 지난 2015년 합병을 추진할 당시 이에 반대하는 주주사인 일성신약 측에 은밀한 제안을 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19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7부(부장판사 김진동) 심리로 열린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 재판에서 일성신약 조모 채권관리팀장이 증인으로 나와 “합병 찬성 대가로 회사 신사옥 건립을 무료로 해주겠다고 한 말을 들었다”고 증언했다.

 

일성신약에서 삼성 합병 내용을 검토하는 업무를 맡았던 조 팀장은 이날 재판에서 “당시 이영호 삼성물산 부사장인지 누가 찾아와 합병에 찬성해주면 건설비용을 받지 않고 신사옥을 지어주겠다고 했다”고 이같이 증언했다.

 

그는 “일성신약 윤병강 회장은 이런 제안에 ‘말도 안 된다’며 거절한 것으로 안다”며 “거절 자체는 윤 회장이 한 것이라 구체적인 내용은 모르지만, 소액주주가 손해를 보는데 저희만 뒷거래를 해서 이익을 챙기는 게 정당하지 않다는 취지로 말씀하신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일성신약이 보유한 삼성물산 주식을 주당 9만원에 사주겠다는 제안도 받았다”고 말했다. 

 

삼성물산이 일성신약 측에 주식 매도를 요청할 당시 삼성물산의 주식은 1주당 5만7234원이었다.

 

반면, 이재용 부회장 측은 조씨의 증언에 대해 신빙성이 없다고 맞섰다. 이 부회장의 변호인은 “일성신약은 현재 삼성물산을 상대로 수백억 원대 소송을 2년 가까이 하고 있는 당사자”라며 “조씨가 알게 됐다는 것도 다 윤 회장에게서 들은 것이라 객관성과 신뢰성을 알 수 없다”고 반박했다.

 

한편, 일성신약은 현재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을 무효로 해달라는 소송전을 벌이고 있는 회사다. 

 

문화저널21 임이랑 기자 iyr@mhj21.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문화저널21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경대수 의원의 고백 “아들, 8살 때 발병한
Movie
톰 크루즈·러셀 크로우·조니 뎁…이렇게 매력적인 ‘괴물’의 세계
썸네일 이미지
유니버설 픽쳐스의 신개념 프로젝트 ‘다크 유니버스’ 라인업이 공개됐다. ... / 이영경 기자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