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동차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현대차, 스타렉스·LF소나타·그랜저 등 1만8000대 또 ‘리콜’
내부제보건과는 ‘별개’ 조치…아우디·푸조 등도 포함
 
박수민 기자 기사입력 :  2017/05/18 [14:3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국토교통부가 18일 리콜 명령을 내린 차종 중 현대자동차 쏘나타(LF LPI엔진 사양)


최근 내부제보로 촉발된 대규모 리콜 사태로 곤혹을 치르고 있는 현대자동차그룹에 또 다시 리콜 명령이 떨어졌다. 다만, 이번 조치는 내부제보건과는 별개로 진행되는 사안으로, 현대자동차 외의 아우디 A6 및 푸조 등의 차량도 대상에 포함됐다.

 

국토교통부(이하 국토부)는 18일 현대자동차와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한불모터스에서 제작·수입·판매한 승용·승합자동차에서 제작결함을 발견, 총 29개 차종 2만4029대를 시정조치(리콜) 한다고 밝혔다. 

 

국토부에 따르면 현대자동차에서 제작·판매한 그랜드스타렉스 왜건(TQ 유로6 디젤엔진 사양) 승합자동차는 연료공급호스 연결 장치 제작결함으로 연료누유가 발생, 시동꺼짐 등의 가능성이 발견됐다. 

 

리콜대상은 지난 2015년 2월 12일부터 2016년 3월 30일까지 제작된 1만5333대이며, 해당 차종의 소유자는 오는 19일부터 현대자동차 서비스센터에서 무상 수리(해당 부품 교체) 받을 수 있다. 

 

또 현대자동차의 쏘나타(LF LPI엔진 사양)와 그랜저(IG LPI엔진 사양) 차종에서도 연료펌프 내부 부품 제작 불량으로 인한 시동꺼짐 등의 가능성이 발견됐다. 

 

리콜 대상은 2017년 3월 22일부터 2017년 4월 7일까지 제작된 쏘나타LF 1949대와 그랜저 IG 993대로, 해당 자동차 소유자 역시 19일부터 무상 수리(해당부품 조정 후 장착) 받을 수 있다.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의 경우 아우디 A6 등 24개 차종 승용자동차에서 에어백(타카타社) 전개 시 인플레이터의 과도한 폭발압력으로 발생한 내부 부품 금속 파편이 운전자 등에게 상해를 입힐 가능성이 발견됐다.

 

리콜 대상이 된 차량은 2005년 1월 11일부터 2010년 6월 10일까지 제작된 5746대이며, 해당 자동차 소유자는 18일부터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서비스센터에서 무상 수리(해당 부품 교체)를 받을 수 있다. 

 

다만, 이번 에어백 리콜은 임시적 조치로, 현재 장착된 에어백 인플레이터와 동일 새제품으로 교환 한 후 추후 개선제품이 공급되면 재교환하게 된다.

 

아울러 한불모터스에서 수입·판매한 푸조 2008 1.6 Blue-HDi 등 2개 차종 승용자동차는 변속 제어장치 제작결함으로 변속기능이 제대로 작동되지 않아 사고 발생 가능성이 발견됐다.

 

리콜 대상은 2016년 5월 4일부터 2016년 6월 8일까지 제작된 차량 8대 이며, 해당 자동차를 소유한 운전자는 19일부터 한불보터스 서비스센터에서 무상 수리(해당 부품 교체)를 받을 수 있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번 리콜과 관련해 해당 제작사에서는 자동차 소유자에게 우편으로 시정방법 등을 알려야 한다”며 “리콜 시행 전 자동차 소유자가 결함내용을 자비로 수리한 경우에는 제작사에 수리비용에 대한 보상을 신청할 수 있다”고 말했다.

 

문화저널21 박수민 기자 sumin@mhj21.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문화저널21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광고

[MJ포토] 항아리 퍼포먼스 선보이는 전국사
저널21
[단독] 적십자와 녹십자의 끈적한 '혈(血)맹'
썸네일 이미지
헌혈을 하기 위해 헌혈의 집을 방문하면, 간단한 검사를 거쳐 채혈을 진행한... / 최재원 기자, 박영주 기자, 임이랑 기자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