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SBS플러스, 의도인가 실수인가…‘노무현 비하 일베 이미지’ 사용 논란
“노무현 지옥에 가라”, “새로운 시체” 문구로 노무현 전 대통령 비하
10여번의 ‘일베 논란’에 사과뿐인 SBS…누리꾼들 “실수 반복되면 의도”
 
임이랑 기자 기사입력 :  2017/05/18 [10:1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노무현 지옥에 가라”, “새로운 시체” 문구로 노무현 전 대통령 비하

10여번의 ‘일베 논란’에 사과뿐인 SBS…누리꾼들 “실수 반복되면 의도” 

 

SBS가 극우사이트인 일베(일간베스트 저장소) 논란에 또다시 휩싸였다. SBS플러스는 시사 풍자 프로그램인 ‘캐리돌뉴스’에서 일베가 합성한 것으로 추정되는 故 노무현 전 대통령 비하 사진을 그대로 내보냈다.

 

캐리돌뉴스는 지난 17일 ‘밤참뉴스’ 코너에서 미국 타임지 표지를 장식한 과거 역대 대통령을 소개했다. 방송에는 故 김영삼, 故 김대중 故 노무현, 박근혜 전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의 타임 표지가 사진으로 등장했다.

 

▲ SBS플러스 캐리돌 뉴스 제작진이 자사 홈페이지에 게재한 사과문(사진=SBS플러스 홈페이지 캡처)  

 

문제가 된 이미지는 노무현 전 대통령의 얼굴이 담긴 타임즈 표지였다. 원래는 ‘Hello Mr. Roh’라고 쓰여 있어야 할 표지에 ‘Go To Hell Mr.Roh’라고 합성된 이미지가 방송에 사용됐다.

 

또한, 새로운 대통령을 의미하는 ‘New President’ 문구가 새로운 시체라는 의미의 ‘New Corpse’라는 문구로 바뀌었다.

 

해당 방송이 나가자 시청자들은 시청자 게시판에 항의글을 쏟아냈고 SBS플러스 캐리돌뉴스 제작진은 자사 홈페이지에 공식사과문을 게재했다.

 

제작진은 “어제 방송분 관련 많은 걱정을 끼쳐드린 점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사용한 이미지에서 사전 충분한 필터링을 하지 못한 명백한 실수로 심려를 끼쳐드린 점 제작진도 당황하고 있으며 대단히 죄송하게 생각한다”며 “의도치 않게 염려를 끼친 점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

 

SBS의 ‘일베’ 합성 논란은 과거에도 여러 차례 발생한 바 있다. △세상에 이런 일이 △뉴스8 △스포츠뉴스 △한밤의 TV연예 등 다양한 프로그램에서 일베가 합성한 이미지를 사용했다. 

 

그때마다 SBS 측은 “이런 실수가 없도록 하겠다”는 사과만 반복했을 뿐이다.

 

문화저널21 임이랑 기자 iyr@mhj21.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문화저널21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광고

[MJ포토] 축제 한창인 말죽거리에 말이 나타
저널21
대한민국 '최저임금 1만원' 적절한가
썸네일 이미지
매출액 대비 인건비 비중이 늘어나면서 영업이익 비중은 꾸준히 감소될 것이... / 조원석 기자
리뷰
[리뷰] 영웅에 가려진 민초들의 목소리 '적벽가'
썸네일 이미지
100만대군을잃은조조의입에서영혼없는실소가터진다.막다른퇴로에서도원수들... / 최재원 기자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