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adline News

일몰규제 단통법 …헌법재판소 "헌법에 어긋나지 않아"

메인사진

2년8개월 만에 내려진 ‘합헌’ 결정
휴대전화 구매 시 가장 큰 불만으로 제기되고 있는 단통법(유통구조 개선법)에 대해 헌법재판소가 헌법에 어긋나지 않는다고 판단했다. 이는 지난 2014년 10월 사건이 접수된 뒤 약 2년8개월만에 내려진 판단이다....

  • 썸네일s
  • 썸네일s
  • 썸네일s
  • 썸네일s
> 산업/IT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삼성중공업 ‘안전결의’ 외치고 순차적으로 작업 재개
안전점담 조직 강화 등 안전 마스터플랜 6월 중 발표
 
조원석 기자 기사입력 :  2017/05/15 [09:2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15일 안전결의대회에서 결의문 낭독하고 구호 외치는 삼성중공업 직원들 (사진제공=삼성중공업) 

 

삼성중공업이 15일 오전 조선소내 모든 임직원이 참석하는 전사(全社)안전결의대회를 개최하고 작업을 재개했다.

 

이날 열린 전사안전결의대회는 임직원들은 이번 사고로 유명을 달리한 동료들을 애도하는 묵념과, 안전사고를 없애기 위한 결의문을 낭독하는 순서로 진행됐다.

 

또한, ▲안전전담 조직을 글로벌 선진업체 수준으로 확대∙강화하고 ▲글로벌 안전 전문가 영입과 안전 선진사 벤치마킹을 통해 회사의 안전관리 체계를 전면 재정비하고 ▲임직원의 안전의식을 향상시킬 방안도 마련중이라고 삼성중공업측은 밝혔다.

 

삼성중공업은 이러한 내용이 모두 포함된 마스터플랜을 마련, 6월 중 대표이사가 직접 발표할 계획이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회사를 위해 헌신했던 동료를 잃은 데 대해모든 임직원들이 비통한 마음을 갖고 있다"면서 "유명을 달리한고인들의 넋을 위로하고 이번 사고의 교훈을 가슴 깊이 새기기 위해 묵념과 안전결의를 실시한 후 작업을 재개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삼성중공업은 지난 1일 삼성중공업 거제조선소에 내려진 고용노동부의 작업중지 명령은 안전이 확인된 작업장 순으로 지난 6일부터 부분적으로 해제돼 왔으며, 15일부터는 사고 현장을 제외한 모든 작업장에 대한 작업이 시작됐다.

 

삼성중공업은 지난 1일 크레인 사고 발생 직후 거제조선소 內 모든 작업장의 작업을 전면 중단하고, 잠재적 위험요인을 발굴∙제거하기 위해 외부 전문기관의 안전진단을 실시해왔으며, 안전진단과 그에 대한 후속조치를 통해 위험요인이 제거된 작업장과프로젝트에 대해서는 고용노동부가 직접 현장을 점검한 바 있다.

 

문화저널21 조원석 기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문화저널21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경대수 의원의 고백 “아들, 8살 때 발병한
Movie
톰 크루즈·러셀 크로우·조니 뎁…이렇게 매력적인 ‘괴물’의 세계
썸네일 이미지
유니버설 픽쳐스의 신개념 프로젝트 ‘다크 유니버스’ 라인업이 공개됐다. ... / 이영경 기자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