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조상들의 국익외교는…‘조선시대 외교문서 엿보기’

국립중앙도서관, 19일 김경록 군사편찬연구소 선임연구원 초청 강연

신광식 기자 | 기사입력 2017/05/15 [09:15]

우리 조상들의 국익외교는…‘조선시대 외교문서 엿보기’

국립중앙도서관, 19일 김경록 군사편찬연구소 선임연구원 초청 강연

신광식 기자 | 입력 : 2017/05/15 [09:15]

“조선시대 대외관계는 계서적인 성격의 국제질서로 조선의 국가이익을 극대화하기 위한 치열한 정치외교활동이 전개됐다. 대표적으로 명, 청과의 원활한 외교관계를 위해 외교문서에 많은 관심을 가졌다.”

 

“외교방식이 사행으로 선정되면, 외교문서 작성에 착수하고 사행은 지참하는 외교문서의 종류에 따라 사행명칭이 결정되었다. 외교문서가 작성되는 동안, 조선은 사행시기, 절차, 사행원 구성 등을 마무리하여 작성된 외교문서를 전달하기 위해 사행을 출발시켰다.”

 

“중국에 전달된 외교문서는 이에 대한 회답으로 중국문서를 접수하게 되고, 접수한 중국문서와 전달한 외교문서를 종합적으로 정리하여 차후에 발생할 외교사건과 대중국 외교관계에 참조하도록 하였다.” 김경록(군사편찬연구소 선임연구원)

 

▲ 김경록(군사편찬연구소 선임연구원) 

국립중앙도서관이 오는 19일 디지털도서관 대회의실에서 조선시대 외교문서 전문가인 군사편찬연구소 김경록 선임연구원을 초청해 ‘국익 외교활동의 정수, 조선시대 외교문서 엿보기’란 고문헌강좌를 개최한다.

 

조선이 명, 청과 주고받았던 외교문서들은 조선전기에는『괴원등록(槐院謄錄)』으로, 조선후기에는『동문휘고(同文彙考)』로 엮어 전해 왔다. 주변국들과의 국익외교가 더욱 절실해진 요즘, 이들 조선시대의 외교문서는 지나간 과거가 아니라 국익외교의 대처법을 보여주는 소중한 문화유산이다.

 

김 선임연구원은 20년 가까이 조선시대의 외교문서를 가장 활발하게 연구해 온 중견학자로 ‘조선시대 대외관계는 계층적인 국제질서 속에서 조선의 국익을 극대화시키기 위해 치열한 정치외교활동을 전개하였다’고 말한다. 

 

이번 고문헌강좌에서 김 선임연구원은 조선시대 외교활동의 핵심이자 정수였던 외교문서의 종류, 생산, 전달, 접수, 보관 등을 종합적으로 이야기할 예정이다.

 

고문헌강좌 참가는 국립중앙도서관 누리집의 ‘공지사항’에서 직접 신청할 수 있다.

 

문화저널21 신광식 기자

저널21
썸네일 이미지
[저널21] 중국인들에게 ‘미세먼지’를 묻다
저널21
[저널21] 중국인들에게 ‘미세먼지’를 묻다
‘중국 미세먼지에 한국 피해 입어’ 질문에 중국인 대다수 ‘말도 안 돼’ 중국 정부의 환경보호정책에 대해서는 ‘일방적지지’ 보내는 중국인들 봄철 우리의 호흡기를 괴롭히는 미세먼지에 대해 여러 가지 추측들...
저널21
썸네일 이미지
김구의 혼 서린 ‘경교장’…남북정상회담 의미 되새기다
저널21
김구의 혼 서린 ‘경교장’…남북정상회담 의미 되새기다
남북정상회담을 1주일 가량 앞둔 21일 오전 강북삼성병원 앞에 위치한 경교장에서 ‘남북제정당사회단체 대표자 연석회의 70주년 기념식’이 열렸다. 이날 기념식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2018...
저널21
썸네일 이미지
[저널21] 중국의 고강도 환경보호정책…‘베이징 하늘을 바꾸다’
저널21
[저널21] 중국의 고강도 환경보호정책…‘베이징 하늘을 바꾸다’
우리나라 언론의 주장을 살펴봤을 때 중국의 수도인 베이징 또한 미세먼지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 하지만 지난 11일 중국의 수도 베이징은 우리나라 서울의 하늘과 달리 티 없이 맑았다. 중국의 미세먼지가 모두 우...
알고먹자
썸네일 이미지
[알고먹자] 글루코사민, 효과 있다? 없다?
알고먹자
[알고먹자] 글루코사민, 효과 있다? 없다?
글루코사민은 알레르기가 없는 사람에게 효과를 발휘할까? 한마디로 요약해서 말한다면 '효과 없음'이다. 앞서 언급했듯 알레르기가 있는 사람의 경우 효능보다 부작용이 더 크기 때문에 효과적이라 할 수 없다. 건...
소비/트렌드
썸네일 이미지
폐비닐 대란에 ‘과대포장’…고심 깊어진 제과업체
소비/트렌드
폐비닐 대란에 ‘과대포장’…고심 깊어진 제과업체
폐비닐·폐플라스틱 대란 이후 환경부가 수거책임을 지자체로 돌리고 국민들을 상대로 일회용품 사용을 자제하도록 독려하고 있지만, 근본적인 원인은 해결하지 못하는 모습이다.  소비자들의 의식개선도 필요하지만 ...
인터뷰
썸네일 이미지
[GO! 강소기업] 셈소닉, "청년들이 꼭 취업하고 싶은 기업 만들 것"
인터뷰
[GO! 강소기업] 셈소닉, "청년들이 꼭 취업하고 싶은 기업 만들 것"
초정밀 가공, 12년간 한우물 “처음에는 직원한명과 둘이서 미래 신기술에 대한 가능성만을 보고 오로지 젊음과 도전정신 하나로 시작했는데, 어느덧 12년 이란 시간과 경험이 쌓였다. 말 그대로 한우물만 파 온 것...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MJ포토] 청명한 하늘 되찾은 베이징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