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침의 詩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이 아침의 시] 완두콩 / 김영탁
 
서대선 기사입력 :  2017/05/08 [08:4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완두콩

 

지하철 계단에서 완두콩을 까고 있는 늙은 여인

손이 부지런하다. 아무리 봐도 콩을 사는 사람은 없고,

바삐 지나가는 사람들

이미 가망 없는 뻔한 업業이지만

여인의 주름진 손이 염주를 굴리듯

콩 껍질에 희미한 때처럼 비쳐 오가는 그림자를 어루

만진다

콩은 시간이 갈수록 오도카니 쌓여 가는데, 어찌어찌

껍질 안에서 빠져나온 콩 하나가

지하철 계단을 콩콩콩 내려간다

땅속으로 들어간 콩의 유전流轉이야 뻔하겠지만

그때부터 여인의 손에서 완두콩 넝쿨이 쑥쑥 뻗어 나와

하늘로 푸르게 푸르게 올라간다 

 

# “지하철 계단을 콩콩콩 내려”가는 저 콩 한 알, 가난하고 늙은 여인이 놓친 “완두콩” 한 알이 “땅 속으로 들어가” “넝쿨이 쑥쑥 뻗어 나와/하늘로 푸르게 푸르게 올라” 갈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잭과 콩 나무’ 동화처럼 마법의 콩 나무줄기 타고 구름을 뚫고 올라 거인국에 가서 황금 알을 낳는 오리도 안고 오고, 금과 은과 보석들도 가져와 다시는 “지하철 계단에서” 완두콩을 까는 일이 없게 된다면 얼마나 좋을까.

 

꿈꿔 볼 수 있을까? “지하철 계단에서 완두콩을 까고 있는 늙은 여인”의 완두콩 하나가 “껍질 안에서 빠져나온 콩 하나가” “콩콩콩” 굴러 국회의사당 앞마당에 뿌리를 내리고 쑥쑥 자랄 수 있다면... 가난하고 소외된 사람들의 소원이 그 콩 나무줄기를 타고 올라 국회의원 가슴 마다 푸른 줄기를 뻗을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다시는 “지하철 계단”에서 하루의 일용할 양식을 걱정하는 사람들이 없도록, 가난한 사람들이 더욱 가난해지는 일이 없도록 착한 ‘거인’이 되어 줄 수 있는 국회의원들로 가득찬 국회의사당 앞마당에 늙고 가난한 여인의 “완두콩” 한 알 굴려보고 싶다.

 

문화저널21  편집위원 서대선 시인 seodaeseon@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문화저널21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사드보복 종결
‘유커’가 돌아온다…유통업계 ‘중국인 관광객’ 유치전 ‘활기’
썸네일 이미지
사드(THAAD,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갈등으로 꽁꽁 얼어붙어 풀릴 줄 몰랐던 ... / 박수민 기자
문화 +
수험생 문화특권 스트레스 풀리는 할인폭…'최대 85%'
썸네일 이미지
전설적인 지휘자인 레너드 번스타인의 탄생 100주년을 기념하는 ‘2017 번스 ... / 최재원 기자
IT +
합산규제 일몰 결정에 목 빠지는 KT…정부는 '수수방관'
썸네일 이미지
KT의 딜라이브 인수가 초읽기에 접어들었다는 관측이 나오는 가운데, KT의 ... / 송가영 기자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