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adline News

일몰규제 단통법 …헌법재판소 "헌법에 어긋나지 않아"

메인사진

2년8개월 만에 내려진 ‘합헌’ 결정
휴대전화 구매 시 가장 큰 불만으로 제기되고 있는 단통법(유통구조 개선법)에 대해 헌법재판소가 헌법에 어긋나지 않는다고 판단했다. 이는 지난 2014년 10월 사건이 접수된 뒤 약 2년8개월만에 내려진 판단이다....

  • 썸네일s
  • 썸네일s
  • 썸네일s
  • 썸네일s
> 아침의 詩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이 아침의 시] 풀 / 최동호
 
서대선 기사입력 :  2017/05/01 [09:1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여름풀들은 소가 뜯고 간 자리보다

 

낫이 베고 간 자리가 더 아프다

 

상처도 아물기 전 새끼 밴 소를 보고

 

겨울 나라고 다시 젖먹이 풀을 기른다

 

# 향기는 덤으로 얹어 주마. 배고픈 “소”처럼 필요한 만큼만 가져도 될 일이건만, 상처까지 주며, ‘낫으로 베듯’ 욕심을 내어도 사랑하는 마음까지 주고 싶은 것이다. 그리 욕심을 내면 마음이 아프지. 그래도 아낌없이 주고 싶은 것이다. 무슨 사정이 있으리라 미루어 짐작하며, 모든 것을 가져가더라도 그 위에 향기까지 덤으로 묻혀주듯 사랑의 마음도 얹어 주는 것이 부모의 마음이다. 괜찮다. 괜찮다. 살아있으니 축복이다. 

    

“상처도 아물기 전 새끼 밴 소를 보고/겨울 나라고 다시 젖먹이 풀을 기”르는 땅의 마음으로 기다리마. 아프거나 힘들면 언제든 오너라. 어떤 조건도 내걸지 않는 사랑이란 들판에 닫힌 대문 있는 것 보았더냐. 널 위한 문은 언제나 열려 있다. 사랑한다. 

 

문화저널21 편집위원 서대선 시인 seodaeseon@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문화저널21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경대수 의원의 고백 “아들, 8살 때 발병한
Movie
톰 크루즈·러셀 크로우·조니 뎁…이렇게 매력적인 ‘괴물’의 세계
썸네일 이미지
유니버설 픽쳐스의 신개념 프로젝트 ‘다크 유니버스’ 라인업이 공개됐다. ... / 이영경 기자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