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녀상 옆 이승만·박정희 흉상 설치 무산…갈등 심화

‘진실국민단체’ 흉상 설치 시도…동구청 강제집행으로 무산
부산 경찰, 소녀상 주변 경비 병력 배치…긴장감 고조

임이랑 기자 | 기사입력 2017/04/21 [17:13]

소녀상 옆 이승만·박정희 흉상 설치 무산…갈등 심화

‘진실국민단체’ 흉상 설치 시도…동구청 강제집행으로 무산
부산 경찰, 소녀상 주변 경비 병력 배치…긴장감 고조

임이랑 기자 | 입력 : 2017/04/21 [17:13]

‘진실국민단체’ 흉상 설치 시도…동구청 강제집행으로 무산

부산 경찰, 소녀상 주변 경비 병력 배치…긴장감 고조

 

‘진실국민단체’가 부산 동구 일본영사관 소녀상 옆에 이승만·박정희 전 대통령의 흉상을 설치하려했으나 구청 직원들의 방해로 무산됐다.

 

‘진실국민단체’는 21일 오후 3시 부산 동구 초량동에 위치한 일본총영사관 앞 소녀상 바로 옆에 박정희 전 대통령의 흉상을 설치하려는 시도를 진행했으나 부산 동구청 도시안전과 직원들이 강제집행 형식으로 흉상을 철거해 실패로 돌아갔다.

 

이들은 흉상 설치가 무산되자 “영사관 앞 소녀상이 불법으로 설치됐는데 동구청은 이를 묵인한 채 철거하지 않고 있다”며 “불법에는 불법으로 맞서기 위해 이승만·박정희 흉상을 세우겠다”고 언성을 높였다.

 

이어 “동구청이나 시민단체가 흉상 설치를 막을 권한이 없고 흉상을 압수했으니 소녀상도 함께 치워야 할 것”이라 말했다.

 

‘진실국민단체’ 대표인 최은석(36)씨는 지난 7일 일본 영사관 옆에 소녀상이 설치되자 각종 쓰레기와 폐가구 등을 갖다 놓고 ‘언제까지 일본을 미워할 것인가’를 종이를 들고 철거를 외쳐왔다.

 

반면 소녀상을 지키려는 부산시민행동은 “현재 소녀상의 보호와 법적 근거를 마련하는 법안 제정이 진행 중인데 이들의 악의적인 흉상 건립은 국민 대다수의 동의를 받기 힘들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부산 경찰은 소녀상 주변의 긴장감이 고조됨에 따라 경비 병력 1개 중대를 투입해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고 있다.  

 

문화저널21 임이랑 기자 iyr@mhj21.com

저널21
썸네일 이미지
대한민국, 수술대가 없어진다…외과계 몰락이 가져온 위기
저널21
대한민국, 수술대가 없어진다…외과계 몰락이 가져온 위기
대한민국에서 외과수술을 맡을 의사가 없어지면 큰 수술은 외국에서 받아야 한다. 그렇게 되면 돈 없는 서민들은 외국에서 수술할 돈이 없어서 죽음을 받아들여야 한다. 의사들이 말하는 수가 문제는 현실적인 문제...
저널21
썸네일 이미지
삼성에 짓눌린 남북정상회담의 근원 ‘경교장’
저널21
삼성에 짓눌린 남북정상회담의 근원 ‘경교장’
남북정상회담을 앞두고 국민들의 기대와 염원이 높아지고 있지만, 정작 ‘최초의 남북정상회담’ 이라는 역사적 의미를 가진 경교장은 국민 관심사에서 멀어져 있다. 남북통일의 혼이 서린 경교장은 현재 삼성에 짓...
저널21
썸네일 이미지
[단독] KBS의 수상한 보도 '적십자의 수상한 입찰'
저널21
[단독] KBS의 수상한 보도 '적십자의 수상한 입찰'
적십자사가 670억원대의 혈액검사기기 입찰을 진행하면서 한 다국적 제약업체에 특혜를 줬다는 의혹이 제기됐지만, 해당 의혹을 제기한 쪽은 입찰진행 과정에서 서류 탈락한 P사인 것...
사회일반
썸네일 이미지
한해 308만 마리…실험동물 죽음에 무관심한 대한민국
사회일반
한해 308만 마리…실험동물 죽음에 무관심한 대한민국
동물실험시설에서 실험용 쥐를 밀집사육하고 건강악화를 방치하는 것도 모자라, 종양크기가 과대해지다 못해 괴사될 때까지 안락사를 실시하지 않는 일까지 발생하고 있다. 수의대생들이 실습과정에서 불법사육장 개...
저널21
썸네일 이미지
[저널21] 중국인들에게 ‘미세먼지’를 묻다
저널21
[저널21] 중국인들에게 ‘미세먼지’를 묻다
‘중국 미세먼지에 한국 피해 입어’ 질문에 중국인 대다수 ‘말도 안 돼’ 중국 정부의 환경보호정책에 대해서는 ‘일방적지지’ 보내는 중국인들 봄철 우리의 호흡기를 괴롭히는 미세먼지에 대해 여러 가지 추측들...
저널21
썸네일 이미지
[저널21] 중국의 고강도 환경보호정책…‘베이징 하늘을 바꾸다’
저널21
[저널21] 중국의 고강도 환경보호정책…‘베이징 하늘을 바꾸다’
우리나라 언론의 주장을 살펴봤을 때 중국의 수도인 베이징 또한 미세먼지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 하지만 지난 11일 중국의 수도 베이징은 우리나라 서울의 하늘과 달리 티 없이 맑았다. 중국의 미세먼지가 모두 우...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광고
[MJ포토] 발언하는 원혜영 더불어민주당 의원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