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문화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마스터피스 오브 마스터피스, 에미넴의 ‘8마일’ 재개봉
아카데미-그래미-빌보드 정복! 15년 동안 회자되는 역대급 OST
 
이영경 기자 기사입력 :  2017/04/21 [12:1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비와이 “나에게 슈퍼스타의 꿈을 꾸게 한 영화”
킬라그램 “처음으로 따라 부른 랩이 에미넴의 ‘Lose Yourself’”

 

디트로이트 8마일 313구역, 힙합클럽의 랩배틀 단 45초, 그 안에 상대를 쓰러트려야 최고가 된다. 에미넴의 ‘8 마일’이 디지털 리마스터링 버전으로 국내에서 최초 재개봉을 확정지었다.

 

‘8 마일’은 디트로이트 빈민가에 사는 지미(에미넴)가 시궁창 같은 현실의 유일한 탈출구인 랩을 통해 희망을 외치는 음악영화다. 개봉 당시 완성도 높은 OST로 화제를 모았고 지금도 힙합 팬들이 꼽는 최고의 앨범으로 명성을 이어가고 있다.

 

(이미지제공=UPI)    

 

특히 에미넴이 작사, 작곡에 참여하고 직접 부른 주제가 ‘Lose Yourself’는 그래미어워드에서 2관왕을 차지했고 21개국에서 1위를 기록했다. 또한 빌보드 핫100에서 12주 동안 정상을 지키며 지금까지 가장 길게 1위를 차지한 힙합 싱글로 남아있다. 영화 OST로는 첫 번째로 빌보드 싱글 차트와 앨범 차트 1위를 석권하는 기염을 토했으며, 이 기록은 영화 ‘분노의 질주: 더 세븐’의 OST ‘See You Again’으로 12년 만에 기록이 깨졌다. 힙합음악 최초로 제75회 아카데미 주제가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수준 높은 음악에 에미넴의 어두운 과거가 담겨 극적인 몰입감을 더했고, 故커티스 핸슨 감독의 연출은 대중성과 작품성을 모두 갖춘 완벽한 음악영화를 탄생시켰다.

 

에미넴은 국내 래퍼들에게도 영감을 준 존재다. ‘쇼 미 더 머니 5’의 우승자인 대세 래퍼 비와이는 에미넴의 팬으로 ‘8 마일’ 재개봉 소식에 “나에게 슈퍼스타의 꿈을 꾸게 해준 영화”라는 축하 메시지를 전했다. 래퍼 킬라그램은 “에미넴의 유니크한 음색에 영향을 받았고, 처음으로 따라 불렀던 랩이 ‘Lose Yourself’였다”라고 밝혔다. 10대인 래퍼 MC그리는 힙합을 처음 접하게 된 것이 에미넴 노래라고 했으며, 지코 또한 에미넴을 좋아하는 래퍼로 손꼽기도 했다.

 

에미넴, 킴 베이싱어, 브리트니 머피, 안소니 마키 등이 출연한 영화 ‘8 마일’은 오는 5월 9일 만날 수 있다.

 

문화저널21 이영경 기자 lyk@mhj21.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문화저널21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MJ포토] 보령머드축제…“이 느낌이 최고
C+
[Movie] 놀란의 전쟁은 다르다, 피 없이 처절한 ‘덩케르크’
썸네일 이미지
1940년 5월 26일부터 프랑스 덩케르크 해안에 40만여 명의 영국군과 연합군... / 이영경 기자
기획+
[르포] 동네카센터에 '2017 대한민국'을 묻다
썸네일 이미지
문재인 정부가 들어섰지만 고용 한파는 여전히 우리나라 경제의 발목을 잡고... / 임이랑 기자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