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IT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삼성전자서비스, 사회복지시설 영유아 위한 ‘베이비키트’ 후원
임직원 및 가족들 정성 담아…“영유아·아동들의 꿈 위한 활동 지속”
 
박수민 기자 기사입력 :  2017/04/21 [10:2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삼성전자서비스가 지난 20일 사회복지시설에서 생활하고 있는 영유아들을 위해 임직원과 가족들이 직접 제작한 베이비키트 200개를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을 통해 기증했다고 21일 밝혔다.  (사진제공=삼성전자서비스)


삼성전자서비스가 도움이 절실한 사회복지시설 영유아들을 위해 임직원 및 가족들의 손길을 전했다.

 

삼성전자서비스는 지난 20일 사회복지시설에서 생활하고 있는 영유아들을 위해 임직원과 가족들이 직접 제작한 베이비키트 200개를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을 통해 기증했다고 21일 밝혔다.

 

회사 측에 따르면 해당 베이비키트는 ▲꼭지모자 ▲턱받이 ▲속싸개 ▲딸랑이 인형 등 영유아들에게 필요한 총 4가지 물품으로 구성됐다. 삼성전자서비스 임직원 및 가족 130여명이 지난 4월부터 손수 베이비키트를 제작했다는 설명이다.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최예숙 팀장은 “삼성전자서비스 임직원들이 한 땀 한 땀 정성으로 만든 베이비키트가 영유아들이 건강하게 성장하는데 밀알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서비스 사원협의회 오지상대표는 “임직원과 가족들의 따뜻한 마음이 전해져 영유아들이 건강하고 밝게 자라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영유아와 아동들이 꿈을 키워나가는데 도움을 되는 활동을 지속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한편, 삼성전자서비스는 청각장애아동의 인공와우수술과 언어재활치료 등을 후원하고, 사회복지시설에서 생활 중인 학생들을 위해 교복 구입비를 지원하는 등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실시하고 있다.

 

문화저널21 박수민 기자 sumin@mhj21.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문화저널21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MJ포토] 보령머드축제…“이 느낌이 최고
C+
[Movie] 놀란의 전쟁은 다르다, 피 없이 처절한 ‘덩케르크’
썸네일 이미지
1940년 5월 26일부터 프랑스 덩케르크 해안에 40만여 명의 영국군과 연합군... / 이영경 기자
기획+
[르포] 동네카센터에 '2017 대한민국'을 묻다
썸네일 이미지
문재인 정부가 들어섰지만 고용 한파는 여전히 우리나라 경제의 발목을 잡고... / 임이랑 기자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