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일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수협은행 행장 선임 또 실패…행장공백 장기화 우려
수협은행 행장 선임 또 실패…행장공백 장기화 우려
수협은행 ‘행장 공백 장기화’ 우려에 임시 행장 선임 추진
 
임이랑 기자 기사입력 :  2017/04/20 [16:3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정부vs수협중앙회 팽팽한 신경전…오는 27일 행장 선임 재논의

수협은행 ‘행장 공백 장기화’ 우려에 임시 행장 선임 추진

 

수협은행 행장추천위원회(이하 행추위)가 또다시 차기 행장을 선임하지 못했다.

 

행추위는 20일 차기 행장 선임을 위한 회의를 개최하고 이를 논의했으나 결론을 내리지 못하고 일주일 뒤인 27일 회의를 다시 열기로 했다. 

 

현재 수협은행은 지난 12일 이원태 전 행장의 임기가 만료됨에 따라 정만화 수협중앙회 상무가 행장 직무대행을 맡고 있다. 

 

행추위는 수협은행 행장 선임을 위해 지난달 9일부터 행장 선임을 위한 회의를 10여 차례 개최했으나 현재까지 결론을 내리지 못하고 있다.

 

이는 수협은행의 지배구조를 놓고 정부와 수협중앙회 간 팽팽한 신경전을 벌이고 있기 때문이다.

 

수협은행 행장을 선임하기 위해서는 행추위 위원 5명 중 4명의 동의를 얻어야 한다. 행추위 위원의 구성은 정부측 3명과 수협중앙회 측 2명이다.

 

정부 측 행추위 위원들은 수협중앙회 출신이 은행장을 맡을 경우 전문성이 떨어질 수 있고 수협중앙회장이 은행 경영에 상당한 영향을 끼칠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실제 정부는 수협은행에 공적자금 1조 1581억원을 투입했고 이후 수협 행장은 정부 측인 예금보험공사 인사가 맡아왔다. 그렇기에 기재부 출신으로 예금보험공사 부사장을 지낸 경력이 있는 이원태 전 행장을 정부 측 행추위 위원들이 강하게 밀고 있다.

 

반면 수협중앙회 측 행추위 위원들은 54년 만에 수협은행이 홀로서기를 시작하는 만큼 정부로부터 자유로운 인사가 수협은행을 이끌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수협중앙회 측 행추위 위원들은 강명석 수협은행 상임감사를 밀고 있는 상황이다. 

 

이처럼 정부와 수협중앙회의 팽팽한 신경전 속에 수협은행은 행장 대행이라는 초유의 사태에 직면하게 됐다.

 

한편, 수협은행은 ‘행장공백’이 장기화 될 수 있다는 판단 하에 임시 행장 선임을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임시 행장으로는 경영전략을 담당하는 권재철 수석부행장을 선임하는 방안으로 추진되고 있다. 

 

문화저널21 임이랑 기자  iyr@mhj21.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문화저널21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여의도스케치] "자식 팔아서 좋냐&qu
C+
[Movie] 놀란의 전쟁은 다르다, 피 없이 처절한 ‘덩케르크’
썸네일 이미지
1940년 5월 26일부터 프랑스 덩케르크 해안에 40만여 명의 영국군과 연합군... / 이영경 기자
기획+
[르포] 동네카센터에 '2017 대한민국'을 묻다
썸네일 이미지
문재인 정부가 들어섰지만 고용 한파는 여전히 우리나라 경제의 발목을 잡고... / 임이랑 기자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