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adline News

‘자유한국당’은 절대 울지 않는다

메인사진

‘이제 친박은 없다’ 홍준표-원유철-신상진의 3파전으로 치러질 자유한국당의 7·3전당대회의 슬로건이다. 당대표 후보자들은 이제 계파 정치는 없어져야 한다고 외치고, 실제로 당대표 후보자들 중에 골수 친박계는 없다. 사실상 친박계는 당을 쇄신하려는 ‘의지’가 없고, 홍준표는 당을 쇄신할 방법을 모른다. 정확히는 일련의 상황을 개인의 이익을 위해 이용하고 있다. 민심은 외치지만 민심을 악용하는 양상이다....

  • 썸네일s
  • 썸네일s
  • 썸네일s
  • 썸네일s
> 산업/IT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삼성전자, 10나노 2세대 핀펫 공정개발…“파운드리 사업 확대”
성능 및 전력효율 각 10%, 15% ↑…“올 4분기까지 화성 S3 라인에 생산설비 증설”
 
박수민 기자 기사입력 :  2017/04/20 [10:0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삼성전자가 20일 기존 1세대 공정(10LPE, Lower Power Early)보다 성능과 전력효율을 각각10%, 15% 향상시킨 10나노 2세대 공정개발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가 성능과 저전력 특성을 강화한 10나노 2세대 핀펫 공정(10LPP, Low Power Plus)개발을 마치고, 파운드리 시장 주도권 확대에 나섰다.

 

삼성전자는 20일 기존 1세대 공정(10LPE, Lower Power Early)보다 성능과 전력효율을 각각10%, 15% 향상시킨 10나노 2세대 공정개발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회사 측에 따르면 지난 2016년 10월 양산에 성공한 10나노 핀펫 공정(1세대)을 자사 ‘엑시노스9’과 퀄컴의 ‘스냅드래곤 835’ 등 프리미엄 모바일 AP 양산에 적용, 10나노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또한 10나노 공장 기반 모바일 AP는 현재 갤럭시S8에 탑재되고 있다. 

 

삼성전자는 성능과 전력효율을 향상시킨 10나노 2세대 공정을 통해 파운드리 고객을 다변화하고, 컴퓨팅과 웨어러블, IoT(사물인터넷), 네트워크 등 응용처를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또한 10나노 파운드리 수요 증가 대비를 위해 올 4분기까지 화성캠퍼스에 위치한 S3라인에 10나노 생산설비를 증설, 보다 안정적인 양산체계를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삼성전자 파운드리 마케팅팀 이상현 상무는 “10나노 1세대 공정의 성공적 양산 및 고객 확보를 통해 10나노 공정의 우수성과 공정 리더십이 증명된 바 있다”면서 “2세대 공정 역시 모바일과 컴퓨팅, 네트워크 등 다양한 분야에서 차별화된 솔루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화저널21 박수민 기자 sumin@mhj21.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문화저널21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철거 대신 보존 선택한 광주 '청춘발산마을
건강 +
음주·흡연 즐긴 사람이 체내 중금속 농도 높아
썸네일 이미지
인식 개선만으로도 실제 생활에서 음주, 흡연, 식습관 등의 변화를 가져와 ... / 신광식 기자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