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adline News

[팩트체크] 아시아나 항공 임산부 논란…진실은

메인사진

아시아나, 원칙 근거한 조치내려…전문가 “임신기간 관계없이 탑승 전 주치의 소견서 있어야”
대한산부인과의사회 법제이사이자 에덴산부인과 김재연 원장은 “임신 기간과 상관없이 고위험 임산부라면 탑승이 거부될 수 있다. 하혈을 하거나 양수가 많을 경우 고도와 압력의 차이는 임산부에 큰 위험이 된다”면서 “임신 33주라하더라도 양수가 과다하...

  • 썸네일s
  • 썸네일s
  • 썸네일s
  • 썸네일s
문화 > 문화
sns기사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천경자 화백 유족 ‘국립현대미술관 고소’ 계속되는 갈등
지난해 검찰 "진품 맞다" 결론에도 끊이지 않는 위작 논란
기사입력: 2017/04/19 [16:57] ⓒ 문화저널21
최재원 기자
▲ 故천경자 화백의 '미인도' 참고 이미지  (문화저널21 DB)

 

故천경자 화백의 ‘미인도’를 두고 유족과 국립현대미술관과의 갈등이 다시 수면위로 올랐다. 국립현대미술관이 19일부터 ‘미인도’를 공개 전시하면서 유족측은 곧장 미술관 관장 등을 저작권법 위반 등으로 고소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다수의 언론에 따르면 유족 측 배금자 변호사는 이날 “법적 절차가 진행 중인 미인도를 국립현대미술관이 대중에게 공개 전시하는 행위는 현행법상 새로운 범죄구성요건에 해당한다”며 “형법 308조의 사자명예훼손죄에도 해당한다”고 주장을 펼쳤다.

 

고인이 된 천경자 화백의 ‘미인도’는 위작 논란으로 유족측과 국립현대미술관과 꾸준히 갈등을 빚어왔다. 지난해 11월 ‘미인도’의 진위 여부를 조사한 프랑스 뤼미에르 테크놀로지 연구소팀은 “미인도의 진품 확률은 0.0002%로 미인도는 천 화백 그림이 아니며 고의적으로 만든 가짜”라는 감정결과를 검찰과 유족에게 제출하기도 했다.

 

하지만 검찰은 지난해 12월 ‘미인도’가 진품이라는 결론을 내렸다.

 

당시 검찰은 미인도 위작논란과 관련해 고소·고발한 바르토메우 마리 국립현대미술관장 등 5명을 무혐의 처분하고 수사를 종결했다.

 

검찰은 전문기관의 과학감정과 전문가 안목감정, ‘처녀 스케치’와의 밑그림 유사성, 천 화백 특유의 작품 제작방식 등을 통해 이와 같은 결론을 내렸다고 밝혔다. 프랑스 유명 감정팀이 진품일 확률 0.00002%라고 발표한 것과 관련해서는 “진품으로 같은 감정 방식을 적용해도 진품 확률 4% 정도에 불과하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전한 바 있다.

 

문화저널21 최재원 기자 cjk@mhj21.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문화저널21

선거 동안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게시물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17.04.17~2017.05.08)에만 제공됩니다.
일반 의견은 실명 인증을 하지 않아도 됨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MJ포토] 국가대표 송한나래의 클라이밍 시
르포
[르포上] 청년이 외면한 3D현장…중소기업은 운다
썸네일 이미지
윤활유를 사용해 쇠를 절삭하는 공장이라서 그런지 공장 문이 열림과 동시에 ... / 임이랑 기자
VIEWfinder +
[VIEWfinder] 절망하는 인간들의 쓸쓸한 정열, 연극 ‘미친키스’
썸네일 이미지
‘미친키스’는 조광화 연출데뷔 20주년을 기념해 진행된 ‘조광화展’의 두 ... / 이영경 기자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