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론조사 불신하는 홍준표 “자체조사선 지지율 20%”

“악의적 여론조사, 개의치 않을 것…대통령되면 강성노조 없애겠다”

박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17/04/18 [15:21]

여론조사 불신하는 홍준표 “자체조사선 지지율 20%”

“악의적 여론조사, 개의치 않을 것…대통령되면 강성노조 없애겠다”

박영주 기자 | 입력 : 2017/04/18 [15:21]
▲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 (사진=박영주 기자 / 자료사진)

 

“악의적 여론조사, 개의치 않을 것…대통령되면 강성노조 없애겠다”

‘쉬운 해고’ 언급하며 “해고 유연성 확보돼야 비정규직 없어져”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가 18일 각종 여론조사가 기울어진 운동장이라는 주장을 펴며 “우리가 한 조사에서는 이미 (지지율이) 20%까지 올라와있다. 현장에서 안 봤느냐”고 호언장담했다.

 

이날 홍 후보는 부산 서면시장을 찾아 유세활동을 하고 기자들을 만나 “현장 민심은 안 그런데 사람들이 자꾸 엉뚱한 소리를 한다”며 “7%라면 무슨 힘이 나겠나. 현장의 열기를 보면 될 것 아니냐”고 대선 승리를 자신했다. 현재 각종 여론조사에서 홍 후보의 지지율은 7% 안팎에 머무르고 있다. 

 

그는 앞서 17일에도 자신의 SNS를 통해 “이번 4·12 보궐선거가 대선풍향계라고 언론에서 보도하다가 막상 자유한국당이 압승을 하니 보도에서 슬그머니 사라졌다. 언론발표 지지율을 믿지 않는 이유가 여기 있다”며 각종 여론조사 전문 업체들의 조사결과 발표를 불신하는 모습을 보였다. 

 

홍 후보는 “4~5%의 광적인 지지계층만을 상대로 한 여론조사를 국민전체를 상대로 한 여론조사인양 호도하고 있는 작금의 언론은 반성하야 한다”며 악의적 여론조사에 개의치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이날 유세연설에서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를 싸잡아 비판하기도 했다. 

 

홍 후보는 “문재인 후보는 대통령이 되면 바로 김정은 만나러간다고 했다. 이런 분이 대통령이 되면 사실상 대북정책에서는 한국의 대통령은 문재인이 아닌 김정은이 되는 것”이라 날을 세웠다.

 

그는 이어 “안철수 후보가 대통령이 되면 실질적 대통령은 박지원 대표가 된다. 이는 사실상 친북좌파인 박 대표가 대통령이 되는 것이다”라고 공세를 폈다. 

 

홍 후보는 ‘안보 대통령’ 슬로건을 전면에 내세우며 “안보가 위중한 시기에 누구를 뽑아야겠느냐. 홍준표가 국군통수권을 쥘 수 있도록 도와 달라”고 호소했다.

 

그는 이날 재벌 공약과 관련해서도 또다시 강성노조를 해체할 것이라는 주장을 폈다. 홍 후보는 “제가 대통령이 되면 종북세력, 민주노총, 전교조는 반드시 교통정리 하겠다”며 강성노조 해체를 거듭 주장했다.

 

홍 후보는 지난 17일 대구 동성로에서 진행한 유세연설에서도 비정규직 문제와 관련해 강성노조를 겨냥한 바 있다. 

 

그는 “해고됐다가 다시 들어오고, 유연성을 확보해줘야 비정규직이 없어진다”고 말하며 “지금 비정규직이 정규직보다 훨씬 많다. 강성노조들이 해고를 못하게 해서 대한민국 해고가 세계에서 제일 어렵다. 해고를 못하니까 기업이 정규직 채용을 안 하고 비정규직으로 뽑는 것”이라 말했다. 

 

하지만 홍 후보의 ‘쉬운 해고’ 발언은 사실상 과거 박근혜 정부에서 추진됐던 저성과자 해고를 위한 성과연봉제 도입과 맥을 같이하고 있어 적지 않은 파장이 예상된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pyj@mhj21.com

저널21
썸네일 이미지
대한민국, 수술대가 없어진다…외과계 몰락이 가져온 위기
저널21
대한민국, 수술대가 없어진다…외과계 몰락이 가져온 위기
대한민국에서 외과수술을 맡을 의사가 없어지면 큰 수술은 외국에서 받아야 한다. 그렇게 되면 돈 없는 서민들은 외국에서 수술할 돈이 없어서 죽음을 받아들여야 한다. 의사들이 말하는 수가 문제는 현실적인 문제...
저널21
썸네일 이미지
삼성에 짓눌린 남북정상회담의 근원 ‘경교장’
저널21
삼성에 짓눌린 남북정상회담의 근원 ‘경교장’
남북정상회담을 앞두고 국민들의 기대와 염원이 높아지고 있지만, 정작 ‘최초의 남북정상회담’ 이라는 역사적 의미를 가진 경교장은 국민 관심사에서 멀어져 있다. 남북통일의 혼이 서린 경교장은 현재 삼성에 짓...
저널21
썸네일 이미지
[단독] KBS의 수상한 보도 '적십자의 수상한 입찰'
저널21
[단독] KBS의 수상한 보도 '적십자의 수상한 입찰'
적십자사가 670억원대의 혈액검사기기 입찰을 진행하면서 한 다국적 제약업체에 특혜를 줬다는 의혹이 제기됐지만, 해당 의혹을 제기한 쪽은 입찰진행 과정에서 서류 탈락한 P사인 것...
사회일반
썸네일 이미지
한해 308만 마리…실험동물 죽음에 무관심한 대한민국
사회일반
한해 308만 마리…실험동물 죽음에 무관심한 대한민국
동물실험시설에서 실험용 쥐를 밀집사육하고 건강악화를 방치하는 것도 모자라, 종양크기가 과대해지다 못해 괴사될 때까지 안락사를 실시하지 않는 일까지 발생하고 있다. 수의대생들이 실습과정에서 불법사육장 개...
저널21
썸네일 이미지
[저널21] 중국인들에게 ‘미세먼지’를 묻다
저널21
[저널21] 중국인들에게 ‘미세먼지’를 묻다
‘중국 미세먼지에 한국 피해 입어’ 질문에 중국인 대다수 ‘말도 안 돼’ 중국 정부의 환경보호정책에 대해서는 ‘일방적지지’ 보내는 중국인들 봄철 우리의 호흡기를 괴롭히는 미세먼지에 대해 여러 가지 추측들...
저널21
썸네일 이미지
[저널21] 중국의 고강도 환경보호정책…‘베이징 하늘을 바꾸다’
저널21
[저널21] 중국의 고강도 환경보호정책…‘베이징 하늘을 바꾸다’
우리나라 언론의 주장을 살펴봤을 때 중국의 수도인 베이징 또한 미세먼지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 하지만 지난 11일 중국의 수도 베이징은 우리나라 서울의 하늘과 달리 티 없이 맑았다. 중국의 미세먼지가 모두 우...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광고
[MJ포토] 발언하는 원혜영 더불어민주당 의원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