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adline News

보수단일화 압박, 김무성은 바른정당 ‘X맨’인가

메인사진

김무성 “무모한 싸움, 피하는 게 상책”…유승민에 단일화 강요
당내 대표주자가 완주 의사를 밝히는데도 김무성 의원을 필두로 한 당내 지도부가 지지율 답보에 지레 겁먹고 ‘유승민 흔들기’를 이어가는 모습에 바른정당 지지자들 사이에서 비난이 쇄도하고 있다....

  • 썸네일s
  • 썸네일s
  • 썸네일s
  • 썸네일s
문화 > 문화
sns기사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탤런트 진이자, 오랜 공백 깨고 연극무대로 컴백
연극 '산불'에서 끝순이 캐릭터 맡아…"설레는 마음으로 작품 임할 것"
기사입력: 2017/04/10 [17:10] ⓒ 문화저널21
최재원 기자
▲ 탤런트 진이자

 

탤런트 진이자가 연극 ‘산불’을 통해 오랜 공백을 깨고 팬들과 조우한다.

 

탤런트 겸 연극연출가인 진이자는 10일 ‘제2회 대한민국 연극제 서울대회’ 출품작인 연극 ‘산풀’에서 끝순이 역으로 출연을 확정했다. 17살의 끝순이 캐릭터는 진이자 실제나이 보다 31년 어린 캐릭터다.

 

진이자는 이번 캐릭터를 통해 배우생활을 위해 무작정 극단을 찾아가 연기를 시작했던 17살의 자신의 모습과 조우하면서 새로운 실험과 설레임으로 작품에 임하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진이자의 연기 컴백은 지난 2007년 SBS 미니시리즈 ‘마이러브’에서 임선희 역 이후 꼬박 10년 만이다. 1989년 연극 '나의 살던 고향은...'으로 데뷔한 진이자는 1990년대 대학생들의 꿈과 낭만, 사랑을 그린 드라마 ‘우리들의 천국’에서 배우 장동건의 여자친구 역을 맡아 청순한 이미지에 안정된 연기력으로 당시 시청자들의 눈도장을 받은 바 있다.

 

한편, 연극 ‘산불(山火)’은 6.25 전쟁으로 인해 대부분의 남자들이 죽거나 끌려가고 여인네들만 남아있는 소백산맥의 어느 두메 산골 마을을 배경으로, 어느 날 나타난 한 남자로 인해 폭발하는 이데올로기와 그를 두고 벌이는 두 여인간의 욕망과 갈등을 그린 작품이다. 첫 공연은 20일 오후 서울 강동아트센터 대극장 한강에서 진행된다.

 

문화저널21 최재원 기자 cjk@mhj21.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문화저널21

선거 동안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게시물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17.04.17~2017.05.08)에만 제공됩니다.
일반 의견은 실명 인증을 하지 않아도 됨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고성능N 첫모델 ‘i30N', 뉘르24시 예선전서
르포
[르포上] 청년이 외면한 3D현장…중소기업은 운다
썸네일 이미지
윤활유를 사용해 쇠를 절삭하는 공장이라서 그런지 공장 문이 열림과 동시에 ... / 임이랑 기자
VIEWfinder +
[VIEWfinder] 절망하는 인간들의 쓸쓸한 정열, 연극 ‘미친키스’
썸네일 이미지
‘미친키스’는 조광화 연출데뷔 20주년을 기념해 진행된 ‘조광화展’의 두 ... / 이영경 기자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