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adline News

‘노무현 친구’ 문재인 “성공한 대통령 되고 찾아뵐 것”

메인사진

“현직 대통령으로서 참석, 오늘로 마지막…임무 다하고 찾겠다”
문 대통령은 “저의 꿈은 국민 모두의 정부, 모든 국민의 대통령”이라며 “현직 대통령으로서 이 자리에 참석하는 것은 오늘이 마지막일 것이다. 이제 당신을 온전히 국민께 돌려드린다. 반드시 성공한 대통령이 돼 임무를 다한 다음 다시 찾아뵙겠다”고 약...

  • 썸네일s
  • 썸네일s
  • 썸네일s
  • 썸네일s
저널21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르포下] “돈 쫓아 베트남 가자니, 기술유출 아닌가”
국내선 인정 못 받는 장인정신 “중국·베트남 공장에 밀릴 수밖에”
 
임이랑 기자 기사입력 :  2017/04/07 [17:4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완제품을 검사하기 위해선 맨손으로 작업을 해야 한다. 자동선반 업계 특성상  장갑을 낄 수 없는 최재호 부장의 손에는 윤활유가 잔뜩 묻어있다.     © 임이랑 기자

 

국내선 인정 못 받는 장인정신 “중국·베트남 공장에 밀릴 수밖에”

한국 자동선반 업계…중국 생산량 공세, 베트남 인건비 공세, 단가 후려치기 공세에 '3중고'

 

세팅 작업과 완제품 검사를 하다 보니 시간은 어느덧 점심시간이 됐다. 사진기를 들고 최 부장을 따라다니기만 했는데도 배가 고팠다. 식당은 직원들이 자주 가는 백반 집이었다. 큰 식탁에 세 명이 앉아 조촐한 점심 식사를 하고 커피 한 잔의 여유를 즐겼다.

 

햇볕이 내리쬐는 마당에 앉아 커피를 마시던 중 최 부장은 현재 우리나라 선반업계에 대해 이야기했다. “중국 선반업체의 물량 공세에 밀려서 요즘 맥을 못 추고 있지. 과거에는 중국 제품 품질이 별로였어. 그런데 요즘은 품질에도 큰 차이가 없어 경쟁이 심해. 더욱이 우리나라 선반업계는 갈수록 어려워져서 자동선반 기계 1~2대를 놓고 운영하는 공장이 많아. 우리 공장 정도면 큰 편이지. 근데 중국에 있는 선반 공장은 몇 백대의 기계를 두고 제품을 생산하니 생산량 경쟁에서 밀릴 수밖에 없지”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최 부장은 “요즘 우리 회사로 가끔씩 베트남 사람들이 와서 일을 시켜달라고 해. 그런데 말도 안 통하고 하니까 거절하지. 그런데 베트남에서는 한국 선반 회사에서 일했다고 하면 최고 기술자 대우를 해준데. 나는 그 점이 부러워. 우리나라도 기술자들에 대한 존중이 있었으면 좋겠어”라며 다 마신 커피 종이컵을 쓰레기통에 버렸다.

 

현재 국내 선반 업계는 이중고를 치르고 있다. 중국의 물량공세와 함께 우리나라 자동선반 기술자 중 일부가 베트남으로 이직하고 있다고 한다. 최 부장 또한 베트남 회사의 이직 제의를 받았다고 한다. 

 

“이 나이에 말도 안 통하는 베트남에 가서 뭐하겠어. 베트남 가면 대우는 좋다고 하던데. 나는 그냥 한국에 있을 거야. 돈 쫓아서 베트남 가면 좋긴 하지만 크게 생각하면 이것도 기술유출이거든”

 

최 부장의 말이 끝남과 동시에 꿀맛 같던 점심 휴식시간이 끝나 오후 작업이 시작됐다. 오전 내내 완제품을 포장하던 윤여황 팀장이 복합CNC 앞에서 도면을 들고 서 있다.

 

윤 팀장이 복합CNC로 만들 제품은 통신안테나에 들어가는 펜 나사이다. 복합CNC는 자동선반에 비해 훨씬 더 정밀한 부품을 만들기 때문에 쇠를 절삭하는 부분도 몇 배는 더 날카롭고 세팅하는 시간도 오래 걸린다.

 

그렇기 때문에 복합CNC로 만들어진 완제품은 제품비와 함께 세팅비용을 추가로 받는다.

 

▲15대의 자동선반을 혼자 맡고 있는 최재호 부장의 모습, 세팅을 하기 위해 부품을 찾고 있다.     © 임이랑 기자

 

안테나 펜 세팅을 끝마친 윤 팀장은 “자동CNC는 코드번호를 다 외워야 해요. 그렇지 않으면 아무것도 만들 수 없어요”라며 “나한테 도면 아무거나 가져와볼래요? 못 만드는 거 없이 다 만들 수 있죠”라며 밝게 웃었다.

 

윤 팀장은 선반업계에서 일한지 17년째이다. 23살 군대를 전역하자마자 기술이라도 배우자는 생각으로 자동선반을 배웠다. 윤팀장은 “먹고 살려고 배운 기술인데 요즘처럼 이렇게 바쁘면 자동선반 기술을 배운 게 후회 되죠”라면서 “차라리 용접을 배울 것을 그랬어요”라며 말했다.

 

그는 대화를 하는 도중에도 기계에서 눈을 떼지 못했다. 윤 팀장도 복합CNC에서 완제품이 생산되자 무게와 강도를 측정했다. 

 

복합CNC는 자동선반에 비해 완제품 생산이 늦다. 보통 자동선반이 완제품 하나를 만드는 데 걸리는 시간은 약 15~20초 정도 걸리지만 좀 더 세밀한 제품을 만드는 복합CNC는 6~7분 정도 시간이 걸린다. 

 

윤 팀장도 최 부장과 마찬가지로 복합CNC에서 육각을 자르고 나오는 찌거기를 빗자루로 조심스럽게 모으면서 “찌거기를 정리하면 완제품을 도금하러 가야해요. 바쁠 땐 납품이나 도금을 해주는 사람 한 명 정도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어요”라고 말했다.

 

찌꺼기를 정리한 윤 팀장은 윤활유가 잔뜩 묻은 안테나 펜들을 세척액에 깨끗이 씻어 말린 뒤 큰 포대에 담아 도금을 위해 트럭에 올랐다.

 

같은 시각 최 부장은 여전히 자동선반 15대 사이를 이리저리 누비고 다니며 완제품들을 검사했다. 

 

두 딸의 아버지인 최 부장에게 자동선반 업계 일을 자식에게 추천할 수 있냐고 묻자 “아들이라면 추천해줄만 하지. 기술이잖아. 그런데 딸이라서 좀 그래”라며 “여자가 하기에는 위험한 일이야. 과거에는 여자 직원이 좀 있었거든. 그런데 머리가 길다보니까 자동선반 기계에 머리카락이 껴버려서 한 뭉텅이가 빠진 것을 본 적 있어. 그래서 그런지 추천 해주고 싶진 않아”라며 고개를 절레절레 흔들었다.

 

해가 조금씩 뉘엿뉘엿 지는 오후 4시가 되자 윤 팀장이 도금을 마치고 돌아왔다. 도금을 마치고 잠시 과자 몇 봉지를 터 쉬는 시간을 가졌다. 점심시간을 제외하고 근무 중 처음 의자에 앉는 시간이었다. 

 

몇 분만에 과자를 모두 먹은 최 부장과 윤 팀장은 각자 담당하는 기계 앞으로 다가가 일을 시작했다. 보통의 공장처럼 같은 일의 무한반복이었지만 힘들어하는 기색은 보이지 않았다. 아마 둘이서 오랫동안 좁다면 좁고 넓다면 넒은 이 공장을 맡아서 일 해왔기 때문은 아닐까하는 생각을 했다.

 

▲자동선반이 에러로 멈추면 세팅 작업을 다시해야 한다. 혼자서 에러 부분을 찾고 있는 최재호 부장    © 임이랑 기자

 

어둠이 내리기 시작하자 최 부장은 돋보기를 쓰며 완제품 검사를 했다. 노안이 생겨 작은 완제품이 잘 보이지 않기 때문이란다. 하나둘씩 자동선반, 복합CNC가 완제품을 모두 생산하고 멈추기 시작했다.

 

팩스로 들어온 주문서를 확인한 최 부장과 윤 팀장은 들어온 주문에 맞춰 다시 각자가 맡은 기계 앞에서 세팅 작업을 시작하자 기계는 다시 돌아가기 시작한다.

 

퇴근이 언제냐고 묻자 최 부장은 “이제 곧 가야지. 오늘 들어온 주문을 내일까지 맞춰야 하니까 미리 세팅해서 새벽까지 자동선반이 혼자서 잘 돌아갈 수 있도록 해놔야지”라며 말했다.

 

저녁 8시가 되자 주변의 공장들은 모두 불이 꺼졌지만 성진산업은 여전히 불이 켜진 채 자동선반 기계가 돌아간다.

 

자동선반의 기계음을 뒤로 한 채 공장의 문이 닫혔다. 최 부장은 “기자님 기사 좀 잘 써줘”라는 말과 함께 차에 올라탔다. 

 

최 부장과 윤 팀장이 퇴근했지만 공장의 자동선반은 여전히 큰 굉음을 내며 돌아가고 있었다. 두 사람이 고민하고 있는 인력 부족과, 고령, 제품의 단가는 생각하지 않은 채 말이다. 

 

문화저널21 임이랑 기자  lyr@mhj21.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문화저널21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MJ포토] 뮤지컬 ‘햄릿’…왕이 된 클라우
VIEWfinder +
[VIEWfinder] 절망하는 인간들의 쓸쓸한 정열, 연극 ‘미친키스’
썸네일 이미지
‘미친키스’는 조광화 연출데뷔 20주년을 기념해 진행된 ‘조광화展’의 두 ... / 이영경 기자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