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소비/트렌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마진 적은 전자제품 할인 제외’…롯데·신라면세점 담합 ‘덜미’
공정위, 시정명령 및 과징금 약 18억원 부과 결정
 
박수민 기자 기사입력 :  2017/03/29 [17:5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롯데·신라 면세점 전관할인행사 담합 실시 전 후를 비교한 전자제품 총 할인율 추이  (자료제공=공정거래위원회)


국내 면세점업계의 양대 사업자인 롯데면세점과 신라면세점이 마진이 적은 전자제품을 정기 세일기간 할인 품목에서 제외하기로 담합, 수억원의 부당이득을 챙겨온 사실이 경쟁당국에 의해 적발됐다.

 

공정거래위원회(이하 공정위)는 29일 전관할인행사 기간 전자제품에 한해 행사할인을 하지 않기로 담합한 롯데와 신라면세점에 시정명령 및 과징금 총 18억1500만원을 부과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전관할인행사란 특정 기간 각 면세점 사업자가 운영하는 모든 영업점에서 실시하는 정기 행사할인으로, 1년에 5회(1회 당 약30일) 진행된다.

 

공정위에 따르면 롯데와 신라면세점은 지난 2009년 8월경 영업 담당자들 간 의사 연락을 통해 전관 할인행사 기간에 전기밥솥과 카메라, 전기면도기 등 전자 제품의 행사 할인을 하지 않기로 합의했다. 다만, VIP와 쿠폰, 제휴카드 등의 상시할인은 합의 대상에 포함되지 않았다.

 

화장품이나 의류, 액세서리 등 다른 상품군 대비 상대적으로 마진율이 낮은 전자 제품군의 마진율을 올리기 위한 합의로, 전자제품의 경우 마진율이 21~26.5%로, 화장품 39.3~48.2%, 안경·선글라스 39.7~50.3%, 시계 30.1~38.8% 등 보다 낮기 때문이다.

 

이후 양측은 합의에 따라 2009년 9월부터 2011년 5월까지 1년9개월간 9차례의 전관 할인행사에서 전자제품 할인 행사를 진행하지 않았다. 롯데면세점의 경우 서울점(소공·잠실·코엑스), 인터넷점, 인천점, 제주점 등 모든 점포에서 담합을 실행했으며, 신라면세점은 인천점과 제주점을 제외한 서울점과 인터넷점에서 실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 면세점의 담합 행위로 인해 행사와 VIP, 쿠폰, 카드 할인율 등을 모두 포함한 총 할인율의 평균이 1.8~2.9p 감소해 소비자 부담이 증가됐다는 설명이다. 

 

공정위가 추정한 바로는 롯데면세점이 7억2700만원, 신라면세점 1억1900만원으로 총 8억4600만원이 면세점 이용자의 부담 증가분으로 돌아갔으며, 해당 면세점들은 그만큼의 부당이득을 취하게 됐다.

 

따라서 공정위는 롯데와 신라면세점 가격 담합에 대해 법 위반 행위 금지명령을 내리고, 롯데면세점 15억3600만원, 신라면세점 2억7900만원 등 총 18억1500만원의 과징금 부과를 결정했다.

 

공정위 관계자는 “면세점 사업자들이 전자제품 행사할인을 하지 않는 방법으로 가격 경쟁을 제한한 담합행위를 엄중 제재한 것으로, 이번 조치를 통해 면세점 시장에서 전자제품 판매가격 경쟁이 활성화 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문화저널21 박수민 기자 sumin@mhj21.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문화저널21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광고
인터뷰
이철희 의원, 청와대·송영무 엇박자에 “가짜 프레임”
썸네일 이미지
촛불을 들고 광화문 거리를 가득 채운 시민들은 집회를 혁명으로 변화시켰고 ... / 임이랑 기자
P +
“명성교회 세습은 기독교의 암(癌)덩어리”
썸네일 이미지
다른 사람에게 폐를 안 끼치는 것도 사랑의 한 형태로 볼 수 있다. 폐를 안 ... / 박영주 기자
저널21
폭풍성장한 활력 음료들…어떤 성분 담겼나
썸네일 이미지
일양약품이 출시한 ‘원비디’는 고려인삼을 함유한 드링크제다. 피로회복과 ... / 박영주 기자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