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adline News

홍준표 “박정희 가장 존경해…광화문에 동상 세울 것”

메인사진

박정희·전두환·박근혜 동상도…“피아 구분 없이 세우겠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가 27일 “집권하면 1000만명으로 파악하고 있는 신용불량자 등 서민생계형 범죄자를 일제히 사면하겠다”고 공언했다. TK민심을 고려해 박정희 전 대통령을 비롯한 역대 대통령 동상을 광화문 광장에 세우겠다는 공약을 제시하기도...

  • 썸네일s
  • 썸네일s
  • 썸네일s
  • 썸네일s
정치 > 정치일반
sns기사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르포] 삼성동 몰려든 지지자들 “고영태나 잡아가라”
“죄 없는 朴대통령 왜 잡아가나”…취재진·경찰 향해 폭언
기사입력: 2017/03/21 [11:32] ⓒ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죄 없는 朴대통령 왜 잡아가나”…취재진·경찰 향해 폭언

결국 울음 터뜨린 이들…“지하철로 이동하며 태극기 흔들자”

 

박근혜 전 대통령이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의 소환조사를 받는 21일 오전 삼성동 박근혜 자택 앞은 몰려든 지지자들과 취재진, 경찰로 북새통을 이뤘다. 

 

태극기를 흔들며 ‘박근혜 대통령’을 연호하던 지지자들은 “고영태나 잡아갈 것이지. 죄 없는 박근혜 대통령은 왜 잡아 가느냐”, “촛불집회 종북 세력은 안 잡아가고 억울한 애국시민들만 잡아 가놓고, 그러고도 너희가 경찰이냐”라고 언성을 높였다.

 

▲ 21일 오전 박근혜 전 대통령의 자택 앞에 몰려든 지지자들이 일제히 "고영태를 구속하라"라고 소리를 지르고 있다.   © 박영주 기자

 

몰려든 이들은 옥상에 자리를 잡은 카메라를 향해서도 “사생활 침해다. 내려와라”, “경찰은 저런 놈들 왜 안 잡아 가느냐”라며 악을 썼다. 취재 중이던 기자를 태극기로 후려치거나 욕설을 퍼붓는 모습도 곳곳에서 나타났다. 삼성동 상공에 방송사 헬기가 떠있는 모습을 보고 “해도 너무하는 것 아니냐”며 울분을 터뜨리기도 했다. 

 

한 지지자는 박근혜 자택 쪽으로 카메라를 들이미는 기자들을 향해 “미용사나 찍는 너희가 그러고도 언론이냐”며 “쓰레기 언론은 당장 물러가라”고 소리를 질렀다. 

 

9시10분경 박 전 대통령이 탈 에쿠스 리무진 차량이 등장하자 지지자들의 함성은 더욱 커졌다. 이들은 입을 모아 “고영태를 구속하라”, “대한민국을 지키자”라는 구호를 외쳤다. 일부 지지자들은 경찰이 쳐놓은 폴리스라인을 지키지 않다가 끌려 나가기도 했다. 

 

9시15분, 박근혜 전 대통령이 탄 차량이 삼성동을 빠져나가자 지지자들은 울음을 터뜨렸다. 승복차림의 한 여성은 길에 주저앉아 통곡을 하다가 여경들로부터 제지를 받았다. 태극기를 손에 든 이들은 엉엉 소리 내 울며 지하철역으로 이동하기도 했다.

 

어떤 이들은 선정릉역 앞에 서서 “이대로 물러날 수 없다. 지하철로 이동하면서 태극기를 흔들자. 애국시민들이 죽지 않았다는 것을 세상에 알리자”라고 말했고 주변에 몰려든 지지자들이 “옳소. 가만히 있어선 안 된다. 검찰로 이동하자”라고 동조하기도 했다. 

 

경찰은 박근혜 전 대통령 자택 인근에 지지자들을 비롯한 취재진이 대거 몰릴 것을 예상해 12개 중대를 배치하는 등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는 모습을 보였다. 

 

한편, 이날 박 대통령은 9시15분 경 자택에서 나와 경찰의 경호를 받으며 이동해 9시24분경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모습을 드러냈다. 박 대통령은 청사 앞에 마련된 포토라인에서 “국민 여러분께 송구스럽게 생각한다. 성실히 조사에 임하겠다”는 말만 남겼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pyj@mhj21.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문화저널21

선거 동안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게시물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17.04.17~2017.05.08)에만 제공됩니다.
일반 의견은 실명 인증을 하지 않아도 됨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MJ포토] 국가대표 송한나래의 클라이밍 시
르포
[르포上] 청년이 외면한 3D현장…중소기업은 운다
썸네일 이미지
윤활유를 사용해 쇠를 절삭하는 공장이라서 그런지 공장 문이 열림과 동시에 ... / 임이랑 기자
VIEWfinder +
[VIEWfinder] 절망하는 인간들의 쓸쓸한 정열, 연극 ‘미친키스’
썸네일 이미지
‘미친키스’는 조광화 연출데뷔 20주년을 기념해 진행된 ‘조광화展’의 두 ... / 이영경 기자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