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adline News

일몰규제 단통법 …헌법재판소 "헌법에 어긋나지 않아"

메인사진

2년8개월 만에 내려진 ‘합헌’ 결정
휴대전화 구매 시 가장 큰 불만으로 제기되고 있는 단통법(유통구조 개선법)에 대해 헌법재판소가 헌법에 어긋나지 않는다고 판단했다. 이는 지난 2014년 10월 사건이 접수된 뒤 약 2년8개월만에 내려진 판단이다....

  • 썸네일s
  • 썸네일s
  • 썸네일s
  • 썸네일s
정치 > 정치일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문재인 아들 취업특혜 카드 꺼낸 자유한국당
 
신광식 기자 기사입력 :  2017/03/21 [08:4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문재인 후보 아들에 대한 취업 특혜 의혹을 자유한국당이 다시 꺼내들었다.

 

20일 자유한국당 김성원 대변인은 현안브리핑을 통해 문재인 전 대표 아들 부당취업 의혹과 관련해 “문재인 전 대표가 스스로 국민께 사실관계를 직접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대변인은 “문 전 대표 아들은 입사지원서에 귀걸이를 한 채 점퍼차림의 사진을 제출했고, 자기소개서는 고작 12줄이었다고 한다”며 “공공기관에 제출한 채용지원서라고는 상식적으로 이해가 되지 않는다”며 의혹을 제기했다.

 

그러면서 “2명 채용 공고 중 지원자 2명으로 합격했다”며 “당시 대통령 비서실장이 문재인 전 대표가 아니었다면 가능한 일이었을까 하는 의문”이라고 주장했다.

 

자유한국당이 제기한 문재인 후보 아들 의혹은 지난 2006년 노동부 산하 한국고용정보원 취업 당시 특혜를 받았다는 것으로,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이를 허위사실로 판단한 바 있다.

 

문화저널21 신광식 기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문화저널21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경대수 의원의 고백 “아들, 8살 때 발병한
Movie
톰 크루즈·러셀 크로우·조니 뎁…이렇게 매력적인 ‘괴물’의 세계
썸네일 이미지
유니버설 픽쳐스의 신개념 프로젝트 ‘다크 유니버스’ 라인업이 공개됐다. ... / 이영경 기자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