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대선 앞둔 홍준표, 경남도지사 보궐선거 놓고 ‘꼼수’
“대선 본선 나가더라도 보궐선거 없다…헛꿈꾸지 말라”
 
박영주 기자 기사입력 :  2017/03/20 [18:1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대선 본선 나가더라도 보궐선거 없다…헛꿈꾸지 말라”

야권 맹비난 “지저분한 꼼수…경남도민 볼모로 한 상왕정치 안 된다”

 

대선 출마를 선언한 홍준표 경남도지사가 20일 “대선 본선에 나가더라도 (도지사) 보궐선거는 없다”며 “헛꿈꾸지 말고 제자리로 돌아가 직무에 충실하라”고 말해 논란이 일고 있다. 

 

이날 홍 지사는 도청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보궐선거를 하게 되면 200억 이상의 돈이 든다. 줄사퇴가 나와 쓸데없는 선거비용을 수백억 더 부담하게 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보궐선거를 노리는 꾼들이 활개를 치며 일부 기자들을 선동해 보궐선거를 만들려고 하는데 괜히 헛꿈꾸지 말라”며 “도정은 세팅이 다 돼있어 행정부지사 체제로 운영돼도 전혀 흔들리지 않는다”고 말하기도 했다. 

 

홍 지사가 대선 본선에 나가기 직전에 사표를 제출하는 것을 고려하는 가운데, 홍 지사의 뜻대로 된다면 경남도지사 자리는 내년 6월말까지 공석인 상태로 남게 된다. 

 

규정에 따르면 잔여임기가 1년 넘게 남았을 경우에는 보궐선거를 실시해야 한다. 하지만 홍 지사가 대선 30일 전인 4월9일 자정 무렵 사퇴할 경우 잔여임기가 1년 2개월 정도 남게 돼 효율성 차원에서 보궐선거가 진행되지 않을 수 있다. 홍 지사는 이를 이용한 것이다. 

 

이에 야권에서는 “현행 공직선거법 규정의 불명확성을 악용한 정말로 지저분한 꼼수”라며 “자유한국당 대선 후보가 된다면 꼼수를 버리고 즉각 사퇴하는 것이 최소한의 도리”라 날을 세웠다. 

 

하동참여자치연대 역시 “홍준표 경남지사의 재임기간동안 경남은 ‘진주의료원 폐원’, ‘무상급식 중단’, ‘주민소환’, ‘불법서명으로 인한 측근 구속’ 등으로 바람 잘 날 없었고, 홍지사의 직무수행평가는 2년 연속 전국 꼴찌를 기록했다”고 꼬집으며 “경남도민의 삶을 볼모로 한 꼼수사퇴, 상왕정치는 안 된다”고 언성을 높였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pyj@mhj21.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문화저널21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광고

[MJ포토] 노세극 공동대표 “세월호 특조위
저널21
[단독] 적십자와 녹십자의 끈적한 '혈(血)맹'
썸네일 이미지
헌혈을 하기 위해 헌혈의 집을 방문하면, 간단한 검사를 거쳐 채혈을 진행한... / 최재원 기자, 박영주 기자, 임이랑 기자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