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인양, 빠르면 22일 재시도…날씨 도와줘야

실망한 세월호 유가족들 “자신 있어 하더니 답답해”

박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17/03/20 [17:37]

세월호 인양, 빠르면 22일 재시도…날씨 도와줘야

실망한 세월호 유가족들 “자신 있어 하더니 답답해”

박영주 기자 | 입력 : 2017/03/20 [17:37]

실망한 세월호 유가족들 “자신 있어 하더니 답답해”

늦으면 다음 소조기인 4월5일경으로 미뤄질 수도 

 

세월호 인양이 이르면 오는 22일 시도된다. 날씨가 도와준다면 세월호 시험인양에 이어 본인양까지 시도될 것으로 예상된다. 

 

윤학배 해양수산부 차관은 20일 정부세종청사에서 기자들을 만나 “22일 오전6시 기상예보를 받아본 다음에 시험인양을 할지 결정할 것”이라 밝혔다. 

 

윤 차관은 “선체를 들어 올리는 것이 다가 아니고, 들어 올린 뒤 반잠수식 선반에 옮겨 싣는 과정이 필요하다”며 여러 가지 변수를 고려해야 함을 강조했다. 

 

앞서 19일 시도된 세월호 시험 인양은 높은 파고로 인해 인양줄(와이어)이 꼬이는 문제가 나타났다. 이를 막기 위한 장치를 설치하느라 인양은 제대로 진행될 수 없었다. 

 

18일 오후 세월호 미수습자 가족 및 유가족들에게 “장비 점검 결과가 양호하고 기상이 허락한다면 19일 세월호를 인양할 수도 있다”고 말했던 해수부는 3시간 만에 “기상여건이 바뀌어 인양계획은 취소됐다”고 통보했다.

 

기대감에 부풀었던 유가족들은 실망감을 감추지 못했다. 유경근 4·16 가족협의회 위원장은 “진짜 날씨문제냐. 그렇게 자신 있어 하더니 답답하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22일에도 기상여건이 좋지 않다면 인양시도는 다음달 5일로 미뤄질 수도 있다. 밀물과 썰물의 격차가 작아져 조류가 느려지는 ‘소조기’를 노리겠다는 것이다. 날씨라는 변수로 인한 아쉬움만 계속되는 가운데 인양 시계는 또다시 늦춰지고 있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pyj@mhj21.com

산업/IT
썸네일 이미지
이통3사 ‘MWC 2018’ 출격…5G 주도권 놓고 ‘외교전’ 총력
산업/IT
이통3사 ‘MWC 2018’ 출격…5G 주도권 놓고 ‘외교전’ 총력
세계 모바일 시장의 흐름을 읽고 글로벌 시장으로 외연을 넓힐 수 있는 MWC(Mobile World Congress)가 오는 26일(현지시간)부터 나흘간 스페인 바르셀로나 ‘피라 그란 비아(Fira Gran Via)’ 전시장에서 열리는 가...
사회일반
썸네일 이미지
인주 어민들 “삶의 터전 파괴한 현대차, 아산공장 폐쇄하라”
사회일반
인주 어민들 “삶의 터전 파괴한 현대차, 아산공장 폐쇄하라”
충남 아산시 인주면 어업계 주민 30여명이 13일 서울 양재동 현대자동차 본사 앞에서 현대자동차 아산공장에서 발생한 기름유출 사고 관련 진정성 있는 사과와 재발방지 대...
알고먹자
썸네일 이미지
[알고먹자] 생선기름 ‘오메가3’…똑똑하게 먹으려면?
알고먹자
[알고먹자] 생선기름 ‘오메가3’…똑똑하게 먹으려면?
불포화지방산인 오메가3는 체내에서 충분히 합성되지 않기 때문에 음식물로 섭취해야 한다. 오메가3지방산이 풍부하게 함유된 식재료에는 △등푸른 생선(고등어·꽁치) △연어 △굴 △멸치 △콩 △호두 등이 있다. ...
사회일반
썸네일 이미지
檢, 이번엔 이건희 겨냥…다스로 발목잡힌 삼성
사회일반
檢, 이번엔 이건희 겨냥…다스로 발목잡힌 삼성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집행유예로 풀려났지만 이번에는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이 다스 소송비용 대납의혹과 차명계좌 문제로 검찰의 수사선상에 올랐다. 다스의 실소유주를 밝히기 위해 수사하던 검찰의 수사망에...
자동차
썸네일 이미지
디자인 다듬고 多옵션 갖춘 ‘올 뉴 K3’
자동차
디자인 다듬고 多옵션 갖춘 ‘올 뉴 K3’
6년 만에 2세대 풀체인지 모델, 15.2km/ℓ 경차급 연비차세대 P/T 스마트스트림 최초 탑재  기아자동차가 디자인을 다듬고 중형차 수준의 옵션을 갖춘 ‘올 뉴 K3' 사전계약에 돌입했다. 기아차는 13일 워커힐 호텔에서 박한...
저널21
썸네일 이미지
[르포] ‘설 연휴’ 서울서 목포까지…프리미엄 고속버스 시승기
저널21
[르포] ‘설 연휴’ 서울서 목포까지…프리미엄 고속버스 시승기
편리성·안전성 두 가지로 설명할 수 있는 프리미엄 고속버스KTX보다 싸지만 우등버스에 30% 비싼 요금은 ‘딜레마’ 설 연휴를 앞둔 지난 14일 강남 센트럴시티 터미널엔 고향으로 가기 위한 귀성객들이 붐볐다. 이...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광고
[MJ포토] 한국경제문화연구원 총회에 참석한 분과위원장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