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adline News

[정치프레임IN] ‘제보 조작’에 침묵하는 안철수

메인사진

혼란 가중되는 국민의당 “安은 관계없다” vs “安이 책임져야”
정치판에서 측근의 비리는 곧 당사자의 비리로 직결된다. 최순실이 잘못했을 뿐 박근혜가 잘못한 것은 아니라는 주장에 동조한 국민들이 거의 없었던 것처럼 최측근의 폭주일 뿐 안철수 후보의 잘못은 없다는 국민의당 지도부의 주장에 동조할 국민들은 거의 ...

  • 썸네일s
  • 썸네일s
  • 썸네일s
  • 썸네일s
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세월호 인양, 빠르면 22일 재시도…날씨 도와줘야
실망한 세월호 유가족들 “자신 있어 하더니 답답해”
 
박영주 기자 기사입력 :  2017/03/20 [17:3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실망한 세월호 유가족들 “자신 있어 하더니 답답해”

늦으면 다음 소조기인 4월5일경으로 미뤄질 수도 

 

세월호 인양이 이르면 오는 22일 시도된다. 날씨가 도와준다면 세월호 시험인양에 이어 본인양까지 시도될 것으로 예상된다. 

 

윤학배 해양수산부 차관은 20일 정부세종청사에서 기자들을 만나 “22일 오전6시 기상예보를 받아본 다음에 시험인양을 할지 결정할 것”이라 밝혔다. 

 

윤 차관은 “선체를 들어 올리는 것이 다가 아니고, 들어 올린 뒤 반잠수식 선반에 옮겨 싣는 과정이 필요하다”며 여러 가지 변수를 고려해야 함을 강조했다. 

 

앞서 19일 시도된 세월호 시험 인양은 높은 파고로 인해 인양줄(와이어)이 꼬이는 문제가 나타났다. 이를 막기 위한 장치를 설치하느라 인양은 제대로 진행될 수 없었다. 

 

18일 오후 세월호 미수습자 가족 및 유가족들에게 “장비 점검 결과가 양호하고 기상이 허락한다면 19일 세월호를 인양할 수도 있다”고 말했던 해수부는 3시간 만에 “기상여건이 바뀌어 인양계획은 취소됐다”고 통보했다.

 

기대감에 부풀었던 유가족들은 실망감을 감추지 못했다. 유경근 4·16 가족협의회 위원장은 “진짜 날씨문제냐. 그렇게 자신 있어 하더니 답답하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22일에도 기상여건이 좋지 않다면 인양시도는 다음달 5일로 미뤄질 수도 있다. 밀물과 썰물의 격차가 작아져 조류가 느려지는 ‘소조기’를 노리겠다는 것이다. 날씨라는 변수로 인한 아쉬움만 계속되는 가운데 인양 시계는 또다시 늦춰지고 있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pyj@mhj21.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문화저널21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현대백화점, 60억원 규모 '피아제 주얼리'
건강 +
음주·흡연 즐긴 사람이 체내 중금속 농도 높아
썸네일 이미지
인식 개선만으로도 실제 생활에서 음주, 흡연, 식습관 등의 변화를 가져와 ... / 신광식 기자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