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일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이재용·홍라희 갈등설’ 진화나선 삼성…여전한 의구심
한겨레신문 모자 관계 보도에 강한 유감 표명 “근거없는 허위”
 
임이랑 기자 기사입력 :  2017/03/20 [17:2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한겨레신문 모자 관계 보도에 강한 유감 표명 “근거없는 허위”

 

삼성전자가 이재용 부회장과 모친인 홍라희 전 리움 미술관 관장의 불화설을 보도한 한겨레신문에 대해 강한 유감을 나타냈다. 삼성 일가를 둘러싼 오해의 싹을 잘라내려는 모습이지만 오히려 논란이 커지는 모양새다. 

 

삼성전자는 지난 17일 자사 블로그 뉴스룸을 통해 “한겨레신문이 3월 18일자에 게재한 ‘리움 홍라희 퇴진은 이재용의 찍어내기다’는 제목의 기사는 근거 없는 허위”라고 밝혔다.

 

한겨레신문은 지난 17일 ‘어머니 내친 이재용…삼성가 내홍 불거진 리움 앞날은?’이라는 인터넷 기사 통해 이재용 부회장과 홍라희 전 관장의 불화설을 보도한 바 있다.

 

삼성은 “한겨레신문은 같은 내용을 온라인에 ‘어머니 내친 이재용…삼성가 내홍 불거진 리움 앞날은?’이라는 악의적이고 자극적인 제목을 게재했다”며 “삼성전자와 삼성문화재단은 사실무근인 내용을 기사화한 한겨레의 보도에 강한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삼성은 “한겨레신문은 전혀 사실무근인 설들을 기초로 어머니와 아들 사이의 관계마저 왜곡하는 보도행태를 중단하길 바란다”며 “언론으로서 책임 있는 자세를 가져달라”고 촉구했다.

 

삼성그룹의 오너일가와 관련된 불화설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 14일 ‘삼성그룹 승계 다툼설 화자’라는 출처불명의 ‘찌라시’가 돌았었다.

 

해당 찌라시에는 ‘최순실이 삼성으로부터 딸 정유라의 지원과 특혜를 받은 의혹 뒤에는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부인인 홍라희 여사와 얽힌 승계다툼 때문이었다는 설이 재계에서 나돌고 있다’는 내용이 포함됐다.

 

문화저널21 임이랑 기자  lyr@mhj21.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문화저널21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MJ포토] 질의에 답변하는 이효성 방통위원
기획+
[르포] 동네카센터에 '2017 대한민국'을 묻다
썸네일 이미지
문재인 정부가 들어섰지만 고용 한파는 여전히 우리나라 경제의 발목을 잡고... / 임이랑 기자
산업
‘판 커진’ 韓의약품 시장, 시장규모 20조원 사상 첫 돌파
썸네일 이미지
식품의약품안전처가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국내 시장규모는 지난 2015년 19... / 신광식 기자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