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홍라희 갈등설’ 진화나선 삼성…여전한 의구심

한겨레신문 모자 관계 보도에 강한 유감 표명 “근거없는 허위”

임이랑 기자 | 기사입력 2017/03/20 [17:26]

‘이재용·홍라희 갈등설’ 진화나선 삼성…여전한 의구심

한겨레신문 모자 관계 보도에 강한 유감 표명 “근거없는 허위”

임이랑 기자 | 입력 : 2017/03/20 [17:26]

한겨레신문 모자 관계 보도에 강한 유감 표명 “근거없는 허위”

 

삼성전자가 이재용 부회장과 모친인 홍라희 전 리움 미술관 관장의 불화설을 보도한 한겨레신문에 대해 강한 유감을 나타냈다. 삼성 일가를 둘러싼 오해의 싹을 잘라내려는 모습이지만 오히려 논란이 커지는 모양새다. 

 

삼성전자는 지난 17일 자사 블로그 뉴스룸을 통해 “한겨레신문이 3월 18일자에 게재한 ‘리움 홍라희 퇴진은 이재용의 찍어내기다’는 제목의 기사는 근거 없는 허위”라고 밝혔다.

 

한겨레신문은 지난 17일 ‘어머니 내친 이재용…삼성가 내홍 불거진 리움 앞날은?’이라는 인터넷 기사 통해 이재용 부회장과 홍라희 전 관장의 불화설을 보도한 바 있다.

 

삼성은 “한겨레신문은 같은 내용을 온라인에 ‘어머니 내친 이재용…삼성가 내홍 불거진 리움 앞날은?’이라는 악의적이고 자극적인 제목을 게재했다”며 “삼성전자와 삼성문화재단은 사실무근인 내용을 기사화한 한겨레의 보도에 강한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삼성은 “한겨레신문은 전혀 사실무근인 설들을 기초로 어머니와 아들 사이의 관계마저 왜곡하는 보도행태를 중단하길 바란다”며 “언론으로서 책임 있는 자세를 가져달라”고 촉구했다.

 

삼성그룹의 오너일가와 관련된 불화설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 14일 ‘삼성그룹 승계 다툼설 화자’라는 출처불명의 ‘찌라시’가 돌았었다.

 

해당 찌라시에는 ‘최순실이 삼성으로부터 딸 정유라의 지원과 특혜를 받은 의혹 뒤에는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부인인 홍라희 여사와 얽힌 승계다툼 때문이었다는 설이 재계에서 나돌고 있다’는 내용이 포함됐다.

 

문화저널21 임이랑 기자  lyr@mhj21.com

저널21
썸네일 이미지
[저널21] 중국인들에게 ‘미세먼지’를 묻다
저널21
[저널21] 중국인들에게 ‘미세먼지’를 묻다
‘중국 미세먼지에 한국 피해 입어’ 질문에 중국인 대다수 ‘말도 안 돼’ 중국 정부의 환경보호정책에 대해서는 ‘일방적지지’ 보내는 중국인들 봄철 우리의 호흡기를 괴롭히는 미세먼지에 대해 여러 가지 추측들...
저널21
썸네일 이미지
김구의 혼 서린 ‘경교장’…남북정상회담 의미 되새기다
저널21
김구의 혼 서린 ‘경교장’…남북정상회담 의미 되새기다
남북정상회담을 1주일 가량 앞둔 21일 오전 강북삼성병원 앞에 위치한 경교장에서 ‘남북제정당사회단체 대표자 연석회의 70주년 기념식’이 열렸다. 이날 기념식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2018...
저널21
썸네일 이미지
[저널21] 중국의 고강도 환경보호정책…‘베이징 하늘을 바꾸다’
저널21
[저널21] 중국의 고강도 환경보호정책…‘베이징 하늘을 바꾸다’
우리나라 언론의 주장을 살펴봤을 때 중국의 수도인 베이징 또한 미세먼지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 하지만 지난 11일 중국의 수도 베이징은 우리나라 서울의 하늘과 달리 티 없이 맑았다. 중국의 미세먼지가 모두 우...
알고먹자
썸네일 이미지
[알고먹자] 글루코사민, 효과 있다? 없다?
알고먹자
[알고먹자] 글루코사민, 효과 있다? 없다?
글루코사민은 알레르기가 없는 사람에게 효과를 발휘할까? 한마디로 요약해서 말한다면 '효과 없음'이다. 앞서 언급했듯 알레르기가 있는 사람의 경우 효능보다 부작용이 더 크기 때문에 효과적이라 할 수 없다. 건...
소비/트렌드
썸네일 이미지
폐비닐 대란에 ‘과대포장’…고심 깊어진 제과업체
소비/트렌드
폐비닐 대란에 ‘과대포장’…고심 깊어진 제과업체
폐비닐·폐플라스틱 대란 이후 환경부가 수거책임을 지자체로 돌리고 국민들을 상대로 일회용품 사용을 자제하도록 독려하고 있지만, 근본적인 원인은 해결하지 못하는 모습이다.  소비자들의 의식개선도 필요하지만 ...
인터뷰
썸네일 이미지
[GO! 강소기업] 셈소닉, "청년들이 꼭 취업하고 싶은 기업 만들 것"
인터뷰
[GO! 강소기업] 셈소닉, "청년들이 꼭 취업하고 싶은 기업 만들 것"
초정밀 가공, 12년간 한우물 “처음에는 직원한명과 둘이서 미래 신기술에 대한 가능성만을 보고 오로지 젊음과 도전정신 하나로 시작했는데, 어느덧 12년 이란 시간과 경험이 쌓였다. 말 그대로 한우물만 파 온 것...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MJ포토] 청명한 하늘 되찾은 베이징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