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격호의 3번째 여인’ 서미경, 30여년 만에 모습 드러내

탈세·배임 혐의 받아 피고인 신분으로 법정 출두

박수민 기자 | 기사입력 2017/03/20 [16:29]

‘신격호의 3번째 여인’ 서미경, 30여년 만에 모습 드러내

탈세·배임 혐의 받아 피고인 신분으로 법정 출두

박수민 기자 | 입력 : 2017/03/20 [16:29]

탈세·배임 혐의 받아 피고인 신분으로 법정 출두

 

베일에 감춰져있던 신격호 롯데그룹 총괄회장의 3번째 부인인 서미경 씨가 30여년만에 모습을 드러냈다. 지난해 롯데그룹 경영 비리 의혹과 관련, 검찰 수사 중 탈세 및 배임 혐의를 받아 재판에 넘겨졌으며 피고인 신분으로 법원에 출석했다.

 

미스롯데 출신의 서미경 씨는 신격호 총괄회장과 사이에서 딸 신유미 씨를 낳았으며, 수천억원대로 추정되는 롯데 계열사 주식과 부동산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서미경 씨는 20일 오후 1시 35분경 서울 서초구에 위치한 서울중앙지법 청사에서 진행되는 롯데그룹 경영권 비리 관련 1차 공판에 피고인 신분으로 출두했으며, 그동안 왜 검찰 조사에 불응했는지 등을 묻는 취재진에 질문에 아무런 대답도 하지 않고 법원 안으로 들어간 것으로 전해졌다.

 

일본에 머무르며 검찰 및 법원의 출석 요구에 여러 차례 불응한 서미경 씨는 재판부가 첫 공판에 불출석할 경우 구속영장을 발부하겠다고 경고하자, 임시 여권으로 한국에 입국했다. 당초 검찰은 서미경 씨 측 변호인을 통해 귀국해 조사 받을 것을 요구했지만, 응하지 않아 대면조사 없이 불구속 기소했다.

 

서미경 씨는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으로부터 롯데시네마 내 매점을 불법 임대받아 770억원대 부당 이득을 챙긴 혐의(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배임) 등으로 기소됐다. 또 신격호 총괄회장으로부터 롯데홀딩스 지분을 넘겨받으며 증여 및 양도세 등 300억원 상당의 세금을 탈루한 혐의도 받고 있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사진=문화저널21 DB / 자료사진)

 

신격호 및 신동주, 신동빈, 신영자 등 롯데 총수일가 5명 법정 출석

첫 재판 및 신 총괄회장 건강 고려, 모두 절차만 진행

 

이 날 서미경 씨와 함께 재판에 넘겨진 신동빈 회장과 신동주 전 롯데홀딩스 부회장, 신격호 총괄회장도 차례로 출석했다. 또 별도 사건으로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아 복역 중인 신영자 롯데장학재단 이사장까지 나오면서, 총수 일가 5명이 한꺼번에 법정에 서는 이례적인 모습이 연출되기도 했다.

 

신동빈 회장은 총수 일가에 508억원 규모의 공짜 급여를 지급하도록 하고, 신격호 총괄회장과 공모해 신영자 전 이사장과 서미경 씨, 신유미 씨가 운영하는 회사에 롯데시네마 영화관 매점 운영권을 헐값에 넘겨 롯데쇼핑에 774억원의 손해를 가하고, 부실화한 롯데피에스넷 유상증자에 따른 계열사를 동원하는 등 471억원의 손해를 끼친 혐의 등으로 기소됐다. 

 

신동빈 회장은 공짜 급여를 받은 것이 맞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심려를 끼쳐 드려 죄송하다. 재판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답변했다.

 

신격호 총괄회장은 공짜급여에 따른 횡령과 함께 858억원의 조세포탈,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조세포탈 및 배임혐의를 받고 있다. 또 롯네시네마 매점에 778억원의 수익을 몰아주도록 하고, 비상장 주식을 계열사에 고가로 넘겨 94억원에 손해를 입힌 혐의 등도 받는다.

 

신동주 전 부회장은 391억원의 공짜 급여를 지급 받은 혐의를 받고 있으며, 신영자 이사장은 서미경 씨와 유사한 조세포탈 및 롯데시네마 매저 불법임대 공모 등의 혐의를 받고 있다.

 

한편, 20일 재판은 첫 재판인 점과 신격호 총괄회장이 고령이라는 점을 감안, 공소사실에 대한 신격호 총괄회장 등의 입장을 확인하는 모두(冒頭) 절차만 진행된다.

 

문화저널21 박수민 기자 sumin@mhj21.com

저널21
썸네일 이미지
[저널21] 중국인들에게 ‘미세먼지’를 묻다
저널21
[저널21] 중국인들에게 ‘미세먼지’를 묻다
‘중국 미세먼지에 한국 피해 입어’ 질문에 중국인 대다수 ‘말도 안 돼’ 중국 정부의 환경보호정책에 대해서는 ‘일방적지지’ 보내는 중국인들 봄철 우리의 호흡기를 괴롭히는 미세먼지에 대해 여러 가지 추측들...
저널21
썸네일 이미지
김구의 혼 서린 ‘경교장’…남북정상회담 의미 되새기다
저널21
김구의 혼 서린 ‘경교장’…남북정상회담 의미 되새기다
남북정상회담을 1주일 가량 앞둔 21일 오전 강북삼성병원 앞에 위치한 경교장에서 ‘남북제정당사회단체 대표자 연석회의 70주년 기념식’이 열렸다. 이날 기념식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2018...
저널21
썸네일 이미지
[저널21] 중국의 고강도 환경보호정책…‘베이징 하늘을 바꾸다’
저널21
[저널21] 중국의 고강도 환경보호정책…‘베이징 하늘을 바꾸다’
우리나라 언론의 주장을 살펴봤을 때 중국의 수도인 베이징 또한 미세먼지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 하지만 지난 11일 중국의 수도 베이징은 우리나라 서울의 하늘과 달리 티 없이 맑았다. 중국의 미세먼지가 모두 우...
알고먹자
썸네일 이미지
[알고먹자] 글루코사민, 효과 있다? 없다?
알고먹자
[알고먹자] 글루코사민, 효과 있다? 없다?
글루코사민은 알레르기가 없는 사람에게 효과를 발휘할까? 한마디로 요약해서 말한다면 '효과 없음'이다. 앞서 언급했듯 알레르기가 있는 사람의 경우 효능보다 부작용이 더 크기 때문에 효과적이라 할 수 없다. 건...
소비/트렌드
썸네일 이미지
폐비닐 대란에 ‘과대포장’…고심 깊어진 제과업체
소비/트렌드
폐비닐 대란에 ‘과대포장’…고심 깊어진 제과업체
폐비닐·폐플라스틱 대란 이후 환경부가 수거책임을 지자체로 돌리고 국민들을 상대로 일회용품 사용을 자제하도록 독려하고 있지만, 근본적인 원인은 해결하지 못하는 모습이다.  소비자들의 의식개선도 필요하지만 ...
인터뷰
썸네일 이미지
[GO! 강소기업] 셈소닉, "청년들이 꼭 취업하고 싶은 기업 만들 것"
인터뷰
[GO! 강소기업] 셈소닉, "청년들이 꼭 취업하고 싶은 기업 만들 것"
초정밀 가공, 12년간 한우물 “처음에는 직원한명과 둘이서 미래 신기술에 대한 가능성만을 보고 오로지 젊음과 도전정신 하나로 시작했는데, 어느덧 12년 이란 시간과 경험이 쌓였다. 말 그대로 한우물만 파 온 것...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MJ포토] 청명한 하늘 되찾은 베이징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