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adline News

‘자유한국당’은 절대 울지 않는다

메인사진

‘이제 친박은 없다’ 홍준표-원유철-신상진의 3파전으로 치러질 자유한국당의 7·3전당대회의 슬로건이다. 당대표 후보자들은 이제 계파 정치는 없어져야 한다고 외치고, 실제로 당대표 후보자들 중에 골수 친박계는 없다. 사실상 친박계는 당을 쇄신하려는 ‘의지’가 없고, 홍준표는 당을 쇄신할 방법을 모른다. 정확히는 일련의 상황을 개인의 이익을 위해 이용하고 있다. 민심은 외치지만 민심을 악용하는 양상이다....

  • 썸네일s
  • 썸네일s
  • 썸네일s
  • 썸네일s
문화 > 문화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10년 ‘연극불’ 밝히고 사라지는 게릴라극장 폐관공연 ‘황혼’
 
이영경 기자 기사입력 :  2017/03/20 [16:0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연극 ‘황혼’에서 맹인과 여인으로 출연하는 배우 명계남과 김소희 (사진제공=연희단거리패)    

 

2006년 5월 혜화동 작은 골목에서 개관한 게릴라극장이 페터 투리니의 ‘황혼(연출 채윤일)’을 마지막으로 폐관한다.

 

게릴라극장은 연희단거리패의 소극장 레퍼토리를 비롯해 참신하고 실험적인 작품들을 올리면서 순도 높은 예술성과 연극의 사회적 역할을 고민하는 극장으로 자리매김해왔다.

 

연희단거리패 측은 “관객들과 연극인들이 게릴라극장에 보여준 특별한 애정 때문에 2017년 한 해 동안이라도 더 지속하며 극장을 유지하는 방법을 찾아보려 했으나 경영난으로 인해 결국 매각하게 됐다”면서 “지난해 10월 명륜동에 마련한 ‘연희단거리패 30스튜디오’에서 그 작업을 이어가고자 한다”고 전했다.

 

게릴라극장의 마지막 공연 ‘황혼’은 알프스의 관광객을 상대로 산짐승의 울음소리를 흉내 내며 살아가는 70대의 맹인에게 볼품없는 모습의 50대 창녀가 찾아오며 일어나는 이야기를 다루고 있다.

 

맹인과 창녀로 만난 두 사람은 극의 마지막까지 끊임없이 변신하며 진실과 거짓의 경계를 넘나든다. 사회 주변으로 밀려난 노년과 중년의 남녀가 거짓말하며 서로를 이해하는 구조의 이 작품은 스릴러와 익살극, 민중극과 철학적 코미디, 비극과 희극을 넘나든다.

 

배우로는 명계남, 김소희, 안윤철, 노심동 등이 함께하며 오는 30일부터 4월 16일까지 공연된다.

 

문화저널21 이영경 기자 lyk@mhj21.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문화저널21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철거 대신 보존 선택한 광주 '청춘발산마을
건강 +
음주·흡연 즐긴 사람이 체내 중금속 농도 높아
썸네일 이미지
인식 개선만으로도 실제 생활에서 음주, 흡연, 식습관 등의 변화를 가져와 ... / 신광식 기자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