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adline News

‘자유한국당’은 절대 울지 않는다

메인사진

‘이제 친박은 없다’ 홍준표-원유철-신상진의 3파전으로 치러질 자유한국당의 7·3전당대회의 슬로건이다. 당대표 후보자들은 이제 계파 정치는 없어져야 한다고 외치고, 실제로 당대표 후보자들 중에 골수 친박계는 없다. 사실상 친박계는 당을 쇄신하려는 ‘의지’가 없고, 홍준표는 당을 쇄신할 방법을 모른다. 정확히는 일련의 상황을 개인의 이익을 위해 이용하고 있다. 민심은 외치지만 민심을 악용하는 양상이다....

  • 썸네일s
  • 썸네일s
  • 썸네일s
  • 썸네일s
> 경제일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美·中중심 무역 벗어나자…정부 구소련·아랍권 FTA 추진
거대 신흥시장과 FTA로 무역 다각화 계획
 
임이랑 기자 기사입력 :  2017/03/20 [12:0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거대 신흥시장과 FTA로 무역 다각화 계획

 

정부가 트럼프 행정부 출범 이후 제기되는 미국의 보호주의 물결과 사드 배치 이후 가속화 되고 있는 중국의 경제보복에 대응하기 위해 구소련, 아랍 등 거대 신흥시장을 대상으로 한FTA 협상을 추진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0일 국회 산업통산자원위원회에 ‘최근 통상현안 대응방향’ 보고서를 제출하고 “거대 신흥시장을 대상으로 새로운 FTA 협상을 개시 하겠다”고 밝혔다.

 

산업부는 러시아 중심이었던 과거 옛 소련권 국가들의 연합 EAEU(유라시아경제연합), 사우디아라비아를 포함한 6개 산유국이 결성한 걸프협력회의(GCC) 등 거대경제권 중심으로 FTA 개시 및 재개를 위한 초석을 다질 방침이다.

 

지난 2007년 협상을 개시해 2009년까지 세 차례에 걸쳐 협의를 했지만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협상중단이 됐던 GCC와 2008년 전략적경제협정협력(SECA) 실무협상이 진행되다가 중단된 멕시코와도 재개를 모색할 방침이다.

 

산업부는 다음달 주형환 산업부 장관과 로버트 라이시저 미국 무역대표부(USTR) 대표 내정자 간 회동을 추진해 미국 통상당국과 협력을 공고화하겠다는 계획을 세웠다.

 

한편,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 이후 중국의 경제보복과 관련해 “중국 정부가 공식적으로 사드 보복을 부인하고 있지만 중국의 조치가 계속 강화될 수 있다”고 평가하며 “우리 기업이 부당한 대우를 받지 않도록 적극적으로 이의를 제기하며 중국 당국에 협력과 소통 노력을 병행 하겠다”고 말했다. 

 

문화저널21 임이랑 기자  lyr@mhj21.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문화저널21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철거 대신 보존 선택한 광주 '청춘발산마을
건강 +
음주·흡연 즐긴 사람이 체내 중금속 농도 높아
썸네일 이미지
인식 개선만으로도 실제 생활에서 음주, 흡연, 식습관 등의 변화를 가져와 ... / 신광식 기자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