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아침의 시] 민들레 꽃 / 이은봉

서대선 | 기사입력 2017/03/20 [10:35]

[이 아침의 시] 민들레 꽃 / 이은봉

서대선 | 입력 : 2017/03/20 [10:35]

민들레꽃

 

농협창고 뒤편 후미진 고샅, 웬 낯빛 뽀얀 계집애 쪼그려 앉아, 오줌 누고 있다

 

이 계집애, 더러는 샛노랗게 웃기도 한다 연초록 치맛자락 펼쳐, 아랫도리 살짝 가린 채

 

왼편 둔덕 위에서는 살구꽃 진자리, 열매들 파랗게 크고 있다

 

눈 내려뜨면 낮은 둔덕 아래, 계집애의 엄니를 닮은 깨어진 사금파리 하나, 반짝반짝 빛나고 있고.

 

# 식물도 지도를 바꿀 수 있다. 식물은 씨앗을 퍼트리고 뿌리를 내리는 과정에서 스스로의 지도를 만들어 간다. 민들레는 지면에 붙어서 땅위를 따라 사방으로 뻗어가는 로제트식물(rosette plant)이다. 민들레는 땅위로 들어난 크기의 세배쯤 깊이 뿌리를 내려 단단하게 삶의 토대를 만들며, 한 뼘 한 뼘 대지를 채워 스스로 생명의 지도를 만들어 간다.

 

“농협창고 뒤편 후미진 고샅, 웬 낯빛 뽀얀 계집애”가 “쪼그려 앉아” 있는 모습처럼 우리나라 어느 길가나 공터, 들판에서 쉽게 볼 수 있는 여러 해 살이 풀이 민들레이다. 그런데   어디서나 볼 수 있는 조그만 민들레가 자신의 영토를 넓히기 위해 헬리콥터의 원리를 이용 한다. “민들레꽃”이 지면 흰 갓 털이 씨앗을 감싼 채 낙하산 같은 모양으로 하늘을 둥둥 떠다니며 자신의 새로운 영토를 향해 떠나간다. 

 

레겐스부르크 대학교 식물학 연구소의 논문에 따르면 민들레 꽃대 한 개에 붙어 있는 홀씨의 개체 수는 서양민들레의 경우 약 200개 정도이다. 10개의 꽃대에서 출발한 약 2000개의 홀씨 중에는 바람의 길이 좋은 날 100m이상 날아가는 씨앗도 있다고 보고하였다. 조그만 “계집애”같아 보이는 “민들레꽃”이 자신의 존재의 지평을 넓혀가는 전략은 마치 불의 심장을 가진 투사를 닮았다.

 

국가를 구성하고 있는 국민의 절대다수는 매스컴에 오르내리는 유명인도 아니고 국가의 지도자가 되겠다고 실천되지 못할 공약만 남발하는 정치인이 아니다. 일터에서, 지하철에서, 거리에서 “눈 내려뜨면 낮은” 곳에서 만나는 민들레처럼 작아 보이고 흔한 모습의 시민들이다. 그러나 그들의 뿌리는 곧고 깊으며, 바람 불어 좋은날 “민들레꽃”처럼 헬리콥터 전략으로 전국 어디서나 자신들의 지도를 만들어 간다.

 

문화저널21 편집위원 서대선 시인 seodaeseon@naver.com

저널21
썸네일 이미지
[저널21] 중국인들에게 ‘미세먼지’를 묻다
저널21
[저널21] 중국인들에게 ‘미세먼지’를 묻다
‘중국 미세먼지에 한국 피해 입어’ 질문에 중국인 대다수 ‘말도 안 돼’ 중국 정부의 환경보호정책에 대해서는 ‘일방적지지’ 보내는 중국인들 봄철 우리의 호흡기를 괴롭히는 미세먼지에 대해 여러 가지 추측들...
저널21
썸네일 이미지
김구의 혼 서린 ‘경교장’…남북정상회담 의미 되새기다
저널21
김구의 혼 서린 ‘경교장’…남북정상회담 의미 되새기다
남북정상회담을 1주일 가량 앞둔 21일 오전 강북삼성병원 앞에 위치한 경교장에서 ‘남북제정당사회단체 대표자 연석회의 70주년 기념식’이 열렸다. 이날 기념식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2018...
저널21
썸네일 이미지
[저널21] 중국의 고강도 환경보호정책…‘베이징 하늘을 바꾸다’
저널21
[저널21] 중국의 고강도 환경보호정책…‘베이징 하늘을 바꾸다’
우리나라 언론의 주장을 살펴봤을 때 중국의 수도인 베이징 또한 미세먼지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 하지만 지난 11일 중국의 수도 베이징은 우리나라 서울의 하늘과 달리 티 없이 맑았다. 중국의 미세먼지가 모두 우...
알고먹자
썸네일 이미지
[알고먹자] 글루코사민, 효과 있다? 없다?
알고먹자
[알고먹자] 글루코사민, 효과 있다? 없다?
글루코사민은 알레르기가 없는 사람에게 효과를 발휘할까? 한마디로 요약해서 말한다면 '효과 없음'이다. 앞서 언급했듯 알레르기가 있는 사람의 경우 효능보다 부작용이 더 크기 때문에 효과적이라 할 수 없다. 건...
소비/트렌드
썸네일 이미지
폐비닐 대란에 ‘과대포장’…고심 깊어진 제과업체
소비/트렌드
폐비닐 대란에 ‘과대포장’…고심 깊어진 제과업체
폐비닐·폐플라스틱 대란 이후 환경부가 수거책임을 지자체로 돌리고 국민들을 상대로 일회용품 사용을 자제하도록 독려하고 있지만, 근본적인 원인은 해결하지 못하는 모습이다.  소비자들의 의식개선도 필요하지만 ...
인터뷰
썸네일 이미지
[GO! 강소기업] 셈소닉, "청년들이 꼭 취업하고 싶은 기업 만들 것"
인터뷰
[GO! 강소기업] 셈소닉, "청년들이 꼭 취업하고 싶은 기업 만들 것"
초정밀 가공, 12년간 한우물 “처음에는 직원한명과 둘이서 미래 신기술에 대한 가능성만을 보고 오로지 젊음과 도전정신 하나로 시작했는데, 어느덧 12년 이란 시간과 경험이 쌓였다. 말 그대로 한우물만 파 온 것...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MJ포토] 청명한 하늘 되찾은 베이징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