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일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생산자물가 7개월 연속 상승세…장바구니 물가 ‘고공행진’
국제 원자제값 상승과 AI, 구제역 여파로 생산자물가 26개월만 만에 최고치
 
임이랑 기자 기사입력 :  2017/03/20 [10:2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국제 원자제값 상승과 AI, 구제역 여파로 생산자물가 26개월만 만에 최고치

 

생산자물가가 7개월 동안 연속 상승해 지난 2014년 12월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20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7년 2월 생산자물가지수’를 보면 지난달 생산자물가지수는 전월 대비 0.3% 상승했다. 이는 전년 동월 대비 4.2% 증가한 수준이다.

 

이로써 지난달 생산자물가지수는 26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생산자물가는 지난 1월 1.4%에 비해 상승폭은 적었지만 지난해 8월부터 7개월 연속 상승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특히 조류인플루엔자(AI)와 구제역의 영향으로 농림수산품 가격이 전월 대비 2.0% 증가해 생산자물가 상승의 견인차 역할을 했다.

 

닭고기와 쇠고기는 전월대비 각각 48.2%, 4.8%로 가격 상승폭이 가장 컸고 돼지고기는 전년동월대비 15.8% 증가했다. 감귤은 94.2%, 수박은 38.6%등 농산물의 가격도 상승세를 이어가며 밥상에 오르는 농림수산품 가격 상승은 소비자에게 큰 부담이 될 전망이다.

 

공산품 가격은 전월 대비 0.3% 증가했다. 석탄·석유제품은 -1.9%, 전기·전자기기는 -0.2% 감소했지만 화학제품과 1차 금속제품은 국제 원자재 가격 강세의 영향으로 각각 0.8%,2.1% 증가했다.

 

가스·수도·전력 가격은 전월과 같은 수준을 유지했지만 음식점·수박·부동산 등의 서비스 가격은 0.3% 증가했다.

 

한편, 국내공급물가지수와 총산출물가지수는 전월보다 각각 0.2%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문화저널21 임이랑 기자  lyr@mhj21.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문화저널21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광고

[MJ포토] 답변하는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저널21
[단독] 적십자와 녹십자의 끈적한 '혈(血)맹'
썸네일 이미지
헌혈을 하기 위해 헌혈의 집을 방문하면, 간단한 검사를 거쳐 채혈을 진행한... / 최재원 기자, 박영주 기자, 임이랑 기자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