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adline News

‘노무현 친구’ 문재인 “성공한 대통령 되고 찾아뵐 것”

메인사진

“현직 대통령으로서 참석, 오늘로 마지막…임무 다하고 찾겠다”
문 대통령은 “저의 꿈은 국민 모두의 정부, 모든 국민의 대통령”이라며 “현직 대통령으로서 이 자리에 참석하는 것은 오늘이 마지막일 것이다. 이제 당신을 온전히 국민께 돌려드린다. 반드시 성공한 대통령이 돼 임무를 다한 다음 다시 찾아뵙겠다”고 약...

  • 썸네일s
  • 썸네일s
  • 썸네일s
  • 썸네일s
문화 > 문화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나문희와 이제훈, 영어로 만난다 ‘아이 캔 스피크’
 
이영경 기자 기사입력 :  2017/03/20 [09:1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왼쪽부터) 영화 ‘아이 캔 스피크’에서 호흡을 맞추는 배우 나문희와 이제훈 (사진제공=포털사이트 다음/사람인엔터테인먼트)    

 

배우 나문희와 이제훈이 영화 ‘아이 캔 스피크’로 처음 만난다.

 

‘아이 캔 스피크’는 틀린 건 바로잡아야 직성이 풀리는 민원왕 열혈여사와 원칙주의 9급 공무원이 영어를 배우고 가르치면서 말문이 트이고 마음까지 열리는 과정을 다루고 있다.

 

시트콤 ‘거침없이 하이킥’, 드라마 ‘디어 마이 프렌즈’, 영화 ‘수상한 그녀’ 등 캐릭터가 살아온 세월의 깊이까지 실감하게 만드는 영원한 현역 나문희는 이 작품에서 온 동네 잘못 돌아가는 꼴을 못 참아 끊임없이 구청에 민원을 넣는 열혈여사 ‘나옥분’으로 분한다.

 

영화 ‘파수꾼’부터 ‘건축학개론’, 드라마 ‘시그널’, 영화 ‘탐정 홍길동: 사라진 마을의 비밀’, 드라마 ‘내일 그대와’에 이르기까지 섬세한 연기력으로 스크린과 TV를 넘나들며 사랑 받고 있는 이제훈은 구청에서 일하며 나여사의 끊임없는 민원세례에 시달리는 원칙주의 9급 공무원 ‘박민재’ 역을 맡았다. 이제훈과 나문희는 영어수업을 계기로 나이를 뛰어넘는 우정까지 넘나드는 폭 넓은 연기 호흡을 선보일 예정이다.

 

한편 영화 ‘아이 캔 스피크’는 ‘YMCA야구단’ ‘광식이 동생 광태’ ‘시라노; 연애조작단’ 등을 연출했던 김현석 감독 작품으로 3월 말에 촬영을 시작할 예정이다. 

 

문화저널21 이영경 기자 lyk@mhj21.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문화저널21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MJ포토] 뮤지컬 ‘햄릿’…왕이 된 클라우
VIEWfinder +
[VIEWfinder] 절망하는 인간들의 쓸쓸한 정열, 연극 ‘미친키스’
썸네일 이미지
‘미친키스’는 조광화 연출데뷔 20주년을 기념해 진행된 ‘조광화展’의 두 ... / 이영경 기자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