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산업/IT
sns기사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현대重그룹, LNG추진선 대형선박 수주…친환경기술 입증
러 소브콤플로트社와 유조선 4척, 2.4억달러 계약 체결…황산화물 90%·질소산화물 50% 줄여
기사입력: 2017/03/19 [20:35] ⓒ 문화저널21
박수민 기자
▲ 현대삼호중공업이 19일 소브콤플로트社로부터 수주했다고 밝힌 LNG추진 유조선 조감도  (이미지 제공=현대삼호중공업)


현대중공업그룹 내 현대삼호중공업이 LNG추진 대형선박 수주에 성공했다. 이번 계약을 기반으로 친환경선박 시장을 선도하겠다는 전략이다.

 

현대삼호중공업은 최근 러시아 국영 해운사 ‘소브콤플로트(Sovcomflot)’社로부터 11만4000톤급 LNG추진 유조선 4척을 약 2억4000만달러에 수주하는데 성공했다고 19일 밝혔다.

 

회사 측에 따르면 이번에 수주한 선박은 길이 250미터, 폭 44미터, 높이 21미터로 수면의 얼음이나 빙산에 대비한 내빙기능(아이스클래스1A(Ice Class 1A) 등급)을 갖췄다. 이 선박은 오는 2018년 3분기부터 차례로 인도, 글로벌 석유업체 셸(Shell)에 용선돼 운용된다. 

 

특히 대형 선박으로는 처음으로 LNG연료 추진 방식을 적용, 강화되고 잇는 환경규제에 대응한 친환경·고효율 선박으로 주목받고 있다는 설명이다.

 

해당 선박은 기존 연료 대비 황산화물(SOx) 배출 90% 이상 및 질소산화물(NOx) 배출 80% 이상, 이산화탄소(CO2) 배출 15% 이상 감소시킬 수 있다. 또 엔진에서 발생하는 소음도 50%까지 줄일 수 있다.

 

현대삼호중공업 관계자는 “업계 최초로 LNG추진 대형 유조선을 수주함으로써 친환경 선박 시장에서 기술력을 입증했다”며 “환경규제 강화로 친환경선박(eco-ship)에 대한 수요 증가가 기대되는 상황으로, 기술력을 바탕으로 수주에 더욱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중공업은 오는 4월 일본에서 개최되는 국제가스박람회 ‘가스텍(Gastech) 2017'에 참가해, LNG분야의 경쟁력을 알리고 수주활동에 적극 나선다는 방침이다.

 

문화저널21 박수민 기자 sumin@mhj21.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문화저널21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최초공개 기아 엠블럼 뗀 ‘스팅어’…내년
[리뷰] 친절한 강요의 세계 ‘수탉들의 싸움_COCK’
썸네일 이미지
원래 이별을 고하는 입장에서도 사정은 있기 마련이다. 굳이 이해하고 보듬 ... / 이영경 기자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