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뛰는 G6 잡아라’…S8 출시 앞둔 삼성, S7 출고가 인하 ‘맞불’

삼성, 이통사 판매장려금 인상·갤럭시S8 광고 온에어 VS LG, 알뜰폰 업체 동시 출격

박수민 기자 | 기사입력 2017/03/16 [18:29]

‘뛰는 G6 잡아라’…S8 출시 앞둔 삼성, S7 출고가 인하 ‘맞불’

삼성, 이통사 판매장려금 인상·갤럭시S8 광고 온에어 VS LG, 알뜰폰 업체 동시 출격

박수민 기자 | 입력 : 2017/03/16 [18:29]
▲(왼쪽부터) 삼성전자 '갤럭시S7 엣지', LG전자 'G6'   (사진제공=각 사)

 

삼성, 이통사 판매장려금 인상·갤럭시S8 광고 온에어 VS LG, 알뜰폰 업체 동시 출격


지난해 G5 등의 부진한 실적을 만회함과 동시에 비어있는 플래그십 스마트폰 모델 시장을 꿰차겠다는 야심을 품은 LG전자는 차기 플래그십 모델 ‘G6’를 10일 국내 시장에 선보였다. 출시 이틀 만에 가입자 3만명 이상을 확보하는 등 흥행을 이어가자, 갤럭시S8 출시를 눈 앞에 둔 삼성전자가 갤럭시S7 시리즈의 출고가 인하를 통한 방어전에 나섰다.


현재 G6에 대한 국내 이동통신3사의 지원금은 최대 15만원이지만, 출시된 지 1년이 지난 갤럭시S7 시리즈의 지원금은 최대 31만원으로 2배 이상의 차이를 두고 있다. 더불어 삼성전자가 지난 1일부터 해당 제품들의 출고가를 인하하면서, 갤럭시S7 32기가바이트(GB) 모델의 경우 1만 6300원이 인하된 79만9700원, 64GB 모델은 5만 8300원이 내려간 82만1700원으로 책정됐다. 갤럭시S7엣지 역시 용량에 따른 모델별로 6만8200원에서 11만2200원이 인하돼 80만원대로 출고된다.


따라서 테크노마트를 비롯, 스마트폰 판매점 등을 통해 요금제나 카드 사용 실적 등 구매 조건만 잘 맞춘다면 해당 제품들을 무상으로 구입할 수도 있게 됐다. G6를 구입하려던 소비자들이 갤럭시S7 시리즈로 눈을 돌리게 되는 이유다.


또한 이동통신사를 통해 지급되는 스마트폰 제조사의 판매장려금도 해당 모델들이 더 높다. 지난주까지 20만원 후반대로 지급되던 갤럭시S7의 판매장려금은 13일 36만원으로 인상됐지만, 출시한 지 일주일도 안된 G6의 판매장려금은 5~10만원 선이다. 판매장려금은 판매점의 수익과 연결되기 때문에 판매점에서도 갤럭시S7을 적극적으로 권하게 되는 것이다.


삼성전자의 가격인하 공세에 맞서기 위해 LG전자는 국내 이동통신 3사 외의 CJ헬로비전을 비롯한 20여개 알뜰폰 업체에도 G6를 공급 중이다. 플래그십 스마트폰의 경우 출시 초에는 알뜰폰으로 판매하지 않는 만큼 이례적인 행보지만, G6의 판매량을 초기에 끌어올리겠다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그러나 갤럭시S8의 출시를 목전에 둔 삼성전자의 방어 전략은 이어지고 있다. 지난 9일 갤럭시S8 공개 행사를 예고하는 TV 광고 송출을 통해 소비자들이 해당 제품을 기다리게 하겠다는 계획으로 보인다. LG전자가 플래그십 시장 공백을 메우고, 우위를 점하는 것을 사전에 방지하겠다는 것이다. 다만, 갤럭시노트7 사태의 악재를 지울 수 있을지가 관건으로 남아있다.


양사의 경쟁은 갤럭시S8의 출시와 함께 더욱 심화될 전망이다. LG전자의 야심작 G6가 전작들에 비해 완성도가 높다는 평가를 받고 있는 만큼, 국내 플래그십 모델의 고지를 점하기 위해 양사가 어떤 전략을 펼칠지 귀추가 집중된다.


문화저널21 박수민 기자 sumin@mhj21.com

저널21
썸네일 이미지
[저널21] 중국의 고강도 환경보호정책…‘베이징 하늘을 바꾸다’
저널21
[저널21] 중국의 고강도 환경보호정책…‘베이징 하늘을 바꾸다’
우리나라 언론의 주장을 살펴봤을 때 중국의 수도인 베이징 또한 미세먼지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 하지만 지난 11일 중국의 수도 베이징은 우리나라 서울의 하늘과 달리 티 없이 맑았다. 중국의 미세먼지가 모두 우...
알고먹자
썸네일 이미지
[알고먹자] 글루코사민, 효과 있다? 없다?
알고먹자
[알고먹자] 글루코사민, 효과 있다? 없다?
글루코사민은 알레르기가 없는 사람에게 효과를 발휘할까? 한마디로 요약해서 말한다면 '효과 없음'이다. 앞서 언급했듯 알레르기가 있는 사람의 경우 효능보다 부작용이 더 크기 때문에 효과적이라 할 수 없다. 건...
소비/트렌드
썸네일 이미지
폐비닐 대란에 ‘과대포장’…고심 깊어진 제과업체
소비/트렌드
폐비닐 대란에 ‘과대포장’…고심 깊어진 제과업체
폐비닐·폐플라스틱 대란 이후 환경부가 수거책임을 지자체로 돌리고 국민들을 상대로 일회용품 사용을 자제하도록 독려하고 있지만, 근본적인 원인은 해결하지 못하는 모습이다.  소비자들의 의식개선도 필요하지만 ...
인터뷰
썸네일 이미지
[GO! 강소기업] 셈소닉, "청년들이 꼭 취업하고 싶은 기업 만들 것"
인터뷰
[GO! 강소기업] 셈소닉, "청년들이 꼭 취업하고 싶은 기업 만들 것"
초정밀 가공, 12년간 한우물 “처음에는 직원한명과 둘이서 미래 신기술에 대한 가능성만을 보고 오로지 젊음과 도전정신 하나로 시작했는데, 어느덧 12년 이란 시간과 경험이 쌓였다. 말 그대로 한우물만 파 온 것...
인터뷰
썸네일 이미지
[인터뷰] 참여연대 “삼성증권 사태, 금융당국의 허점 방치가 원인”
인터뷰
[인터뷰] 참여연대 “삼성증권 사태, 금융당국의 허점 방치가 원인”
삼성증권의 ‘유령주식’ 사태로 금융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우리나라 주식 시장의 허점이 만천하에 드러났고 국내 주식 투자자인 ‘개미’들의 분노는 극에 달하고 있다. 사건의 발단은 지난 6일로 거슬러 올라간다...
경제일반
썸네일 이미지
삼성 따라하는 현대차(?)…모비스·글로비스 분할합병 의혹
경제일반
삼성 따라하는 현대차(?)…모비스·글로비스 분할합병 의혹
최근 현대차그룹이 지배구조개편을 통한 ‘출자구조 재편’ 추진방안을 발표하고 현대모비스와 현대글로비스 사이의 분할합병 비율을 0.61대 1로 결정했지만, 참여연대가 비율의 적절성에 대해 문제를 제기했다. 이...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MJ포토] 청명한 하늘 되찾은 베이징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