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급 어려운 해외 제출 필수서류 ‘범죄수사경력회보서’…방법은

해외 체류 중일 경우 사실상 발급 불가…민원인들 불만 높아

이현우 기자 | 기사입력 2017/03/16 [11:54]

발급 어려운 해외 제출 필수서류 ‘범죄수사경력회보서’…방법은

해외 체류 중일 경우 사실상 발급 불가…민원인들 불만 높아

이현우 기자 | 입력 : 2017/03/16 [11:54]

범죄경력 기재 등 중요 개인정보 기재, 대리인 선임도 어려워

 

최근 국민들의 외국계 기업 취직 증가 등 해외 입·출국 빈도가 높아지면서 신원확인을 위한 기본서류인 ‘범죄수사경력회보서’에 대한 수요도 늘고 있다. 그러나 범죄수사경력은 최상위 개인정보로 분류돼 발급과정 또한 복잡해 민원인들의 불만이 높아지고 있다.

 

또한 해외에 체류 중일 경우 해당 서류를 발급받기 더더욱 어려운 실정이다. 온라인 홈페이지를 통해 발급이 가능하지만, 공인인증서를 요구하기 때문에 해외 체류 중인 민원인들의 경우 사실상 발급이 불가하다.
 
범죄경력수사회보서는 해외 취업 및 입국, 체류 관련 사무를 처리하기 위해 갖춰야하는 필수 서류에 해당한다. 신청인 본인의 범죄경력 내용이 기재된 서식을 말하며, 실효된 형의 포함 여부에 따라 증명서와 회보서로 구분된다.

 

해당 서류는 개인의 실효된 형이 모두 포함된 중요 서류인만큼 개인 확인 용도로만 사용하는 것이 원칙이지만, 외국인의 체류허가에 필요한 경우 법령에서 규정하고 있는 사유에 한해 조회목적에 필요한 최소한의 범위에서 회보가 가능하다. 

 

▲ 범죄수사경력회보서 예시 이미지   (이미지제공=한국통합민원센터)

 

다만, 중요 개인정보가 담겨있는 만큼 범죄수사경력회보서를 발급받는 과정이 쉽지만은 않다. 인터넷 발급 시 다양한 보안 모듈 관련 프로그램을 설치해야하고, 필수적으로 공인인증서를 등록해야 한다. 부득이하게 공인인증서를 발급받지 못하거나 웹 환경에 제대로 대응하지 못할 경우 직접 발급신청을 해야 한다.

 

본인이 국내에 거주하고 있다면 직접 발급받는 것이 원칙이며, 해외 체류 중일 경우 대리임을 선임해 관련 사항을 대행 처리할 수 있다. 해외 체류 중임을 증빙하는 서류와 대리인을 선임, 관련 문서들을 발급받은 후 국가에 따라 외교부 인증 및 아포스티유, 대사관 인증까지 거쳐야 한다.
 
이와 같이 복잡한 과정으로 인해 해외 체류 중인 국민들의 경우 국내 범죄수사경력회보서를 발급받는 것은 매우 어려운 일이다. 대리인을 선임하다 하더라도 민원인 당사자의 중요한 개인정보가 담긴 문서를 자신도 모르는 곳에서 처리해야 한다는 위험을 안고 진행해야 한다. 때문에 많은 재외국민들이 직접 국내로 들어와 관련 문서를 발급받아야만 하는 실정이다.

 

한국통합민원센터, 재외국민들의 불편 해소 위한 시스템 마련

 

해외에서의 범죄수사경력회보서를 전문으로 취급하는 한국통합민원센터의 송일진 담당자는 “해외에서 범죄수사경력회보서는 필수 서류 중 하나지만, 발급과정에서 불편을 겪는 민원인들이 많다”며 “이런 시스템의 사각지대에 놓여 불편을 겪는 재외국민들을 위해 시스템을 구축했다”고 밝혔다.

 

이어 “특히 해당 문서는 중요한 개인정보를 포함하는 만큼 빠르고 안전한 전문사무소를 통해 발급받는 것을 추천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한국통합민원센터는 지난 2015년부터 민원대행 솔루션 ‘배달의 민원’ 서비스를 실시하고 있다. 현재 ▲민원 발급 ▲번역 및 공증 대행 ▲아포스티유 ▲외교부 확인 ▲대사관 인증 ▲국내·국제 배송을 진행하고 있으며, 2016년 창업진흥원 창업부문 대상 및 2017년 서울시 우수 중소기업 브랜드인 하이서울 브랜드 사업 선정 등을 통해 공신력을 인정받은 바 있다.

 

문화저널21 이현우 기자

저널21
썸네일 이미지
[저널21] 중국인들에게 ‘미세먼지’를 묻다
저널21
[저널21] 중국인들에게 ‘미세먼지’를 묻다
‘중국 미세먼지에 한국 피해 입어’ 질문에 중국인 대다수 ‘말도 안 돼’ 중국 정부의 환경보호정책에 대해서는 ‘일방적지지’ 보내는 중국인들 봄철 우리의 호흡기를 괴롭히는 미세먼지에 대해 여러 가지 추측들...
저널21
썸네일 이미지
김구의 혼 서린 ‘경교장’…남북정상회담 의미 되새기다
저널21
김구의 혼 서린 ‘경교장’…남북정상회담 의미 되새기다
남북정상회담을 1주일 가량 앞둔 21일 오전 강북삼성병원 앞에 위치한 경교장에서 ‘남북제정당사회단체 대표자 연석회의 70주년 기념식’이 열렸다. 이날 기념식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2018...
저널21
썸네일 이미지
[저널21] 중국의 고강도 환경보호정책…‘베이징 하늘을 바꾸다’
저널21
[저널21] 중국의 고강도 환경보호정책…‘베이징 하늘을 바꾸다’
우리나라 언론의 주장을 살펴봤을 때 중국의 수도인 베이징 또한 미세먼지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 하지만 지난 11일 중국의 수도 베이징은 우리나라 서울의 하늘과 달리 티 없이 맑았다. 중국의 미세먼지가 모두 우...
알고먹자
썸네일 이미지
[알고먹자] 글루코사민, 효과 있다? 없다?
알고먹자
[알고먹자] 글루코사민, 효과 있다? 없다?
글루코사민은 알레르기가 없는 사람에게 효과를 발휘할까? 한마디로 요약해서 말한다면 '효과 없음'이다. 앞서 언급했듯 알레르기가 있는 사람의 경우 효능보다 부작용이 더 크기 때문에 효과적이라 할 수 없다. 건...
소비/트렌드
썸네일 이미지
폐비닐 대란에 ‘과대포장’…고심 깊어진 제과업체
소비/트렌드
폐비닐 대란에 ‘과대포장’…고심 깊어진 제과업체
폐비닐·폐플라스틱 대란 이후 환경부가 수거책임을 지자체로 돌리고 국민들을 상대로 일회용품 사용을 자제하도록 독려하고 있지만, 근본적인 원인은 해결하지 못하는 모습이다.  소비자들의 의식개선도 필요하지만 ...
인터뷰
썸네일 이미지
[GO! 강소기업] 셈소닉, "청년들이 꼭 취업하고 싶은 기업 만들 것"
인터뷰
[GO! 강소기업] 셈소닉, "청년들이 꼭 취업하고 싶은 기업 만들 것"
초정밀 가공, 12년간 한우물 “처음에는 직원한명과 둘이서 미래 신기술에 대한 가능성만을 보고 오로지 젊음과 도전정신 하나로 시작했는데, 어느덧 12년 이란 시간과 경험이 쌓였다. 말 그대로 한우물만 파 온 것...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MJ포토] 청명한 하늘 되찾은 베이징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