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adline News

[팩트체크] 아시아나 항공 임산부 논란…진실은

메인사진

아시아나, 원칙 근거한 조치내려…전문가 “임신기간 관계없이 탑승 전 주치의 소견서 있어야”
대한산부인과의사회 법제이사이자 에덴산부인과 김재연 원장은 “임신 기간과 상관없이 고위험 임산부라면 탑승이 거부될 수 있다. 하혈을 하거나 양수가 많을 경우 고도와 압력의 차이는 임산부에 큰 위험이 된다”면서 “임신 33주라하더라도 양수가 과다하...

  • 썸네일s
  • 썸네일s
  • 썸네일s
  • 썸네일s
문화 > 문화
sns기사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시] 최고가 10억 작품까지…국립현대미술관 소장품 121점
5개 전시실로 구성된 대규모 전시, 신소장품 2013-16 ‘삼라만상: 김환기에서 양푸둥까지’ 개최
기사입력: 2017/03/15 [13:11] ⓒ 문화저널21
이영경 기자
▲ 김환기, 새벽 #3, 1964-65, 캔버스에 유채, 176.9×109.6, PA7893 (자료제공=국립현대미술관)  

국립현대미술관이 지난 4년간 수집한 작품을 대중에게 소개하고 소장품의 시대별 특징과 미술사적 의미를 짚어보는 전시 ‘신소장품 2013-16 <삼라만상: 김환기에서 양푸둥까지>’가 지난 13일 개막했다.

 

이번 전시에는 2013년부터 2016년까지 수집한 작품 932점 중 주요 작품 121점을 선보인다. ‘온 우주의 만물과 모든 현상’을 뜻하는 전시 제목 ‘삼라만상(森羅萬象)’은 현대미술의 다양함과 작가들의 무한한 표현영역을 포괄하는 의미를 담고 있으며, 출품작인 강익중의 작품명에서 가져왔다. 제1전시실의 근대기와 김환기의 작품에서 시작해 제5전시실의 양푸둥 작품까지 이어진다.

 

국립현대미술관은 ‘신소장품전’에 대해 “전시주제를 정하고 그에 따라 작품을 선정하는 기획전시와는 차별성을 가진다”고 말했다. 수집된 작품을 통해 동시대의 미감과 작품 속에 반영돼 있는 역사적 의미를 역으로 구성한다.

 

미술관 측은 “2013년부터 2016년까지 수집한 작품들에서 보이는 것은 하나의 큰 주제보다 작가들의 자유롭고 개성적인 표현 영역과 다양한 주제들의 공존 현상이다. 이번 전시는 ‘한국근대미술과 전통성을 시간적 흐름’으로 보여주는 제1전시실을 시작으로, ‘동시대 미술을 다양한 소주제’를 통해 들여다볼 수 있는 4개의 전시실로 연이어 구성된다”고 설명했다.

 

제1전시실의 주제는 ‘삼라만상’으로 근대와 동시대 미술의 근원과 출발점을 담고 있다. 강익중의 ‘삼라만상’을 비롯해 김기창의 ‘정청’, 이쾌대의 ‘여인 초상’, 변월룡의 ‘민촌 이기영 초상’, 미술관 역대 최고가 소장품인 김환기의 ‘새벽 #3’ 등을 통해 구상에서부터 신사실파, 추상 그리고 현대적인 수묵산수화로 이어지는 한국미술의 시간적 흐름을 확인할 수 있다.

 

제2전시실의 주제는 작품으로 통하는 소재이자 개인의 삶과 역사인 ‘일상’이다. 여성의 신체를 주제로 한 키키 스미스의 ‘코르사주’, 안창홍의 ‘베드 카우치 1’ 그리고 김은진의 ‘냉장고’ 등의 작품을 통해 일상의 다양성을 확인해 볼 수 있다.

 

▲ 양푸둥, 죽림칠현IV, 2006, 단채널 비디오, 70분, NM7928 (자료제공=국립현대미술관)    

 

제3, 4전시실의 주제는 ‘경계’다. 일상, 작가들의 표현 세계간의 경계 그리고 두 세계를 아우르는 사진작품과 미디어아트 작품들이 전시된다. 이용백의 ‘깨지는 거울’을 비롯해 강홍구의 ‘오쇠리 풍경’, 유현미의 ‘작업실의 우주’, 2017년 베니스 비엔날레 한국관 대표 작가 이완의 ‘메이드인- 대만, 태국, 캄보디아, 미얀마’ 등의 작품을 선보인다.

 

마지막으로 제5전시실의 주제는 ‘죽림칠현’으로, 우리가 일상에서 잃어버린 무언가를 되돌아볼 수 있는 공간이다. 중국의 세계적인 비디오 아티스트 양푸둥의 대표작 ‘죽림칠현 III’과 ‘죽림칠현 IV’이 상영돼 오늘날 우리가 잃어버리고 있는 것은 무엇이며, 다음 세대를 위해 무엇을 남겨야 할지 묻는다.

 

전시는 8월 13일까지 서울관에서 진행된다.

 

문화저널21 이영경 기자 lyk@mhj21.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문화저널21

선거 동안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게시물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17.04.17~2017.05.08)에만 제공됩니다.
일반 의견은 실명 인증을 하지 않아도 됨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MJ포토] 국가대표 송한나래의 클라이밍 시
르포
[르포上] 청년이 외면한 3D현장…중소기업은 운다
썸네일 이미지
윤활유를 사용해 쇠를 절삭하는 공장이라서 그런지 공장 문이 열림과 동시에 ... / 임이랑 기자
VIEWfinder +
[VIEWfinder] 절망하는 인간들의 쓸쓸한 정열, 연극 ‘미친키스’
썸네일 이미지
‘미친키스’는 조광화 연출데뷔 20주년을 기념해 진행된 ‘조광화展’의 두 ... / 이영경 기자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