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박근혜 파면, 제2의 ‘서울의 봄’ 기다린다.

박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17/03/13 [14:48]

[기자수첩] 박근혜 파면, 제2의 ‘서울의 봄’ 기다린다.

박영주 기자 | 입력 : 2017/03/13 [14:48]
© 박영주 기자

“피고인 박근혜를 파면한다.”

 

이 한마디는 대한민국에 눈물을 안겨줬다. 탄핵기각을 원하던 이들은 ‘슬픔의 눈물’을, 탄핵인용을 원하던 이들은 ‘기쁨의 눈물’을 흘렸다. 그리고 지난 12일 박근혜 ‘전’ 대통령도 삼성동 사저로 귀가해 눈물을 흘렸다.

 

누가 먼저랄 것도 없이 외쳤다. “진짜 봄이 왔다”라고. 대한민국 최초의 여성대통령이 헌정사상 최초로 파면된 사건은 ‘제 2의 서울의 봄’이 될까. 아이러니하게도 딸은 아버지와 정치적 운명을 같이하고 있다. 

 

79년의 늦은 가을인 10월26일, 총성에 이어 서울에도 봄이 왔다고들 말했었다. 하지만 계절상 가을이기 때문이었을까, 재빨리 겨울로 돌아가 버렸다. 박정희의 유신체제가 사라진 빈자리는 5월17일 전두환의 계엄령이 채웠다. 첫 번째 서울의 봄은 반년 만에 끝났다. 

 

이번에는 두 번째 서울의 봄이다. 2017년3월10일, 계절상으로도 봄이다. 짧게 끝내기에는 너무나 오래 기다렸던 봄이다. 어쩌면 아버지와 딸, 2대 동안 기다려온 봄일지도 모른다.  

 

‘박근혜 없는 3월, 그래야 봄이다’라는 피켓을 든 이들은 자리를 지켰다. 차가운 땅이 조금은 따뜻해지고, 촛불을 들기 위해 둘렀던 두꺼운 옷을 조금씩 벗어 던지기 시작했지만 아무도 일어서는 이가 없었다.  

 

아직 봄이 오지 않았잖아. 그래서 다들 앉아있었건만 결국 사람들이 엉덩이를 털고 일어서기 시작했다. 제2의 ‘서울의 봄’을 맞은 이들은 이번엔 진짜 봄이 왔다, 아니 와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그렇게 싹이 고개를 들었다. 촛불은 박근혜 대통령의 파면을 불러왔지만 아직 과제가 많이 남아있다. “어떤 여자 하나 끌어내리자고 국민들이 추운 땅바닥에 앉았습니까?”라는 울분처럼 국민이 원하는 것은 지금도 사회 곳곳에 깊게 뿌리내린 구태와 악습과의 결별이다.  

 

여전히 상식은 통하지 않고, 권리는 박탈 당했으며, 약자를 짓누르는 무게는 엄청나다. 너도 최순실이지. 너도 박근혜지. 멀리서 찾을 필요없이 당장 우리 회사에도 朴과 崔가 있다는 말처럼 광화문에 몰려든 이들은 현실에의 분노를 가감없이 드러냈다. 화합을 말하는 이들도 많지만 아직 청산이 이뤄지지 않았다는 주장도 만만치 않다.  

 

“시간이 걸리겠지만 진실은 반드시 밝혀진다고 믿고 있습니다.” 헌정 사상 최초의 탄핵대통령이 남긴 말이다. 여기에는 청산도, 화합과 통합도 없었다. 철저히 개인에 집중된 입장발표였다. 

 

이제 민간인이 된 누군가에게 화합과 통합의 의지가 없는 것이 무슨 상관이랴. 서울의 봄을 만끽하려는 이들은 이번 사태를 계기로 정치개혁이 일어나야 한다고 언성을 높인다. 

 

차기 정권이 누가 됐든 국민은 또 외칠 것이다. 구태를 묵인하지 않겠다고. 그 다음 대통령이 다시 겨울을 불러 온다면 국민은 봄을 찾기 위해 또 광장으로 나갈 것이다. 그렇기에 아직 대한민국에 완전한 봄은 오지 않았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pyj@mhj21.com

자동차
썸네일 이미지
한국타이어 '은폐'에 침묵으로 답하는 대전지방고용노동청
자동차
한국타이어 '은폐'에 침묵으로 답하는 대전지방고용노동청
환경노동위원회 국감, 해마다 비슷한 지적에도 개선 의지 없어 한국타이어 산재협의회, 한국타이어와 대전지방고용노동청 ‘유착 관계’ 의혹 제기 해마다 한국타이어 공장에서 원인 모를 질병으로 인한 사망자가 증...
정치일반
썸네일 이미지
남북 정상, 첫 비핵화 방안 합의…“전쟁없는 한반도 시작”
정치일반
남북 정상, 첫 비핵화 방안 합의…“전쟁없는 한반도 시작”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9일 평양에서 진행된 남북정상회담에서 평양공동선언 합의서에 서명하고 ‘비핵화 합의’를 이끌어내는데 성공했다. 양국 정상은 판문점 약속의 실천을 위해 평양공동선...
저널21
썸네일 이미지
[이슈보기] 현대차 'GBC 건립' 시간끌기
저널21
[이슈보기] 현대차 'GBC 건립' 시간끌기
10조5500억 원. 지난 2014년 현대자동차 컨소시엄이 최고가 경쟁 입찰에서 서울 삼성동 한국전력 부지를 따내는데 사용한 금액이다.  당시 감정가(면적 7만9,342㎡, 3조3000억 원)의 약 3배가 넘는 금액을 제출한 현...
저널21
썸네일 이미지
갑질 하이마트, 파견직에 욕하고 연차사용 강제해
저널21
갑질 하이마트, 파견직에 욕하고 연차사용 강제해
롯데하이마트가 파견직인 브랜드 판매직원을 상대로 원치 않는 날에 강제로 연차를 사용하도록 강요하거나, 달에 한두번 진행되는 교육에 휴무를 사용하고 참석하도록 하는 등의 갑질을 일삼은 것으로 드러났다. 이...
저널21
썸네일 이미지
[남녀갈등③] 남자답게 여자답게…성차별 대한민국
저널21
[남녀갈등③] 남자답게 여자답게…성차별 대한민국
대한민국은 성차별이 심각한 나라다. 여성과 남성으로 나뉘어 성별갈등을 빚는 것은 어느새 심각한 수준에 이르렀고 혐오가 혐오를 낳는 악순환이 반복되고 있다.   실제로 한국언론진흥재단 미디어연구센터가 여성·...
편집국21
썸네일 이미지
[끼적끼적] 망가져버린 사법부 70주년
편집국21
[끼적끼적] 망가져버린 사법부 70주년
지난 13일은 사법부 창립 70주년을 맞이한 날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대법원에서 열린 기념식을 찾아 “지난 정부 시절의 사법농단과 재판거래 의혹은 반드시 규명되어야 하며 만약 잘못이 있었다면 사법부 스스...
문화
썸네일 이미지
부산국제영화제 문 활짝 열어줄 영화 8편
문화
부산국제영화제 문 활짝 열어줄 영화 8편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가 오픈 시네마(Open Cinema)상영작을 다음달 5일부터 12일까지 영화의 전당 야외 특별 상영장에서 선보인다. 부산국제영화제 섹션 중 하나인 오픈 시네마는 작품성과 대중성을 겸비한 신작 및 국제적...
사회일반
썸네일 이미지
유라시아철도 훈풍에 ‘찬물’ 끼얹은 코레일
사회일반
유라시아철도 훈풍에 ‘찬물’ 끼얹은 코레일
남북관계 개선에 따라 유럽으로의 철도 연결이 실현될 수 있다는 기대가 커지는 가운데, 최대 철도공기업 한국철도공사(코레일)이 스스로 찬물을 끼얹은 상황이 연출되고 있다....
사회일반
썸네일 이미지
예장 재판국원 교체에…명성교회 김삼환 목사 "마귀가.." 논란
사회일반
예장 재판국원 교체에…명성교회 김삼환 목사 "마귀가.." 논란
예장 재판국원 교체 다음날 13일 설교에서 '마귀' 발언김삼환 목사 "교회에..저주와 멸망 가져다준 그들 잊으면 안 돼"  '편법세습'으로 비난을 받고 있는 명성교회 김삼환 원로목사가 세습을 반대하는 목소리에 &...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MJ포토] 설립 알리는 한대정 금속노조 포스코지회장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