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마지막까지 강수…바른정당 “탄핵 기각시 총사퇴할 것”
정세균 의장 “총사퇴 사태 안 생기길…겸허히 수용하고 통합해야”
 
박영주 기자 기사입력 :  2017/03/09 [16:3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정세균 의장 “총사퇴 사태 안 생기길…겸허히 수용하고 통합해야”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선고를 하루 앞둔 9일 바른정당은 “탄핵이 기각될 경우 약속드린 대로 의원직 총 사퇴로서 정치적 책임을 질 것”이라 강수를 뒀다.

 

이날 주호영 바른정당 원내대표는 “헌재판결 이후에도 혁명이라든지 아스팔트 피바다와 같은 섬뜩한 용어를 쓰면서 국민들을 선동하고 분열시키는 지도자나 사람이 있다면 마땅히 지탄받아야 한다. 대한민국 헌정파괴 세력으로서 엄벌돼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병국 바른정당 대표 역시 “헌재판결을 갈등의 종식이 돼야지 새로운 불씨가 돼선 안된다. 그러기 위해서는 사회가 극단으로 가지 않고록 정치권이 완충역할을 해야 한다”며 박근혜 대통령을 향해 헌재판결 승복 선언을 하라고 압박했다. 

 

정 대표는 “자유한국당 탄핵찬성파 의원들도 용기를 내야 한다”며 “이제 더 이상 친위부대인 친박세력들과 한 지붕아래 있을 명분이 없다. 시대착오적 수구집단과 악연을 끊고 바른정당과 함께하라”고 촉구했다. 

 

유승민 최고위원은 박근혜 대통령을 향해 “내일 헌법재판소 결정이 나기 전에 헌재의 결정에 반드시 승복하겠다는 약속을 국민한테 하는 것이 국민 분열과 우리 사회의 혼란을 막는 길”이조언하며 “마지막 순간에 국민을 화합시키고 국민통합을 위해 본인의 역할 다하는 모습을 보여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바른정당이 이처럼 탄핵심판 선고를 앞두고 강수를 두자 정세균 국회의장은 “탄핵이 제대로 되지 않으면 직을 걸겠다고 말씀하셔서 그런 일이 생기면 제가 제일 괴롭다”고 우려를 표했다. 

 

정 의장은 “그런 일이 안 생기길 진심으로 바란다”면서 “탄핵결과를 겸허히 수용하고 다시 통합해 대한민국이 전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정 의장은 탄핵심판 선고를 앞둔 9일 5선 이상 여야 중진 의원들을 만나 헌법재판소의 결정을 승복하고, 통합된 마음으로 새 시대를 열겠다는데 뜻을 함께했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pyj@mhj21.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문화저널21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광고

[MJ포토] 노세극 공동대표 “세월호 특조위
저널21
[단독] 적십자와 녹십자의 끈적한 '혈(血)맹'
썸네일 이미지
헌혈을 하기 위해 헌혈의 집을 방문하면, 간단한 검사를 거쳐 채혈을 진행한... / 최재원 기자, 박영주 기자, 임이랑 기자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