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adline News

홍준표 “박정희 가장 존경해…광화문에 동상 세울 것”

메인사진

박정희·전두환·박근혜 동상도…“피아 구분 없이 세우겠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가 27일 “집권하면 1000만명으로 파악하고 있는 신용불량자 등 서민생계형 범죄자를 일제히 사면하겠다”고 공언했다. TK민심을 고려해 박정희 전 대통령을 비롯한 역대 대통령 동상을 광화문 광장에 세우겠다는 공약을 제시하기도...

  • 썸네일s
  • 썸네일s
  • 썸네일s
  • 썸네일s
오피니언 > 아침의 詩
sns기사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이 아침의 시] 봄비에 젖은 / 길상호
기사입력: 2017/02/27 [08:19] ⓒ 문화저널21
서대선

봄비에 젖은

 

약이다

어여 받아먹어라

봄은

한 방울씩

눈물을 떠먹였지

 

차갑기도 한 것이

뜨겁기까지 해서

동백꽃 입술은

쉽게 부르텄지

 

꽃이 흘린 한 모금

덥석 입에 물고

방울새도

삐! 르르르르르

목젖만 굴려댔지

 

틈새마다

얼음이 풀린 담장처럼

나는 기우뚱

너에게

기대고 싶어졌지

 

# 땅의 입술 여기저기가 부르터있다. 마당 곳곳에 벌어진 “틈새”가 눈에 띈다. 낮에는 따뜻하지만 밤이 되면 추워지는 환절기에 땅도 면역력이 약해졌나보다. 그래도 마음이 뜨거운 나무뿌리들은 땅이 주는 영양분을 우듬지까지 실어보내기 위해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다. 생강나무랑 매화 꽃망울들이 초경 시작한 여자애 젖꼭지처럼 부풀어 있다. 건조한 공기 때문인지 굴참나무랑 오리나무도 가끔 쿨럭 거린다. 어서 봄이 다가와 “약이다/어여 받아먹어라”하며 감기약 시럽 같은 “봄비” 한 숟가락 떠먹여주면 으스스한 몸살기운이 가실 것도 같은 날들이다.

 

계절이 바뀌는 환절기에는 심한 일교차로 담장이나 땅에 균열이 가는 것처럼 우리 몸과 마음에도 “틈새”가 생길 수 있다. 그런데 “틈새마다/얼음이 풀린 담장처럼” “기우뚱” “기대고 싶어”하는 마음도 있었구나. 마음의 “틈새” 사이로 “봄비”처럼 스며들고 싶어 하는 사랑도 오고 있다. ‘그대 앞에 봄이 있다’.

 

문화저널21 편집위원 서대선 시인 seodaeseon@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문화저널21

선거 동안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게시물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17.04.17~2017.05.08)에만 제공됩니다.
일반 의견은 실명 인증을 하지 않아도 됨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MJ포토] 국가대표 송한나래의 클라이밍 시
르포
[르포上] 청년이 외면한 3D현장…중소기업은 운다
썸네일 이미지
윤활유를 사용해 쇠를 절삭하는 공장이라서 그런지 공장 문이 열림과 동시에 ... / 임이랑 기자
VIEWfinder +
[VIEWfinder] 절망하는 인간들의 쓸쓸한 정열, 연극 ‘미친키스’
썸네일 이미지
‘미친키스’는 조광화 연출데뷔 20주년을 기념해 진행된 ‘조광화展’의 두 ... / 이영경 기자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