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adline News

보수단일화 압박, 김무성은 바른정당 ‘X맨’인가

메인사진

김무성 “무모한 싸움, 피하는 게 상책”…유승민에 단일화 강요
당내 대표주자가 완주 의사를 밝히는데도 김무성 의원을 필두로 한 당내 지도부가 지지율 답보에 지레 겁먹고 ‘유승민 흔들기’를 이어가는 모습에 바른정당 지지자들 사이에서 비난이 쇄도하고 있다....

  • 썸네일s
  • 썸네일s
  • 썸네일s
  • 썸네일s
경제 > 경제일반
sns기사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현대차그룹 전 계열사 전경련 탈퇴…4대그룹 모두 이탈
정몽구 회장, 전경련 회장 대행 가능성도 무산…전경련, 사실상 와해 수순
기사입력: 2017/02/21 [14:12] ⓒ 문화저널21
박수민 기자

현대자동차를 포함한 총 11개 현대차그룹 계열사가 전국경제인연합회(이하 전경련)를 떠난다. 삼성과 SK, LG그룹에 이어 현대차그룹 까지 탈퇴 대열에 합류하면서, 전경련의 전체 연간회비 70% 가량을 부담해왔던 4대 그룹이 모두 전경련을 이탈하게 됐다.

 

현대차그룹에 따르면 이날 오전 현대차가 전경련에 탈퇴원을 공식 제출했으며, 기아차를 비롯한 현대모비스, 현대글로비스 등 10개 계열사도 모두 이날 중으로 탈퇴의사를 전달할 예정이다.

 

앞서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은 지난해 12월 국회에서 열린 국정조사 청문회에서 전경련 탈퇴 의사를 밝힌 바 있다. 이후 올해 회비를 납부하지 않는 등 이전과 같은 활동은 어렵다는 입장을 보였다.

 

다만 창업주인 故 정주영 명예회장의 전경련 최장수 회장을 역임 및 주도적 활동과 더불어 전경련 구·신사옥을 모두 현대건설에서 짓는 등 그간의 정서적·역사적 인연을 고려해 삼성과 SK, LG그룹의 탈퇴 도미노 속에서도 신중을 기해왔다는 것이 재계의 중론이다.

 

4대 그룹을 비롯한 주요 회원사의 탈퇴가 줄을 이으면서 전경련의 붕괴가 가속화 될 전망이다.

 

지난 17일 이사회를 개최한 전경련은 이날 현 회장직을 맡고 있는 허창수 GS그룹 회장의 후임을 선임하지 못했다. 정몽구 회장이 전경련 회장단 내 최고령 원로로 후임이 정해지지 않을 경우 대행 가능성이 점쳐졌지만, 이번 탈퇴 결정으로 무산됐다.

 

‘최순실 게이트’ 관련 미르·K스포츠재단 등에 대기업들의 후원 모금을 주도한 것으로 밝혀지며, 정경유착의 온상지로 지목받았다.

 

이와 관련해 전경련은 오는 24일 예정된 정기총회에서 후임 회장을 정하지 못하면, 사실상 해체 수순에 돌입할 수밖에 없을 것으로 전망된다.

 

문화저널21 박수민 기자 sumin@mhj21.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문화저널21

선거 동안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게시물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17.04.17~2017.05.08)에만 제공됩니다.
일반 의견은 실명 인증을 하지 않아도 됨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고성능N 첫모델 ‘i30N', 뉘르24시 예선전서
르포
[르포上] 청년이 외면한 3D현장…중소기업은 운다
썸네일 이미지
윤활유를 사용해 쇠를 절삭하는 공장이라서 그런지 공장 문이 열림과 동시에 ... / 임이랑 기자
VIEWfinder +
[VIEWfinder] 절망하는 인간들의 쓸쓸한 정열, 연극 ‘미친키스’
썸네일 이미지
‘미친키스’는 조광화 연출데뷔 20주년을 기념해 진행된 ‘조광화展’의 두 ... / 이영경 기자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