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의’ 입은 이재용, 삼성그룹 경영시계 멈췄다

하만 인수합병 암초 ‘위기’, 글로벌 M&A 전략 차질 빚나

박수민 기자 | 기사입력 2017/02/17 [13:39]

‘수의’ 입은 이재용, 삼성그룹 경영시계 멈췄다

하만 인수합병 암초 ‘위기’, 글로벌 M&A 전략 차질 빚나

박수민 기자 | 입력 : 2017/02/17 [13:39]
▲ (왼쪽부터) 하만 디네쉬 팔리월 CEO와 삼성전자 손영권 사장이 지난달 5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 마련된 하만 전시장을 방문했다.  (사진제공=삼성전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7일 새벽 삼성 창립 79년만에 처음으로 구속된 총수라는 ‘불명예’를 안게 되면서, 삼성그룹의 경영시계에도 올스톱 위기에 처했다. 지난해 이재용 부회장의 등기이사 선임과 더불어 본격적인 ‘뉴삼성’ 체제 다지기를 위해 추진해왔던 그룹 쇄신안과 임원 인사 및 조직개편, 올해 채용 및 투자 계획 등이 불투명해졌다.

 

이런 상황에서 당장 목전에 들이닥친 문제는 이 날 미국의 자동차 전자장비(전장) 기업 ‘하만(Harman)’의 주주총회가 예정돼 있어 두 기업 간 인수합병(M&A) 작업에 제동이 걸릴 가능성이 높아진 것이다.

 

관련 업계에 따른 이날 하만은 오전 9시(현지시간) 미국 코네티컷주 스탬포드시에서 임시주주총회를 갖고 삼성전자와의 합병 건 등을 의결할 예정이다. 현지와 14시간의 시차로 우리나라에서는 오후 11시부터 임시주주총회가 진행되며, 자정을 넘긴 후에 결과가 알려질 전망이다.

 

이번 주주총회에서 50% 이상의 동의를 얻어야 삼성전자와 하만의 인수합병이 최종 확정되고, 현지법에 따라 반대한 주주들도 해당 지분을 매도해야만 한다. 그러나 이재용 회장의 구속이 결정됨에 따라 무사히 과반 이상의 찬성표를 얻을 수 있을지가 관건인 상황이다.

 

앞서 삼성그룹은 신성장 동력 확보 차원에서 글로벌 기업 M&A 전략에 드라이브를 걸고 나선바 있다. 이 같은 전략에 따라 지난해 11월 삼성전자는 자율주행차를 포함, 전장 부문을 미래 먹거리로 삼아 하만을 80억달러(한화 9조3000억원)에 인수하기로 하고, 새로운 도약을 위한 포부를 밝히기도 했다.

 

그러나 지난해 12월 하만 지분 2.3%를 보유한 아틀란틱인베스트매니지먼트의 알렉산더 로저스 대표는 “하만이 낙관적 인내 없이 잠재적인 입찰자를 찾지 않겠다는 것은 잘못된 결정”이라며 “거래에 반대하는 투표를 할 계획이라는 반대 의사를 표명했다.

 

또한 지난달 3일에는 하만의 소액주주들이 미국 델라웨어주 형평법원에 디네쉬 팔리월 최고경영자(CEO) 등 이사진이 삼성전자와 합병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신의성실의 의무(Fiduciary Duty)’를 위반했다며 집단소송을 제기하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삼성전자 측은 작년 4분기 실적발표 컨퍼런스콜(다자간 전화회의) 등을 통해 우호적 지분을 이미 충분히 확보한 상태기 때문에 문제가 없으며, 오는 3분기 중 합병 작업을 마무리 짓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하지만 죄수복을 입게 된 이재용 부회장 관련 ‘CEO 리스크’ 및 ‘비리 기업’이라는 낙인으로 그동안 쌓아온 브랜드 이미지와 글로벌 지위에 타격을 입게 될 것이라는 우려에 따라, 이재용 부회장 구속 사태가 하만 인수건에 돌발적인 변수가 될 수도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그룹 총수의 구속이라는 사상 최악의 시나리오를 맞이한 삼성그룹은 이재용 부회장 관련 정식재판 준비에 돌입하는 한편, 미래전략실 등을 중심으로 비상경영체제를 가동할 전망이다. 삼성그룹이 눈앞에 불어 닥친 난관을 어떻게 헤쳐 나갈지 귀추가 주목된다.

 

문화저널21 박수민 기자 sumin@mhj21.com

저널21
썸네일 이미지
[저널21] 중국인들에게 ‘미세먼지’를 묻다
저널21
[저널21] 중국인들에게 ‘미세먼지’를 묻다
‘중국 미세먼지에 한국 피해 입어’ 질문에 중국인 대다수 ‘말도 안 돼’ 중국 정부의 환경보호정책에 대해서는 ‘일방적지지’ 보내는 중국인들 봄철 우리의 호흡기를 괴롭히는 미세먼지에 대해 여러 가지 추측들...
저널21
썸네일 이미지
김구의 혼 서린 ‘경교장’…남북정상회담 의미 되새기다
저널21
김구의 혼 서린 ‘경교장’…남북정상회담 의미 되새기다
남북정상회담을 1주일 가량 앞둔 21일 오전 강북삼성병원 앞에 위치한 경교장에서 ‘남북제정당사회단체 대표자 연석회의 70주년 기념식’이 열렸다. 이날 기념식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2018...
저널21
썸네일 이미지
[저널21] 중국의 고강도 환경보호정책…‘베이징 하늘을 바꾸다’
저널21
[저널21] 중국의 고강도 환경보호정책…‘베이징 하늘을 바꾸다’
우리나라 언론의 주장을 살펴봤을 때 중국의 수도인 베이징 또한 미세먼지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 하지만 지난 11일 중국의 수도 베이징은 우리나라 서울의 하늘과 달리 티 없이 맑았다. 중국의 미세먼지가 모두 우...
알고먹자
썸네일 이미지
[알고먹자] 글루코사민, 효과 있다? 없다?
알고먹자
[알고먹자] 글루코사민, 효과 있다? 없다?
글루코사민은 알레르기가 없는 사람에게 효과를 발휘할까? 한마디로 요약해서 말한다면 '효과 없음'이다. 앞서 언급했듯 알레르기가 있는 사람의 경우 효능보다 부작용이 더 크기 때문에 효과적이라 할 수 없다. 건...
소비/트렌드
썸네일 이미지
폐비닐 대란에 ‘과대포장’…고심 깊어진 제과업체
소비/트렌드
폐비닐 대란에 ‘과대포장’…고심 깊어진 제과업체
폐비닐·폐플라스틱 대란 이후 환경부가 수거책임을 지자체로 돌리고 국민들을 상대로 일회용품 사용을 자제하도록 독려하고 있지만, 근본적인 원인은 해결하지 못하는 모습이다.  소비자들의 의식개선도 필요하지만 ...
인터뷰
썸네일 이미지
[GO! 강소기업] 셈소닉, "청년들이 꼭 취업하고 싶은 기업 만들 것"
인터뷰
[GO! 강소기업] 셈소닉, "청년들이 꼭 취업하고 싶은 기업 만들 것"
초정밀 가공, 12년간 한우물 “처음에는 직원한명과 둘이서 미래 신기술에 대한 가능성만을 보고 오로지 젊음과 도전정신 하나로 시작했는데, 어느덧 12년 이란 시간과 경험이 쌓였다. 말 그대로 한우물만 파 온 것...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ㅑㅇㅏ 17/02/17 [13:48]
그렇게 삼성을 빨고 싶냐? 이재용이가 없다고 삼성이 안돌아갈 정도면 그냥 망하는게 낫다.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MJ포토] 청명한 하늘 되찾은 베이징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