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으로 나를 만나는 시간 ‘2017 서울시민 몸축제’

이영경 기자 | 기사입력 2017/02/17 [10:35]

몸으로 나를 만나는 시간 ‘2017 서울시민 몸축제’

이영경 기자 | 입력 : 2017/02/17 [10:35]

 

몸 감각의 퇴화를 겪고 있는 현대인들에게 자신을 성찰할 수 있는 체험의 장을 제공하는 ‘2017 서울시민 몸 축제’가 오는 3월 10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8시까지 이화여자대학교 삼성홀, 이삼봉홀, 다목적홀에서 개최된다.

 

올해로 두 번째를 맞는 ‘2017 서울시민 몸축제’는 ‘춤, 몸 그리고 나’를 테마로 몸(soma)에 대한 의식을 일깨우고, 몸과 춤을 통해 진정한 나를 만나는 시간을 마련하고자 기획됐다.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참가자들로 하여금 스스로의 몸을 제대로 알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몸축제 조직위원회는 “바쁜 일상에 지친 현대인들에게 보다 쉽게 자신의 몸을 이해하는 기회를 제공하고, 다소 어렵게 느껴질 수 있는 소매틱(Somatics)을 단계적으로 체험할 수 있는 프로그램들로 구성됐다”고 설명했다.

 

본 축제는 몸 전문가들과 함께한다. 참가단체는 ▲조기숙뉴발레단 ▲한국소매틱연구교육원 ▲한국알렉산더테크닉협회 ▲한국타말파연구소 ▲휄든크라이스코리아 ▲한국심리운동연구소 등이다. 관계자는 “참가자들은 몸 전문가들과 함께하는 프로그램을 통해 잃어버렸던 고유감각을 회복하고 잠재된 창조성을 발견해 내 몸의 건강한 주인으로 거듭나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2017 서울시민 몸축제’에서는 공식 SNS를 통한 사전이벤트를 진행한다. 오는 23일까지 참여할 수 있으며 뮤지컬 티켓 교환권, 영화 예매권, 스타벅스 기프티콘 등의 경품이 제공된다. 또한 행사 당일 참가자들을 대상으로 여행 상품권, 백화점 상품권, 뮤지컬 티켓 교환권 등의 경품 추첨도 마련될 예정이다.

 

문화저널21 이영경 기자 lyk@mhj21.com

저널21
썸네일 이미지
[저널21] 중국인들에게 ‘미세먼지’를 묻다
저널21
[저널21] 중국인들에게 ‘미세먼지’를 묻다
‘중국 미세먼지에 한국 피해 입어’ 질문에 중국인 대다수 ‘말도 안 돼’ 중국 정부의 환경보호정책에 대해서는 ‘일방적지지’ 보내는 중국인들 봄철 우리의 호흡기를 괴롭히는 미세먼지에 대해 여러 가지 추측들...
저널21
썸네일 이미지
김구의 혼 서린 ‘경교장’…남북정상회담 의미 되새기다
저널21
김구의 혼 서린 ‘경교장’…남북정상회담 의미 되새기다
남북정상회담을 1주일 가량 앞둔 21일 오전 강북삼성병원 앞에 위치한 경교장에서 ‘남북제정당사회단체 대표자 연석회의 70주년 기념식’이 열렸다. 이날 기념식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2018...
저널21
썸네일 이미지
[저널21] 중국의 고강도 환경보호정책…‘베이징 하늘을 바꾸다’
저널21
[저널21] 중국의 고강도 환경보호정책…‘베이징 하늘을 바꾸다’
우리나라 언론의 주장을 살펴봤을 때 중국의 수도인 베이징 또한 미세먼지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 하지만 지난 11일 중국의 수도 베이징은 우리나라 서울의 하늘과 달리 티 없이 맑았다. 중국의 미세먼지가 모두 우...
알고먹자
썸네일 이미지
[알고먹자] 글루코사민, 효과 있다? 없다?
알고먹자
[알고먹자] 글루코사민, 효과 있다? 없다?
글루코사민은 알레르기가 없는 사람에게 효과를 발휘할까? 한마디로 요약해서 말한다면 '효과 없음'이다. 앞서 언급했듯 알레르기가 있는 사람의 경우 효능보다 부작용이 더 크기 때문에 효과적이라 할 수 없다. 건...
소비/트렌드
썸네일 이미지
폐비닐 대란에 ‘과대포장’…고심 깊어진 제과업체
소비/트렌드
폐비닐 대란에 ‘과대포장’…고심 깊어진 제과업체
폐비닐·폐플라스틱 대란 이후 환경부가 수거책임을 지자체로 돌리고 국민들을 상대로 일회용품 사용을 자제하도록 독려하고 있지만, 근본적인 원인은 해결하지 못하는 모습이다.  소비자들의 의식개선도 필요하지만 ...
인터뷰
썸네일 이미지
[GO! 강소기업] 셈소닉, "청년들이 꼭 취업하고 싶은 기업 만들 것"
인터뷰
[GO! 강소기업] 셈소닉, "청년들이 꼭 취업하고 싶은 기업 만들 것"
초정밀 가공, 12년간 한우물 “처음에는 직원한명과 둘이서 미래 신기술에 대한 가능성만을 보고 오로지 젊음과 도전정신 하나로 시작했는데, 어느덧 12년 이란 시간과 경험이 쌓였다. 말 그대로 한우물만 파 온 것...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MJ포토] 청명한 하늘 되찾은 베이징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