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자동차
sns기사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높아진 보조금…전기차 구매에 밤새 줄선 시민들
지자체 33곳 전기차 신청 조기 마감, 전년比 4배 증가
기사입력: 2017/02/17 [09:00] ⓒ 문화저널21
조원석 기자

전기차에 대한 수요가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환경부가 지난달 25일부터 시작한 전기차 보조금 신청대수가 3주 만에 1200대를 넘어서고, 보조금을 지원하는 72곳 중 광주광역시, 전주시, 춘천시, 청주시 등 33곳에서 접수가 사전 마감됐다.

 

특히 청주시는 보조금 신청을 위해 70여명의 시민들이 밤새 줄을 서는 진풍경을 만들어내기도 했다. 세종시와 용인시는 보조금 접수 시작과 동시에 신청이 마감됐다.

 

이번에 접수가 마감된 33곳 중 27곳은 올해부터 전기차 보급 사업을 처음 시작한 지자체로 신규 보급지역의 전기차 구매열기가 뜨거웠다.

 

지난해 전기차 보조금 신청 대수는 300여대로 올해는 짧은 기간 내 4배 가량 증가했다.

 

전기차 보급 속도가 빨라진 것은 보조금을 지원하는 지자체가 증가한 것과 보조금 금액의 증가가 주요했다.

 

전기차 구매 보조금은 국고 1,400만 원, 지방 보조금 300∼1,200만 원이며 보조금을 지원받으면 지자체 별로 1,400만 원에서 2,300만 원(아이오닉 기본사양 기준, 취득세 제외)에 전기차를 구매할 수 있다.

 

전기차 보조금을 지원하는 지자체는 지난해 31곳에서 올해 101곳으로 3배 이상 증가했고, 지자체별 지방 보조금 단가도 지난해 평균 430만 원에서 올해 545만 원으로 115만 원 증가했다.

 

이번에 전기차 보조금 신청이 마감된 33곳의 지자체의 지방 보조금 단가는 평균 591만 원으로, 전국 평균인 545만 원보다 약 46만 원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환경부는 충전요금 인하, 충전인프라 확충, 주차료 감면 등 인센티브 강화로 전기차 운행 여건이 개선되고 있는 점도 전기차 보조금 신청속도가 빨라진 주요 원인으로 판단하고 있다.

 

전기차 보급을 위한 정부의 노력도 주요했다. 올해부터 정부는 kWh당 313.1원이던 급속충전요금을 173.8원으로 44% 인하하고, 그린카드 사용 시 50% 추가할인 혜택을 주면서 충전요금 부담을 대폭 완화했다. 충전소 수도 올해에만 1만기 이상이 더해져 전국 2만여 기의 충전 인프라가 구축될 전망이다.

 

문화저널21 조원석 기자

 

▲ 제주도에서 시판중인 전기차 '쏘울 EV' 모델. '쏘울 EV'는 1회 충전을 통해 148km까지 주행이 가능하며 급속 충전시 24~33분, 완속 충전시 4시간 20분만에 충전이 가능하다. (사진제공 기아차)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문화저널21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MJ포토] 헌법재판소 취재진 밀어낸 어버이
[VIEWfinder] 소나기에 잠식된 세상 속 발화하는 욕망, 연극 ‘소나기마차’
썸네일 이미지
 무차별적으로 내리는 소나기에 잠식되어버린 세상. 한 유랑극단이 허 ... / 이영경 기자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