높아진 보조금…전기차 구매에 밤새 줄선 시민들

지자체 33곳 전기차 신청 조기 마감, 전년比 4배 증가

조원석 기자 | 기사입력 2017/02/17 [09:00]

높아진 보조금…전기차 구매에 밤새 줄선 시민들

지자체 33곳 전기차 신청 조기 마감, 전년比 4배 증가

조원석 기자 | 입력 : 2017/02/17 [09:00]

전기차에 대한 수요가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환경부가 지난달 25일부터 시작한 전기차 보조금 신청대수가 3주 만에 1200대를 넘어서고, 보조금을 지원하는 72곳 중 광주광역시, 전주시, 춘천시, 청주시 등 33곳에서 접수가 사전 마감됐다.

 

특히 청주시는 보조금 신청을 위해 70여명의 시민들이 밤새 줄을 서는 진풍경을 만들어내기도 했다. 세종시와 용인시는 보조금 접수 시작과 동시에 신청이 마감됐다.

 

이번에 접수가 마감된 33곳 중 27곳은 올해부터 전기차 보급 사업을 처음 시작한 지자체로 신규 보급지역의 전기차 구매열기가 뜨거웠다.

 

지난해 전기차 보조금 신청 대수는 300여대로 올해는 짧은 기간 내 4배 가량 증가했다.

 

전기차 보급 속도가 빨라진 것은 보조금을 지원하는 지자체가 증가한 것과 보조금 금액의 증가가 주요했다.

 

전기차 구매 보조금은 국고 1,400만 원, 지방 보조금 300∼1,200만 원이며 보조금을 지원받으면 지자체 별로 1,400만 원에서 2,300만 원(아이오닉 기본사양 기준, 취득세 제외)에 전기차를 구매할 수 있다.

 

전기차 보조금을 지원하는 지자체는 지난해 31곳에서 올해 101곳으로 3배 이상 증가했고, 지자체별 지방 보조금 단가도 지난해 평균 430만 원에서 올해 545만 원으로 115만 원 증가했다.

 

이번에 전기차 보조금 신청이 마감된 33곳의 지자체의 지방 보조금 단가는 평균 591만 원으로, 전국 평균인 545만 원보다 약 46만 원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환경부는 충전요금 인하, 충전인프라 확충, 주차료 감면 등 인센티브 강화로 전기차 운행 여건이 개선되고 있는 점도 전기차 보조금 신청속도가 빨라진 주요 원인으로 판단하고 있다.

 

전기차 보급을 위한 정부의 노력도 주요했다. 올해부터 정부는 kWh당 313.1원이던 급속충전요금을 173.8원으로 44% 인하하고, 그린카드 사용 시 50% 추가할인 혜택을 주면서 충전요금 부담을 대폭 완화했다. 충전소 수도 올해에만 1만기 이상이 더해져 전국 2만여 기의 충전 인프라가 구축될 전망이다.

 

문화저널21 조원석 기자

 

▲ 제주도에서 시판중인 전기차 '쏘울 EV' 모델. '쏘울 EV'는 1회 충전을 통해 148km까지 주행이 가능하며 급속 충전시 24~33분, 완속 충전시 4시간 20분만에 충전이 가능하다. (사진제공 기아차)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현대 신형 베르나 ‘2018 인도 올해의 차’ 수상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