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별성’ 강조한 LG G6…모바일 사업 ‘진면목’ 밝힐까

‘풀 비전’ 디스플레이 및 전용 UX 탑재, ‘사용 편의성’ 강화

박수민 기자 | 기사입력 2017/02/16 [16:18]

‘차별성’ 강조한 LG G6…모바일 사업 ‘진면목’ 밝힐까

‘풀 비전’ 디스플레이 및 전용 UX 탑재, ‘사용 편의성’ 강화

박수민 기자 | 입력 : 2017/02/16 [16:18]
▲ LG전자가 차기 플래그십 모델 ‘LG G6’에 넓고 꽉 찬 ‘풀 비전’ 디스플레이의 장점을 극대화한 새로운 전용 UX(User eXperience, 사용자 경험)을 탑재한다고 16일 밝혔다. 정사각형 2개로 분할된 더 넓어진 화면에서 웹서핑과 유튜브 등을 동시에 사용할 수 있다.  (이미지제공=LG전자) 


지난해 모바일 사업에서 ‘LG G5’ 등의 부진으로 씁쓸함을 맛본 LG전자가 차기 플래그십 모델 ‘LG G6’에 사활을 걸었다. 이전 모델들과는 다른 차별성을 강조하면서 모바일 시장에서의 재도약을 노리고 있다.

 

LG전자는 16일 차기 플래그십 모델 ‘LG G6’에 탑재되는 넓고 꽉 찬 ‘풀 비전’ 디스플레이의 장점을 극대화하기 위해 새로운 전용 UX(User eXperience, 사용자 경험)를 적용한다고 밝혔다. 

 

회사 측에 따르면 LG G6에는 제품을 손에 쥐었을 때 가장 편안함을 느끼는 크기와 전면부를 꽉 채우는 대화면을 동시 구현한 18:9 비율의 5.7인치 QHD+ (2,880X1,440) ‘풀 비전(Full Vision)’ 디스플레이가 채택됐다.

 

또한 해당 제품에 적용되는 새로운 ‘UX 6.0’은 풀 비전의 장점을 극대화, ▲인터넷 검색 및 동영상 감상 등 대화면을 통한 차별화된 콘텐츠 경험 ▲18:9 비율의 넓은 화면을 활용, 더욱 진화한 카메라 UX ▲1:1 비율의 정사각형 레이아웃을 적용한 감각적인 GUI(그래픽 유저 인터페이스)와 향상된 멀티태스킹 등 사용 편의성이 크게 향상됐다.

 

먼저 풀 비전 디스플레이는 사용자들에게 위 아래로 더욱 넓어진 화면을 통해 보다 많은 정보를 보여줄 수 있어, 인터넷을 검색하거나 전자책을 읽을 경우 한 번에 많은 내용을 파악할 수 있다. 

 

더불어 18:9 비율의 넓은 화면 비율의 장점을 극대화한 ‘카메라 UX’가 추가됨으로써, 사진 촬영과 동시에 찍은 사진들을 확인할 수 있다. 촬영 화면 측면에 최근 촬영한 사진들이 필름처럼 표시돼 촬영 도중 사진 확인을 위해 갤러리로 이동할 필요가 없다는 설명이다.

 

이 외에도 촬영한 사진을 바로 확인 및 편집, SNS 등에 업로드 할 수 있는 ‘스퀘어 카메라’ 기능과 최소 2장부터 최대 100장의 사진을 조합해 갤러리에서 바로 GIF 형식의 동영상을 만드는 기능 등이 추가 됐다.

 

아울러 LG G6는 풀 비전 디스플레이의 18:9 비율이 정확히 2개의 정사각형으로 분할되는 1:1 비율을 디자인에 활용했다. 또 정사각형 2개로 분할된 화면에서 각각 다른 작업을 할 수 있는 멀티태스킹 기능도 강화됐다.

 

LG전자 MC사업본부장 조준호 사장은 “LG G6는 꽉 찬 대화면의 풀 비전 디스플레이를 활용한 새로운 기능과 편리한 사용성을 갖춘 프리미엄 스마트폰”이라며 “지금까지 경험하지 못한 차원이 다른 스마트폰의 사용감을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화저널21 박수민 기자 sumin@mhj21.com

저널21
썸네일 이미지
[저널21] 중국인들에게 ‘미세먼지’를 묻다
저널21
[저널21] 중국인들에게 ‘미세먼지’를 묻다
‘중국 미세먼지에 한국 피해 입어’ 질문에 중국인 대다수 ‘말도 안 돼’ 중국 정부의 환경보호정책에 대해서는 ‘일방적지지’ 보내는 중국인들 봄철 우리의 호흡기를 괴롭히는 미세먼지에 대해 여러 가지 추측들...
저널21
썸네일 이미지
김구의 혼 서린 ‘경교장’…남북정상회담 의미 되새기다
저널21
김구의 혼 서린 ‘경교장’…남북정상회담 의미 되새기다
남북정상회담을 1주일 가량 앞둔 21일 오전 강북삼성병원 앞에 위치한 경교장에서 ‘남북제정당사회단체 대표자 연석회의 70주년 기념식’이 열렸다. 이날 기념식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2018...
저널21
썸네일 이미지
[저널21] 중국의 고강도 환경보호정책…‘베이징 하늘을 바꾸다’
저널21
[저널21] 중국의 고강도 환경보호정책…‘베이징 하늘을 바꾸다’
우리나라 언론의 주장을 살펴봤을 때 중국의 수도인 베이징 또한 미세먼지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 하지만 지난 11일 중국의 수도 베이징은 우리나라 서울의 하늘과 달리 티 없이 맑았다. 중국의 미세먼지가 모두 우...
알고먹자
썸네일 이미지
[알고먹자] 글루코사민, 효과 있다? 없다?
알고먹자
[알고먹자] 글루코사민, 효과 있다? 없다?
글루코사민은 알레르기가 없는 사람에게 효과를 발휘할까? 한마디로 요약해서 말한다면 '효과 없음'이다. 앞서 언급했듯 알레르기가 있는 사람의 경우 효능보다 부작용이 더 크기 때문에 효과적이라 할 수 없다. 건...
소비/트렌드
썸네일 이미지
폐비닐 대란에 ‘과대포장’…고심 깊어진 제과업체
소비/트렌드
폐비닐 대란에 ‘과대포장’…고심 깊어진 제과업체
폐비닐·폐플라스틱 대란 이후 환경부가 수거책임을 지자체로 돌리고 국민들을 상대로 일회용품 사용을 자제하도록 독려하고 있지만, 근본적인 원인은 해결하지 못하는 모습이다.  소비자들의 의식개선도 필요하지만 ...
인터뷰
썸네일 이미지
[GO! 강소기업] 셈소닉, "청년들이 꼭 취업하고 싶은 기업 만들 것"
인터뷰
[GO! 강소기업] 셈소닉, "청년들이 꼭 취업하고 싶은 기업 만들 것"
초정밀 가공, 12년간 한우물 “처음에는 직원한명과 둘이서 미래 신기술에 대한 가능성만을 보고 오로지 젊음과 도전정신 하나로 시작했는데, 어느덧 12년 이란 시간과 경험이 쌓였다. 말 그대로 한우물만 파 온 것...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MJ포토] 청명한 하늘 되찾은 베이징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