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sns기사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도로 위 '음주운전' 못지 않은 바다 위 '음주운항'
음주운항 배, 정박된 배 충돌 후 도주하기도
기사입력: 2017/02/15 [13:39] ⓒ 문화저널21
신광식 기자
© 신광식 기자


도로 위 잠재적 살인행위 ‘음주운전’이 바다에서도 적잖이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해양경비안전본부가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음주 후 배를 운전하는 음주운항으로 적발된 선박의 수가 과거에 비해 점점 증가하고 있었다. 해상 음주운항은 도로에 비해 적은 교통량과 늦은 선박 운항 속도 등으로 위험성에 대한 인식이 상대적으로 낮았기 때문으로 해석된다. 

 

해양경비안전본부에 따르면 지난해 해상 음주운항으로 인한 충돌 등의 사고는 12건 발생한 것으로 드러났다.

 

해상에서 벌어지는 음주단속에 적발되는 단속 건수도 증가추세다. 2012년 99건에 불과했던 단속은 지난해 117건까지 증가했다. 

 

지난해 10월에는 여수 앞바다에서 출항 중이던 A호 선장이 음주 상태(알콜농도 0.041%)에서 표류 중이던 무등록선박을 발견하지 못해 충돌해 2명의 선원이 추락하기도 했다. 지난해 11월에는 덕진도 북서방 15해리 지역에서 B호가 음주상태로 C호를 충돌한 후 도주한 사례도 있다.

 

올해부터 해경은 분기 별 1회에 걸쳐 해역별 특성에 맞는 취약 시기를 선정해 집중음주단속을 진행한다. 또한 가을, 연말연시 등 음주 확률이 높은 시기에는 전국에서 일제 단속을 실시한다는 계획이다.

 

문화저널21 신광식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문화저널21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MJ포토] 헌법재판소 취재진 밀어낸 어버이
[VIEWfinder] 소나기에 잠식된 세상 속 발화하는 욕망, 연극 ‘소나기마차’
썸네일 이미지
 무차별적으로 내리는 소나기에 잠식되어버린 세상. 한 유랑극단이 허 ... / 이영경 기자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