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adline News

‘노무현 친구’ 문재인 “성공한 대통령 되고 찾아뵐 것”

메인사진

“현직 대통령으로서 참석, 오늘로 마지막…임무 다하고 찾겠다”
문 대통령은 “저의 꿈은 국민 모두의 정부, 모든 국민의 대통령”이라며 “현직 대통령으로서 이 자리에 참석하는 것은 오늘이 마지막일 것이다. 이제 당신을 온전히 국민께 돌려드린다. 반드시 성공한 대통령이 돼 임무를 다한 다음 다시 찾아뵙겠다”고 약...

  • 썸네일s
  • 썸네일s
  • 썸네일s
  • 썸네일s
> 자동차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국내보다 유럽에서 잘 나가는 현대차 i30
신형 i30, 독일 아우토빌트誌 준중형 해치백 5개 차종 비교 평가서 1위
 
조원석 기자 기사입력 :  2017/02/15 [11:3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현대차 준중형 해치백 'i30' 모델 (사진제공=현대차)

 

현대차의 신형 해치백 i30가 유럽 준중형 해치백 시장 평가에서 1위를 차지했다.

 

독일 자동차 전문 잡지 아우토빌트(Auto Bild)지는 최근 유럽 준중형 해치백 5개 차종 오젤 아스트라, 마쯔다 3, 르노 메간, 푸조 308을 비교 평가했다.

 

평가 대상은 ▲차체, ▲파워트레인, ▲주행성능, ▲커넥티비티, ▲친환경성, ▲편의성, ▲경제성 등 7개 항목이었다.

 

신형 i30는 총점 750점 만점 중 531점을 얻어 1위를 차지했으며, 오펠 아스트라(523점), 마쯔다 3(496점), 르노 메간(490점), 푸조 308(486점)이 뒤를 이었다.

 

특히 신형 i30은 총 7개 평가항목 중에서 주행성능과 커넥티비티를 제외한 나머지 5개 항목에서 모두 1위를 기록했다.

 

아우토빌트지는 총평에서 “일상생활 용도로 매우 견고하고 실용적으로 잘 만들어진 성공적인 차량”이라며, “특히 균형 잡힌 승차감이 강점이며, 제동성능과 엔진성능, 커넥티비티 분야에서도 이전 모델 대비 경쟁력을 높였다”고 평가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신형 i30가 유럽 자동차 시장의 중심인 독일에서 디자인은 물론 종합적인 품질 측면에서 경쟁력을 인정받음에 따라 올해 유럽 판매에 청신호가 켜지게 됐다”며 “국내 고객들에게도 세계적 경쟁력을 갖춘 신형 i30가 매력적인 선택지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문화저널21 조원석 기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문화저널21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MJ포토] 뮤지컬 ‘햄릿’…왕이 된 클라우
VIEWfinder +
[VIEWfinder] 절망하는 인간들의 쓸쓸한 정열, 연극 ‘미친키스’
썸네일 이미지
‘미친키스’는 조광화 연출데뷔 20주년을 기념해 진행된 ‘조광화展’의 두 ... / 이영경 기자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