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adline News

‘노무현 친구’ 문재인 “성공한 대통령 되고 찾아뵐 것”

메인사진

“현직 대통령으로서 참석, 오늘로 마지막…임무 다하고 찾겠다”
문 대통령은 “저의 꿈은 국민 모두의 정부, 모든 국민의 대통령”이라며 “현직 대통령으로서 이 자리에 참석하는 것은 오늘이 마지막일 것이다. 이제 당신을 온전히 국민께 돌려드린다. 반드시 성공한 대통령이 돼 임무를 다한 다음 다시 찾아뵙겠다”고 약...

  • 썸네일s
  • 썸네일s
  • 썸네일s
  • 썸네일s
포토 > 스포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MJ포토] 진종오 “끝날 때까지 포기말자 다짐, 은퇴는 아직”
 
박수민 기자 기사입력 :  2017/02/14 [17:4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오른쪽) 14일 오전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제22회 '코카콜라 체육대상'이 개최된 가운데, 최우수선수상을 수상한 사격 국가대표 진종오 선수가 포즈를 취하고 있다.   © 박수민 기자


14일 오전 서울 웨스틴조선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제22회 ‘코카콜라 체육대상’이 개최된 가운데, 이 날 시상식에는 ‘사격황제’ 사격 국가대표 진종오 선수 등 지난 ‘2016 리우올림픽’ 승리의 주역들과 역대 최우수 선수상 수상자들이 참석했다.

 

코카콜라 측은 2016 리우올림픽 금메달리스트 등 작년 한 해 한국 스포츠를 빛낸 선수 및 지도자 등을 시상하고, 그 승리의 에너지를 ‘2018 평창 동계올림픽’으로 전파하기 위해 이번 시상식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이번 시상식에서는 ▲진종오(사격)가 최우수선수상 ▲박상영(펜싱) ▲장혜진(양궁)이 우수선수상 ▲조성환(수영)가 우수장애인선수상 ▲리우 올림픽 양궁국가대표팀(구본찬, 김우진, 이승윤, 기보배, 장혜진, 최미선)이 우수단체상 ▲차준환(피겨)과 김소희(태권도)가 신인상 ▲유승민(IOC 선수위원)이 공로상을 수상하는 등 총 5개 부문에서 상금과 상패가 수여됐다.

 

최우수선수상을 수상한 사격 국가대표 진종오 선수는 “리우 올림픽에서 위기를 느꼈지만, 경기가 끝날 때까지 포기하지 말자고 다짐한 것이 성과를 이뤘다”며 “나이가 나이인지라 은퇴를 묻는 말들이 많지만, 뛸 수 있는 만큼 최선을 다할 것이고 박수 받으며 떠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수상소감을 전했다.

 

문화저널21 박수민 기자 sumin@mhj21.com

 

© 박수민 기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문화저널21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MJ포토] 뮤지컬 ‘햄릿’…왕이 된 클라우
VIEWfinder +
[VIEWfinder] 절망하는 인간들의 쓸쓸한 정열, 연극 ‘미친키스’
썸네일 이미지
‘미친키스’는 조광화 연출데뷔 20주년을 기념해 진행된 ‘조광화展’의 두 ... / 이영경 기자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