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일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노트7 발화 ‘배터리 결함’ 최종결론, 업체명은 끝까지 함구
고동진 사장 “책임 통감, 신뢰 다시 얻겠다”…재발 방지 대책 발표
 
박수민 기자 기사입력 :  2017/01/23 [17:0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23일 삼성전자 서초사옥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고동진 사장이 갤럭시노트7 소손 원인을 발표하기에 앞서 "갤럭시노트7 사태에 책임을 통감한다"며 사과 인사를 전하고 있다.   © 박수민 기자


지난해 하반기 IT업계를 뜨겁게 달궜던 삼성전자 ‘갤럭시노트7 발화 사태’의 원인이 배터리 자체 결함으로 최종 결론지어졌다. 다만, 삼성전자는 발화 원인으로 지목된 배터리 업체명을 끝까지 함구했다.

 

삼성전자는 23일 서울시 강남구에 위치한 서초사옥에서 ‘갤럭시노트7 프레스 컨퍼런스’를 열고, 갤럭시노트7 소손원인 공개와 더불어 향후 재발 방지 대책을 발표했다.

 

이 날 발표자로 참석한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고동진 사장은 발표에 앞서 “그동안 고객 여러분들과 통신 사업자, 유통 거래선, 모든 협력사 여러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고개를 숙였다.

 

또한 “여러분들의 신뢰를 다시 얻기 위해 노트7 소손 원인을 철저히 밝히고, 개발 및 제조, 검증 등 모든 프로세스에 대한 종합적인 재발방지 대책을 수립했다”며 “갤럭시노트7 소손 원인은 배터리 자체 결함으로 최종 분석됐다”고 밝혔다.

 

▲  23일 삼성전자 서초사옥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고동진 사장이 갤럭시노트7 소손 원인 및 향후 재발 방지 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 박수민 기자

 

삼성전자 측에 따르면 하드웨어 및 소프트웨어 등 제품 외에도 각각의 검증 단계와 제조·물류·보관 등 전 공정에서 총체적인 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제품 20만대와 배터리 3만개로 진행한 대규모 충방전 시험에서 소손 현상을 재현했으며, 제품에 채용된 두 회사의 배터리에서 각기 다른 원인의 소손 현상을 확인했다.

 

또한 삼성전자는 이번 소손 원인 조사의 객관성을 높이기 위해 미국의 UL, Exponent, 독일의 TÜV 라인란드 등 해외 기관과 함께 조사를 진행했다. UL의 컨슈머비즈니스 부문 사지브 지수다스 (Sajeev Jesudas) 사장과 Exponent의 수석 연구원 케빈 화이트 (Kevin White) 박사, TÜV 라인란드(TÜV Rheinland), 홀거 쿤츠 (Holger Kunz) 부사장이 참석해 각각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3곳의 해외 전문기관들 분석 결과도 배터리 자체 결함으로 모아졌다. 미국의 UL은 갤럭시노트7 소손 원인 규명을 위한 상세한 기술적 분석을 진행했다.

 

UL 사지브 지수다스 사장은 “해당 제품 디바이스 자체의 호환성 문제가 유통된 갤럭시노트7 발화에 기여했다는 원인은 규명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UL 측은 1단계에서 중국 ATL의 배터리를 탑재한 노트7 10대를 해체·분석하고, 2단계에서는 40대, 3단계는 ATL 배터리를 분석한 결과 “디자인과 배터리 제조원인이 제품에 소손을 일으켰다”며 “절연테이프 미부착, 날카로운 돌기, 얇은 분리막 등 3가지 주요 원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해 음극탭과 양극간 내부 단락을 불러왔으며, 이로 인해 발열 및 발화가 발생된 것으로 분석됐다”고 밝혔다.

 

미국 과학기술 분야 분석 전문 기관 Exponent의 케빈 화이트 박사도 “제품 전반에 걸친 상세한 분석을 진행해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분석에서는 소손과 관련 있는 요인이 발견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아울러 A사의 배터리는 음극탭 부위 젤리롤 코너의 눌림 현상이, B사의 경우는 비정상적으로 높은 융착 돌기로 인한 절연 테이프와 분리막 파손이 내부 단락을 발생시킨 주요 원인으로 분석했다.

 

독일의 글로벌 검인증 기관  TÜV 라인란드의 홀거 쿤츠 부사장 역시 “심사한 제품의 제조 공정 및 배터리 물류 시스템에서 안정성을 저해할 수 있는 요인이 발견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  23일 삼성전자 서초사옥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고동진 사장이 취재진에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 박수민 기자

 

고동진 사장은 “혁신적인 노트7을 만들기 위해 삼성전자가 배터리 사양에 대한 목표를 제시했으며, 배터리 설계와 제조공정 상의 문제점을 제품 출시 전에 최종적으로 확인하고 제대로 검증하지 못한 책임을 통감한다”며 배터리를 공급한 두 회사의 사명을 끝까지 밝히지 않았다. 또 두 회사에 대해 법적책임을 묻지 않을 것을 선언하기도 했다.

 

이 외에도 삼성전자는 향후 재발 방지를 위한 대안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배터리 내부 문제를 확인할 수 있는 특수 장비 도입 ▲배터리와 완제품에 대한 대량 충방전 테스트 ▲사용자들의 실제 사용 환경을 고려한 가속 시험도 강화 등 ‘8 포인트 배터리 안전성 검사’ 프로세스를 도입했다. 

 

더불어 핵심 부품에 대한 설계와 검증, 공정관리 등을 전담하는 ‘부품 전문팀’을 구성하고 외부 전문가 영입을 확대하는 등 부품 개발에 대한 전문성을 더욱 강화했다. 또한 제품 기획 단계에서부터 안전을 최우선 원칙으로 하여 ‘다중 안전장치’를 적용한다는 방침이다. 

 

삼성전자는 학계와 연구기관의 전문가들로 자문단을 구성해 제품의 안전성을 객관적으로 평가할 수 있는 장치도 마련했다. 캠브리지대학교 클레어 그레이 (Clare Grey) 박사와 버클리대학교 거브랜드 시더 (Gerbrand Ceder) 박사, 스탠포드대학교 이 추이 (Yi Cui) 박사, 아마즈 테크컨설팅 CEO 토루 아마즈쓰미 (Toru Amazutsumi) 박사 등 리튬 이온 배터리 관련 전문가들을 자문단으로 위촉했다.

 

한편, 고동진 사장은 삼성전자의 차기 플래그십 모델 공개 일정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최종 조율중이나,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에서는 발표하지 않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갤럭시노트7에서 많은 실망감과 불편함을 안겨 드렸는데, 품질과 소비자 안전을 한 층 개선한 제품으로 소비자 신뢰를 반드시 회복하겠다”고 덧붙였다.

 

문화저널21 박수민 기자 sumin@mhj21.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문화저널21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광고

[MJ포토] 답변하는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저널21
[단독] 적십자와 녹십자의 끈적한 '혈(血)맹'
썸네일 이미지
헌혈을 하기 위해 헌혈의 집을 방문하면, 간단한 검사를 거쳐 채혈을 진행한... / 최재원 기자, 박영주 기자, 임이랑 기자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