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5.18 헬기 기관총 난사…진실 규명 한걸음 앞으로
국과수, M60 기관총 난사 가능성 제기 : 추가조사로 진실 규명될 듯
 
조원석 기자 기사입력 :  2017/01/13 [09:5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5.18민주화운동 당시 계엄군이 광주시민을 진압하는 모습 (사진제공=5.18기념제단) 

 

5.18 광주민주화운동에서 당시 계엄군이 헬기 사격을 했다는 증언들이 나오고 있다. 

 

13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광주시에 전달한 법의학 감정 보고서에 따르면 전일빌딩 10층에서 발견된 탄흔의 총기 종류를 검토한 결과 M60 기관총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는 것으로 분석했다.

 

정부기관이 5.18광주민주화운동에서 계엄군의 헬기 기관총 난사의 가능성을 제기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M60’은 기관총의 종류로 계엄군이 헬기에서 시민을 향해 기관총을 난사했다면, 민주화 시위에 나섰던 시민을 시위대가 아닌 주적(敵)으로 규정하고 작전에 나섰다는 점을 반증하게 된다.

 

일단 국과수는 감정 보고서에서 총기 종류의 판단을 유보했지만, 건물 슬래브(층과 층 사이를 잇는 콘크리트 천정면)와 텍스 사이 공간에 탄환자국이 남아 있다면 사용 총기류에 대한 규명을 할 수 있을 것으로 판단했다.

 

천정 부분의 발굴 조사는 별도의 의뢰 공문이 있어야 한다는 설명도 있었다. 따라서 광주시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추가 발굴 조사를 의뢰하게 된다면 37년만에 기관총 난사의 진실을 규명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그간 5.18 계엄군의 헬기 기관총 난사는 수많은 목격자에도 이를 입증할 수 있는 증거가 없어 사실로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군 당국 역시 “헬기 기총소사는 없었다”는 입장을 유지해 온 만큼 이번 국과수의 진실규명이 중요한 역사적 실체를 확인하는 계기가 될 전망이다.

 

문화저널21 조원석 기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문화저널21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의문 17/08/23 [20:08]
여태것 사망자중에 M60 탄알에 희생된 사람 없었는데......, 주가 칼빈,M16 탄일이고 ..... 제일 간단한 증명 아닐까?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사드보복 종결
‘유커’가 돌아온다…유통업계 ‘중국인 관광객’ 유치전 ‘활기’
썸네일 이미지
사드(THAAD,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갈등으로 꽁꽁 얼어붙어 풀릴 줄 몰랐던 ... / 박수민 기자
문화 +
수험생 문화특권 스트레스 풀리는 할인폭…'최대 85%'
썸네일 이미지
전설적인 지휘자인 레너드 번스타인의 탄생 100주년을 기념하는 ‘2017 번스 ... / 최재원 기자
IT +
합산규제 일몰 결정에 목 빠지는 KT…정부는 '수수방관'
썸네일 이미지
KT의 딜라이브 인수가 초읽기에 접어들었다는 관측이 나오는 가운데, KT의 ... / 송가영 기자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