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헬기 기관총 난사…진실 규명 한걸음 앞으로

국과수, M60 기관총 난사 가능성 제기 : 추가조사로 진실 규명될 듯

조원석 기자 | 기사입력 2017/01/13 [09:56]

5.18 헬기 기관총 난사…진실 규명 한걸음 앞으로

국과수, M60 기관총 난사 가능성 제기 : 추가조사로 진실 규명될 듯

조원석 기자 | 입력 : 2017/01/13 [09:56]
▲ 5.18민주화운동 당시 계엄군이 광주시민을 진압하는 모습 (사진제공=5.18기념제단) 

 

5.18 광주민주화운동에서 당시 계엄군이 헬기 사격을 했다는 증언들이 나오고 있다. 

 

13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광주시에 전달한 법의학 감정 보고서에 따르면 전일빌딩 10층에서 발견된 탄흔의 총기 종류를 검토한 결과 M60 기관총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는 것으로 분석했다.

 

정부기관이 5.18광주민주화운동에서 계엄군의 헬기 기관총 난사의 가능성을 제기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M60’은 기관총의 종류로 계엄군이 헬기에서 시민을 향해 기관총을 난사했다면, 민주화 시위에 나섰던 시민을 시위대가 아닌 주적(敵)으로 규정하고 작전에 나섰다는 점을 반증하게 된다.

 

일단 국과수는 감정 보고서에서 총기 종류의 판단을 유보했지만, 건물 슬래브(층과 층 사이를 잇는 콘크리트 천정면)와 텍스 사이 공간에 탄환자국이 남아 있다면 사용 총기류에 대한 규명을 할 수 있을 것으로 판단했다.

 

천정 부분의 발굴 조사는 별도의 의뢰 공문이 있어야 한다는 설명도 있었다. 따라서 광주시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추가 발굴 조사를 의뢰하게 된다면 37년만에 기관총 난사의 진실을 규명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그간 5.18 계엄군의 헬기 기관총 난사는 수많은 목격자에도 이를 입증할 수 있는 증거가 없어 사실로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군 당국 역시 “헬기 기총소사는 없었다”는 입장을 유지해 온 만큼 이번 국과수의 진실규명이 중요한 역사적 실체를 확인하는 계기가 될 전망이다.

 

문화저널21 조원석 기자

저널21
썸네일 이미지
김구의 혼 서린 ‘경교장’…남북정상회담 의미 되새기다
저널21
김구의 혼 서린 ‘경교장’…남북정상회담 의미 되새기다
남북정상회담을 1주일 가량 앞둔 21일 오전 강북삼성병원 앞에 위치한 경교장에서 ‘남북제정당사회단체 대표자 연석회의 70주년 기념식’이 열렸다. 이날 기념식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2018...
저널21
썸네일 이미지
[저널21] 중국의 고강도 환경보호정책…‘베이징 하늘을 바꾸다’
저널21
[저널21] 중국의 고강도 환경보호정책…‘베이징 하늘을 바꾸다’
우리나라 언론의 주장을 살펴봤을 때 중국의 수도인 베이징 또한 미세먼지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 하지만 지난 11일 중국의 수도 베이징은 우리나라 서울의 하늘과 달리 티 없이 맑았다. 중국의 미세먼지가 모두 우...
알고먹자
썸네일 이미지
[알고먹자] 글루코사민, 효과 있다? 없다?
알고먹자
[알고먹자] 글루코사민, 효과 있다? 없다?
글루코사민은 알레르기가 없는 사람에게 효과를 발휘할까? 한마디로 요약해서 말한다면 '효과 없음'이다. 앞서 언급했듯 알레르기가 있는 사람의 경우 효능보다 부작용이 더 크기 때문에 효과적이라 할 수 없다. 건...
소비/트렌드
썸네일 이미지
폐비닐 대란에 ‘과대포장’…고심 깊어진 제과업체
소비/트렌드
폐비닐 대란에 ‘과대포장’…고심 깊어진 제과업체
폐비닐·폐플라스틱 대란 이후 환경부가 수거책임을 지자체로 돌리고 국민들을 상대로 일회용품 사용을 자제하도록 독려하고 있지만, 근본적인 원인은 해결하지 못하는 모습이다.  소비자들의 의식개선도 필요하지만 ...
인터뷰
썸네일 이미지
[GO! 강소기업] 셈소닉, "청년들이 꼭 취업하고 싶은 기업 만들 것"
인터뷰
[GO! 강소기업] 셈소닉, "청년들이 꼭 취업하고 싶은 기업 만들 것"
초정밀 가공, 12년간 한우물 “처음에는 직원한명과 둘이서 미래 신기술에 대한 가능성만을 보고 오로지 젊음과 도전정신 하나로 시작했는데, 어느덧 12년 이란 시간과 경험이 쌓였다. 말 그대로 한우물만 파 온 것...
인터뷰
썸네일 이미지
[인터뷰] 참여연대 “삼성증권 사태, 금융당국의 허점 방치가 원인”
인터뷰
[인터뷰] 참여연대 “삼성증권 사태, 금융당국의 허점 방치가 원인”
삼성증권의 ‘유령주식’ 사태로 금융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우리나라 주식 시장의 허점이 만천하에 드러났고 국내 주식 투자자인 ‘개미’들의 분노는 극에 달하고 있다. 사건의 발단은 지난 6일로 거슬러 올라간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의문 17/08/23 [20:08]
여태것 사망자중에 M60 탄알에 희생된 사람 없었는데......, 주가 칼빈,M16 탄일이고 ..... 제일 간단한 증명 아닐까?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MJ포토] 청명한 하늘 되찾은 베이징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