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adline News

트럼프에 뒤통수 맞은 정부, 뒤통수 대주는 자유한국당

메인사진

“美통보 없었다”…당황함 못 감추는 국방부, 황교안은 뭐했나
국민들의 관심이 대선에 쏠려있을 동안 동의도 구하지 않고 졸속으로 사드장비 도입을 추진한 우리 정부가 미국 도널드 트럼프의 ‘사드배치 비용 10억 달러 청구’ 발언으로 사실상 뒤통수를 맞았다. 정부는 “미국 측으로부터 통보받은 바가 없다”고 말했지만, 한미동맹이 허울에 불과하다는 비판에서 자유롭지는 못한 모습이다. ...

  • 썸네일s
  • 썸네일s
  • 썸네일s
  • 썸네일s
경제 > 경제일반
sns기사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중소기업 10곳중 4곳 “설날 상여금 지급 계획 없다”
지난해보다 상여금 지급기업 5.1%p 감소, 지급 규모도 줄어
기사입력: 2017/01/12 [18:42] ⓒ 문화저널21
박수민 기자
▲취업포털 잡코리아는 12일 중소기업 390개사 인사담당자를 대상으로 ‘올해 설날 상여금 지급 계획’을 조사한 결과, ‘설날 상여금 지급 계획이 없다’는 기업은 40.8%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미지제공=잡코리아)


올해 중소기업 40% 가량이 설날 상여금 지급 계획이 없는 것으로 나타나, 명절을 맞이하는 중소기업 직장인들의 주머니 사정이 여의치 못할 것으로 보인다. 

 

취업포털 잡코리아는 12일 중소기업 390개사 인사담당자를 대상으로 ‘올해 설날 상여금 지급 계획’을 조사한 결과, ‘올해 상여금을 지급한다’고 답한 기업이 52.1%에 그쳤다고 밝혔다. 반면 ‘설날 상여금 지급 계획이 없다’는 기업은 40.8%로 집계됐으며, 7.2%는 아직 상여금 지급 여부를 수립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설날 상여금을 지급한다고 답한 기업은 직원 평균 42만6000원의 상여금을 지급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상여금 규모는 직원의 직급 및 연차별로 차이를 두는 기업이 절반이상으로 많았다. 직급별 차이를 두는 기업이 55.2%로 과반수에 달했으며, 41.3%는 근속 연차별 차이를 둔다고 답했다. 전 직원이 동일하다는 기업은 28.1%로 집계됐다.

 

특히 올해 설날 상여금을 지급하는 기업이 지난해보다 줄었으며, 평균 상여금 금액도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동일기업의 지난해 설날 상여금 지급 유무를 조사한 결과, 올해 설날 상여금을 지급한다는 기업은 52.1%로 작년 설날 상여금을 지급한 기업은 57.2%보다 5.1%p 적었다. 직원 평균 상여금 규모도 지난해 평균 47만3000원보다 소폭 줄었다.

 

올해 설날 상여금을 지급하지 않는 기업 중에서 ‘상여금 없이 선물을 준다’는 기업이 49.7%로 절반에 달했으나, ‘매년 설날 상여를 지급하지 않는다’거나 ‘회사의 자금 사정이 좋지 못해 올해는 상여를 주지 못한다’는 기업이 각각 32.1%와 17.0%로 나타났다.

 

문화저널21 박수민 기자 sumin@mhj21.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문화저널21

선거 동안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게시물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17.04.17~2017.05.08)에만 제공됩니다.
일반 의견은 실명 인증을 하지 않아도 됨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MJ포토] 국가대표 송한나래의 클라이밍 시
르포
[르포上] 청년이 외면한 3D현장…중소기업은 운다
썸네일 이미지
윤활유를 사용해 쇠를 절삭하는 공장이라서 그런지 공장 문이 열림과 동시에 ... / 임이랑 기자
VIEWfinder +
[VIEWfinder] 절망하는 인간들의 쓸쓸한 정열, 연극 ‘미친키스’
썸네일 이미지
‘미친키스’는 조광화 연출데뷔 20주년을 기념해 진행된 ‘조광화展’의 두 ... / 이영경 기자
광고